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31-1740 / 1,8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 대선 메드베데프 압승…"푸틴 정책 계승할 것" 첫마디

    '푸틴의 정치적 양아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42)가 새 러시아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지난해 12월 메드베데프를 자신의 후계자로 지명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메드베데프가 당선될 경우 자신은 총리로 남겠다고 밝힌 상태여서 사상 초유의 '양두(兩頭)정치 체제'가 구축될 러시아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푸틴 정책 계승할 것 " 블라디미르 추로프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장은 3일 "메드베데프가 70% 이상을 득표해 ...

    한국경제 | 2008.03.03 00:00 | 이미아

  • thumbnail
    메드베데프 러 대선 압승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오른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대선이 끝난 2일 밤 환호하는 대중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모스크바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3.03 00:00 | 서기열

  • 메드베데프의 사람들은…레닌그라드大 동문 핵심 인재풀

    러시아의 메드베데프 시대를 이끌 '메드베데프의 사람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메드베데프의 레닌그라드대학(현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 법대 동문들이 핵심 인재풀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동갑내기이자 1987년에 함께 대학을 졸업한 안톤 이바노프 최고중재재판소장이 대표적 메드베데프의 사람으로 손꼽힌다. 그는 2004년에 가즈프롬 미디어의 제1부사장으로 NTV텔레비전과 다른 독립 언론들을 국가 통제 아래 두는 작업을 수행했다. 다음 ...

    한국경제 | 2008.03.03 00:00 | 서기열

  • 러시아 대선 메드베데프 당선 확실…개표 50%

    중간 개표결과 선두 질주..출구조사 압도적 1위 2일 실시된 러시아 대통령 선거에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후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42) 제1부총리의 당선이 확실시 된다. 올해 42세인 메드베데프는 당선이 확정되면 그는 소비에트 시절을 포함, 러시아 역사상 가장 젊은 대통령이 된다. 오는 5월 푸틴 대통령이 퇴임식과 함께 물러나면 구 소련 붕괴 이후 전임자가 임기를 모두 마친 가운데 선거를 통한 첫 정권교체가 되는 셈이다. ▲중간 개표결과 ...

    연합뉴스 | 2008.03.03 00:00

  • thumbnail
    [Global Focus] 러시아 2일 대선…고성장 지속ㆍ물가 잡기 '숙제'

    러시아 대통령 선거가 2일 실시된다.4명의 후보 중 블라디미르 푸틴 현 대통령의 후계자로 지목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의 압도적 승리가 점쳐지는 가운데 그가 과연 푸틴과 차별성을 보여주며 어떤 정책을 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메드베데프는 대통령 비서실장,제1부총리를 거치며 푸틴의 오른팔로 활동해온 인물로 푸틴의 정책을 충실히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로이터통신은 29일 메드베데프가 "전형적 관료 스타일로 푸틴의 정책을 충실히 받아들일 인물로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서기열

  • 푸틴, 대선 투표 참여 대국민 호소

    ... 앞으로 다가올 미래는 힘들고 많은 숙제를 안고 있다. 어떻게 하면 빠르게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까. 그리고 누가 국민들에게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대통령이 될까. 이에 대한 답을 할 수 있는 날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를 자신의 후계자로 내세운 푸틴 대통령은 메드베데프가 대통령이 될 경우 자신은 총리직을 맡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이번 선거에는 여당 후보인 메드베데프를 포함해 공산당의 겐나디 주가노프, 자유민주당의 블라디미르 지리노브스키, ...

    연합뉴스 | 2008.02.29 00:00

  • thumbnail
    러시아도 中처럼 해외M&A 나선다‥ 320억달러 국부펀드 만들어

    러시아가 중국 베끼기에 나섰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모방하자는 게 아니다. 중국의 해외투자를 본받자는 것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유력한 후계자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부총리는 지난달 31일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에서 재계 인사들과 만나 "중국처럼 적극적으로 해외 투자를 해야 한다"며 "해외에 투자하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메드베데프 부총리는 "중국 등 강대국의 대다수가 해외 투자를 ...

    한국경제 | 2008.02.01 00:00 | 유병연

  • thumbnail
    [Cover Story] 2008년 대전망 - 사회

    ... 10여년간 낮은 수준을 지속해왔으나 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구촌 인물 중에선 푸틴과 사르코지가 단연 관심이다. 푸틴은 내년 5월 대통령에서 퇴임한 뒤 총리로 재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후계자로 지명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가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푸틴은 비록 총리이더라도 권력의 정점에서 여전히 막강한 파워를 행사할 전망이다. 하지만 자신의 수하들이 상대적으로 약진할 수밖에 없어 독단적 국정 운영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국경제 | 2008.01.05 11:07 | 차기현

  • [Cover Story] 2008년 대전망 - 사회

    ... 10여년간 낮은 수준을 지속해왔으나 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구촌 인물 중에선 푸틴과 사르코지가 단연 관심이다. 푸틴은 내년 5월 대통령에서 퇴임한 뒤 총리로 재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후계자로 지명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가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푸틴은 비록 총리이더라도 권력의 정점에서 여전히 막강한 파워를 행사할 전망이다. 하지만 자신의 수하들이 상대적으로 약진할 수밖에 없어 독단적 국정 운영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

    생글생글 | 2008.01.04 10:20

  • thumbnail
    [A to Z로 돌아본 2007] 美서브프라임 충격 · 대출금리 급등 '우울' 했지만 …

    ... 선정한 '올해의 인물' 푸틴은 이제 퇴임이 채 5개월도 남지 않았지만 여전히 막강한 권력을 틀어 쥐고 있다. 7년간 6.5%를 넘는 경제 호황을 이끈 덕에 국민 지지도는 여전히 80% 선을 오르내린다. 최근 후계자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를 낙점하고 자신은 국영 에너지 기업 '가즈프롬' 이사회 의장 자리에 앉을 것으로 알려졌다. 가즈프롬은 시설 보호를 위한 '사병(私兵)' 보유가 허용된 회사여서 푸틴의 영향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S : Subprime mortgage ...

    한국경제 | 2007.12.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