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41-1750 / 1,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over Story] 2008년 대전망 - 사회

    ... 10여년간 낮은 수준을 지속해왔으나 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구촌 인물 중에선 푸틴과 사르코지가 단연 관심이다. 푸틴은 내년 5월 대통령에서 퇴임한 뒤 총리로 재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후계자로 지명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가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푸틴은 비록 총리이더라도 권력의 정점에서 여전히 막강한 파워를 행사할 전망이다. 하지만 자신의 수하들이 상대적으로 약진할 수밖에 없어 독단적 국정 운영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

    생글생글 | 2008.01.04 10:20

  • thumbnail
    [A to Z로 돌아본 2007] 美서브프라임 충격 · 대출금리 급등 '우울' 했지만 …

    ... 선정한 '올해의 인물' 푸틴은 이제 퇴임이 채 5개월도 남지 않았지만 여전히 막강한 권력을 틀어 쥐고 있다. 7년간 6.5%를 넘는 경제 호황을 이끈 덕에 국민 지지도는 여전히 80% 선을 오르내린다. 최근 후계자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를 낙점하고 자신은 국영 에너지 기업 '가즈프롬' 이사회 의장 자리에 앉을 것으로 알려졌다. 가즈프롬은 시설 보호를 위한 '사병(私兵)' 보유가 허용된 회사여서 푸틴의 영향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S : Subprime mortgage ...

    한국경제 | 2007.12.30 00:00

  • 푸틴,타임誌 선정 '올해의 인물'

    ... 중심으로 우뚝 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원과 힘을 바탕으로 러시아가 다시 21세기 최강국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그 중심에는 바로 푸틴 대통령이 있다는 것이다. 푸틴은 최근엔 내년 3월 대선에 대비해 자신의 심복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제1부총리를 후계자로 지명하고,자신은 차기 정부에서 총리를 맡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푸틴이 '2인자'의 지위로 내려가더라도 제정 러시아 시대의 황제인 '차르' 못지 않은 권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타임지가 ...

    한국경제 | 2007.12.20 00:00 | 안정락

  • 푸틴, 여당 대선 후보로 메드베데프 지명

    "메드베데프 대통령에 당선되면 총리직 수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후계자로 지명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가 17일 집권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됐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 부근에서 열린 통합러시아당 전당대회에서 내년 3월2일 대선에 출마할 후보로 메드베데프를 지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연설에서 "러시아 국민이 드리트리 메드베데프을 믿고 대통령으로 뽑아준다면 나는 정부를 이끌 (총리직을 맡을) ...

    연합뉴스 | 2007.12.18 00:00

  • thumbnail
    푸틴, 대선후보로 메드베데프 지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가 17일 통합러시아당 전당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함께 걸어가고 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 출마할 후보로 메드베데프 부총리를 지명했으며,자신은 차기 정부에서 총리직을 맡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모스크바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12.18 00:00 | 안정락

  • thumbnail
    차기 대통령 유력한 메드베데프‥ 푸틴과 같은 지역ㆍ대학 출신

    헤비메탈 즐기는 성실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를 '지마'(드미트리의 애칭)라고 불렀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 대선 때 참모들에게 "지마가 소신껏 일을 하도록 놔두면 그는 해낼 것이며 어쩌면 더 성장해 나를 대체하는 인물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미 그때부터 메드베데프를 후계자로 마음속에 담아두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올해 마흔두 살의 메드베데프는 푸틴보다 열세 살이나 어리다. ...

    한국경제 | 2007.12.16 00:00 | 안정락

  • thumbnail
    [글로벌 이슈 분석] 서곡 울리는 '러시아 新차르 시대' ‥ '푸틴 총리' 수렴청정 수순인가

    ... 친시장 경제정책 기대감 … 인플레 등 발등의 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년 5월 퇴임한 후 총리로 재등장할 것이 확실시됨에 따라 러시아의 미래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푸틴이 대통령 후보로 지명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보다 '총리 푸틴'에 이목이 쏠리는 것은 그의 권력이 대통령을 능가할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로마시대 2인 정치(duumvirate)'를 연상시키는 차기 정권의 구도가 푸틴이 이루어놓은 러시아의 사회적 안정과 경제적 ...

    한국경제 | 2007.12.16 00:00 | 장규호

  • thumbnail
    [People In Focus] 러 후계자로 지명된 메드베데프 "푸틴이 총리 맡아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후계자로 지명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42)가 내년 5월 출범하는 새 정부에서 푸틴이 총리를 맡아야 한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자신의 영향력 안에 있는 인물을 대통령으로 내세우고 푸틴은 '실세 총리'가 돼 권력을 유지하려 한다는 관측이 하나씩 맞아 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메드베데프 제1 부총리는 지난 11일 러시아 TV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내년 3월 대선에서 승리한 뒤 푸틴 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07.12.11 00:00 | 장규호

  • 美백악관, 푸틴 후계자 발표에 논평 회피

    백악관은 1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의 후계자로 오랜 세월 자신을 최측근에서 보좌해온, 올해 42세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부총리를 임명한 데 대해 러시아의 "내부문제"라면서 논평을 회피했다.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후계자 발표에 대한 질문을 받자 "러시아 내부 정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7.12.11 00:00

  • 푸틴, 차기대통령 메드베제프 제1부총리 지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일 차기 대통령으로 드미트리 메드베제프 제1부총리(42)를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당 지도부와 회동을 갖고 "나는 그와 17년 이상 가깝게 지내왔다. 나는 완전히 이 제안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이 오는 17일 전당대회에서 당 대선 후보를 지명할 예정인 가운데 나온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폭탄 발언으로 사실상 대선 후보자 지명과 다름없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07.12.10 00:00 | 안정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