전체뉴스 1621-1630 / 1,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오세티아 독립, 그루지야의 화약고로

    러시아가 26일 그루지야 내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 자치공화국의 독립을 공식 승인한 후 남오세티야의 수도 츠힌발리에서 이를 축하하는 시민들이 차량 행진을 벌이고 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독립 승인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한 반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결정이 그루지야 해법을 찾으려는 유엔 안보리의 노력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츠힌발리(남오세티야)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박성완

  • [530국제뉴스] 러 의회, 그루지야 자치령 독립 결의

    러시아 상.하 양원이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 등 그루지야 내 친 러시아계 2개 자치공화국을 독립국가로 인정키로 했습니다. 러시아 연방의회(상원)와 국가두마(하원)는 25일 특별회의를 각각 소집,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에게 두 자치공화국의 독립을 인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이에 따라 두 자치공화국에 대한 러시아의 독립 인정은 이제 메드베데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두게 된 셈입니다. 러시아 의회가 이날 독립을 ...

    한국경제TV | 2008.08.26 00:00

  • thumbnail
    푸틴, WTO 가입거부 시사

    ... 내 두 자치공화국의 운명은 어느 한 국가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며 "이로 인해 러시아가 WTO 가입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등도 러시아의 조치에 유감을 표명하며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의 결의안 서명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양극 간 냉전 기류도 격화되는 양상이다. 미국 등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소속 함정이 그루지야에 대한 구호물자 제공을 명분으로 러시아 해군 함대가 주둔 중인 흑해에 잇따라 진입하고 있어 전운마저 ...

    한국경제 | 2008.08.26 00:00 | 유병연

  • 러시아, 남오세티야 독립 승인

    러시아가 그루지야 내 친(親)러 자치공화국인 압하지야와 남오세티야의 독립을 공식 승인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26일 흑해 연안 소치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가 끝난 뒤 "두 자치 공화국에 대한 독립을 러시아가 공식 승인한다는 명령서에 서명했다"며 "다른 나라들이 러시아의 뒤를 따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두 자치 공화국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었다"며 "이번 결정은 두 자치공화국 주민들의 ...

    한국경제 | 2008.08.26 00:00 | 최인한

  • [Global Issue] 그루지야, 꺼지지 않는 분쟁 '불씨'…美·러 新냉전 재연?

    ... 궁극적으로는 옛 소련의 파워를 되살리고 싶어하는 러시아와,이를 경계하는 미국 간 갈등이 최근 친미노선을 걷고 있는 옛소련 국가들에서 표면화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 러시아군 19일부터 본격 철수 시작 러시아군의 철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17일 니콜라스 사르코지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철군 약속을 하고 이틀이나 지난 뒤 시작됐다. 이에 미국을 비롯한 서구 각국은 철군이 시작되기 전까지 러시아의 늑장 철군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 왔었다. 로이터통신은 ...

    생글생글 | 2008.08.23 10:35

  • thumbnail
    [Global Issue] 그루지야, 꺼지지 않는 분쟁 '불씨'…美·러 新냉전 재연?

    ... 궁극적으로는 옛 소련의 파워를 되살리고 싶어하는 러시아와,이를 경계하는 미국 간 갈등이 최근 친미노선을 걷고 있는 옛소련 국가들에서 표면화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 러시아군 19일부터 본격 철수 시작 러시아군의 철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17일 니콜라스 사르코지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철군 약속을 하고 이틀이나 지난 뒤 시작됐다. 이에 미국을 비롯한 서구 각국은 철군이 시작되기 전까지 러시아의 늑장 철군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 왔었다. 로이터통신은 ...

    한국경제 | 2008.08.23 00:00 | 서기열

  • "그루지야서 철군 완료" … 러시아 국방부

    그루지야에서의 철군을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가 다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아나톨리 세르듀코프 러시아 국방 장관은 22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에게 "당초 계획대로 22일 오후 7시50분(모스크바 현지시각) 철군을 완료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러시아의 리아 노보스티 통신이 23일 전했다. 세르듀코프 장관은 이어 "러시아는 이로써 지난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러시아와 그루지야를 중재해 내놓은 평화합의를 이행했다"면서 "러시아군은 현재 ...

    연합뉴스 | 2008.08.23 00:00

  • thumbnail
    잘나가던 러시아 경제 '급브레이크' … 그루지야 사태로 外資급속이탈

    ... 상당 규모를 외자에 의존하고 있어 외자이탈에 취약하다. 러시아 재계에서도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 대기업인 인테로스의 블라디미르 포타닌 회장은 20일 러시아 경제지 베도미스티와의 인터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에게 직접 업계의 불만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열릴 '올리가르히(거대 재벌)'들의 모임인 러시아 산업기업가연맹(RUIE)과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의 회동에서도 장기자본 부족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뿐 아니라 ...

    한국경제 | 2008.08.22 00:00 | 박성완

  • 러시아 "22일까지 모든 병력 철수"

    ... 검문소에 러시아군이 계속 병력을 배치하고 있는 것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러시아의 그루지야 군사작전을 지지했다.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를 방문 중인 알-아사드 대통령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그루지야 내 자치공화국인)압하지야와 남오세티야 상황을 둘러싸고 러시아를 지지하고 싶다"면서 "우리는 러시아의 입장을 이해하며 러시아의 군사행동이 그루지야 측의 도발에 대한 대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

    연합뉴스 | 2008.08.21 00:00

  • 러' 그루지야 철군 3일 내 이뤄지나

    러시아군의 그루지야 철수를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화되면서 향후 3일 안에 러시아군의 철수 작업이 끝날지 주목된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19일 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평화합의안에 따라 추가 안전 조치를 이행할 500명을 제외한 대부분의 러시아군이 늦어도 22일까지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크렘린 공보실이 20일 밝혔다. 휴전협정 서명에도 불구하고 늑장 철군이란 비난을 받았던 러시아가 처음으로 ...

    연합뉴스 | 2008.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