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31-1640 / 1,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드베데프의 '그루지야 훈장'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18일 러시아 남부 블라디카프카스 시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그루지야전에 공을 세운 한 군인에게 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블라디카프카스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8.19 00:00 | 박성완

  • 러'軍 그루지야서 드디어 철수

    ... 22일 이후 철군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AFP 통신 등은 러시아의 철군 발표에도 불구하고 밤새 러시아군이 그루지야 국경을 빠져 나간 증거는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었다고 보도했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18일부터 러시아군이 그루지야에서 철군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군이 움직이면서 철군 공방은 다소 누그러질 듯 보이지만 완전 철군까지는 진통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노고비친 장군은 "그루지야군이 아직 원 주둔지로 ...

    연합뉴스 | 2008.08.19 00:00

  • 美, 러' 영향력 확대 '위험한 게임' 경고

    ... 가는 비행기 안에서 러시아는 군사력을 이용해 힘과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우리는 그들의 전략적 목표를 부인할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이번 브뤼셀 회담의 주요 목적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합의한 휴전협정에 따라 군대 철수를 시작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프랑스는 러시아 대통령이 약속을 지킬 의사가 없는지 또는 약속을 지킬 수 없는지에 대한 설명을 ...

    연합뉴스 | 2008.08.19 00:00

  • 유엔, 러'-그루지야 휴전안 승인 난항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 뉴욕의 공관에서 미국, 러시아, 프랑스, 그루지야 대사들을 각각 만나 합의를 촉구했으며, 이번달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벨기에와 중국의 대사에 전화해 의견을 나눴다. 프랑스가 중재하고 미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야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서명한 이 휴전안에 따르면 러시아는 공격 이전의 상태로 그루지야에서 철군하되 제한된 경비병을 남기게 된다.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abbie@yna.co.kr

    연합뉴스 | 2008.08.18 00:00

  • 러'군 그루지야 철수, '말로만'

    ... 북오세티야 지역에 공군 1개 대대 병력을 배치한데 이어 16∼17일 카프카즈 지역에 복수의 대대 병력 배치를 준비하는 등 그루지야 안팎에 러시아군 의 전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군의 이런 조치는 17일 드미티리 A.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18일부터 그루지야 지역에서 러시아 군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힌 것과는 상반되는 것이다. 이처럼 러시아의 철군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가 그루지야와 체결한 평화협정안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

    연합뉴스 | 2008.08.18 00:00

  • thumbnail
    월가, 러시아 '투자 경계령'

    ... 이후 월가 투자은행들의 러시아 관련 매출은 1억4800만달러로 5월 중순∼6월 중순의 2억6000만달러에 비하면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러시아 시장의 불안은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 때문이라는 지적도 많다. 푸틴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보다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투자자들이 러시아 정국과 시장에 대해 상당히 불안해 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TNK-BP 사태는 투자자들에게 2006년 파산한 러시아 최대 석유회사 유코스의 기억을 떠올리게 ...

    한국경제 | 2008.08.17 00:00 | 장규호

  • 러' 그루지야 평화협정안 최종 서명

    ... 따라 평화협정안 서명을 계기로 평화안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고 그루지야 영토 내 항구적 안정 확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러시아에 대한 압박과 중재 노력이 동시에 이뤄질 전망이다. ◇양국 평화안 최종 서명..이행 여부 관건 =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전날 미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야 대통령이 서명한 평화협정안에 서명했다고 러시아 대통령 공보실이 16일 밝혔다. 프랑스가 중재한 이 평화협정안은 양국 군대가 지난 8일 전쟁 발발 이전 위치로 철수하는 것 등을 주내용으로 ...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러'軍 그루지야 철군 늑장…불안한 휴전

    ... 철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무장관도 이날 "현재 휴전이 너무 불안한 상황"이라며 "국제 평화유지군이 그루지야에 빠른 시일 안에 파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5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회동했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그루지야에서 사카슈빌리 대통령을 만나 러시아군의 철수 등 평화안 이행과 관련해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hyunho@yna.co.kr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潘총장, 美.러.佛.그루지야 대사와 개별접촉

    ... 결의안'에 대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반 총장이 이들 국가의 노력을 촉구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안보리 15개 회원국은 러시아-그루지야 평화협정안 승인 투표에 앞서 17일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반 총장은 이번주 미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야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과 전화 통화를 하는 등 다각도의 중재 노력을 기울였으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는 대화하지 못했다.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eugenie@yna.co.kr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러, 그루지야 철군 시작…한발 뺀 '패권야욕'

    미국과 러시아의 '신냉전' 우려를 낳은 그루지야 사태는 지난 16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의 교전사태를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서명함에 따라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BBC방송은 17일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평화협정안을 마련한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18일부터 러시아군이 철군을 시작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최근 타결된 미국과 폴란드 간 미사일방어(MD) 기지 협상이 자국을 겨냥한 ...

    한국경제 | 2008.08.17 00:00 | 박성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