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61-1670 / 1,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세 몰린 사카슈빌리…꼬리 내린 이유는

    ... 있는 가운데 영토 회복을 공언하며 큰 소리쳤던 미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야 대통령이 서서히 꼬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사카슈빌리 대통령이 러시아에 휴전과 협상 시작을 제안했다고 이타르 타스 통신이 9일 보도했다. 그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에게 러시아가 공격을 중단하면 언제든지 협상에 응할 준비가 돼 있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현지 시간)까지만 해도 의회에 계엄령 승인을 요청할 것이고 전쟁을 선언하는 문서에 서명했다면서 전쟁을 계속할 ...

    연합뉴스 | 2008.08.10 00:00

  • 그루지야, 러' 총공세에 휴전제의ㆍ병력철수 명령

    ... 전해졌다. 로마이아 의장은 이날 "사카슈빌리 대통령이 러시아군과 휴전을 모색하는 첫 번째 단계의 신호로 그루지야군에게 츠힌발리에서 철수할 것을 명령했고 러시아군의 포격에 가능한 대응하지 말 것을 명령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최근 사태의 해결을 위해서는 그루지야가 즉각적인 병력철수와 함께 무력사용 중지를 위한 구속력있는 협정에 서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남오세티야 ...

    연합뉴스 | 2008.08.10 00:00

  • 3만5천 병력으로 러'에 맞선 사카슈빌리는 누구

    ... 지난 1월 5일 실시된 대선에서 야권 후보들의 분열을 틈타 재선에 성공했다. 취임 후에는 러시아와 관계 개선을 요구하면서 먼저 화해의 손을 내밀었다. 러시아도 블라디미르 푸틴 전 대통령 비해 자유주의 성향으로 분류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대통령에 오르면서 두 나라 관계가 좋아지는 듯 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코소보 독립에 자극받은 두 자치공화국에서 분리.독립 움직임이 거세게 일었고 이로 인해 두 나라는 다시 급속도로 냉각됐다. 급기야 지난 1일 소규모 교전이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러'-그루지야 사실상 전쟁 시작

    ... 어린이 등 민간인들이 모두 빠져나가도록 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는 "남오세티아에서 전쟁이 시작됐다"면서 사실상 전쟁 발발을 인정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도 남오세티아 영토 내 러시아 시민들의 생명이 위협받는 일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강경 대응 입장을 천명했다. 또 미하일 사카쉬빌리 그루지야 대통령 역시 "러시아 전투기들이 그루지야 영공에 침입, 민간인 마을에 대해 폭격을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그루지야, 전쟁 선포

    ... 그루지야에 대한 전면적인 군사적 침공을 개시했다"면서도 "즉각 휴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날부터 이어진 이번 무력 충돌에 대해 그루지야와 남오세티야는 서로 상대방이 먼저 휴전 협정을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군이 남오세티야에서 '평화 유지'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오세티야는 인구 2만여 명의 수도 츠힌발리에서만 1천6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고, 그루지야와 러시아는 지금까지 각각 30명과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부시, 그루지야 사태에 중대한 우려 표명

    ... 폭력의 중단과 모든 군사 활동을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의 폭격 중단과 양측이 8월6일 이전 상태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이 디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마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야 대통령에게 미국의 입장을 되풀이해 전달했다고 전했다. 한편 그루지야와 러시아 간 전쟁은 이틀째에 접어들면서 사망자가 1천50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시간이 갈 수록 격화되고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그루지야, 푸틴 없는 때를 노렸다

    ... 군의 군사행위는 어떤 이유로든 정당화될 수 없기 때문에 푸틴 총리로서는 수백 명의 각국 지도자들이 참석하고 세계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개막식 현장은 그루지야를 비난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가 된 것이다. 한편 이번 주부터 휴가를 보내고 있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그루지야의 남오세티아 침공 소식을 듣고 측근들과 비상 대책회의를 갖고 강경 대응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hyunho@yna.co.kr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최악 시나리오로 번진 그루지야 사태

    ... 이어 일단의 러시아 군 병력과 탱크 등 군 장비가 남오세티아 수도 츠힌발리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상 전쟁이 시작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전쟁이 시작됐다"면서 사실상 전쟁 상황을 시인한데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남오세티아 내 러시아 국민의 생명이 위태롭게 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양국 간 대규모 무력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그루지야 내 자치공화국 문제가 옛 소련에서 떨어져 나온 러시아와 그루지야 간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美 "그루지야 지지"…러시아와 정면 대립

    ... 조짐은 없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도 8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세 차례 전화통화를 갖고 사태 해결책을 논의했으나 라브로프는 '남오세티아 내 러시아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의 입장만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처럼 첨예하게 부딪치는 미국과 러시아의 그루지야 사태에 대한 입장은 현재로서는 좀처럼 접점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유엔은 물론 유럽연합 등 국제사회가 일제히 그루지야 사태 해결을 ...

    연합뉴스 | 2008.08.09 00:00

  • 러시아 대통령 메드베데프 첫 하계 휴가…크루즈 여행

    지난 5월 취임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4일 첫 하계 휴가를 떠났다. 일주일 간에 걸친 이번 휴가 테마는 볼가강 크루즈.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아내 스베틀라나, 아들 일리야 등 가족만 데리고 크렘린 소유의 요트 `로시아'를 타고 모스크바 북동쪽 야로슬라브주 등 볼가강 주변 지역을 둘러볼 계획이다. 러시아 일간 `MK'는 그가 여행 도중 주요 도시에 내려 그 곳 관리들과 회의를 갖고 민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

    연합뉴스 | 2008.08.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