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51-1760 / 1,8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글로벌 포커스] '포스트 푸틴'‥메드베데프 vs 이바노프, 푸틴 '낙점'에 승패 달려

    ...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을 걱정해서 후계자에 대한 말을 아껴왔다. 하지만 지난달 세르게이 이바노프 국방장관을 제1 부총리로 승진 임명하면서 후계구도에 안개가 조금씩 걷히고 있다. 이미 제1 부총리를 맡고 있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와 이바노프 공동 제1 부총리의 양자 대결로 대선전이 압축되는 분위기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인 이바노프(54)는 상트 페테르부르크대학을 나와 KGB에 재직,푸틴과 똑같은 배경을 갖고 있다. KGB 후신인 연방보안국(FSB) 수장을 ...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장규호

  • '포스트 푸틴' 2파전? … 이바노프 국방 제1부총리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세르게이 이바노프 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제1 부총리로 승진시켰다. 이에 따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현 제1 부총리와 함께 푸틴 후계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15일 크렘린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보직 임명을 위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대통령령에 따르면 이바노프는 현행 업무인 군산복합체의 활동을 조정하는 것 뿐 아니라 민간 경제분야에서도 경제장관들을 통할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푸틴 ...

    한국경제 | 2007.02.16 00:00 | 고광철

  • thumbnail
    차베스ㆍ푸틴 '자원 무기화' 마이웨이

    ... 차지한다. 이 밖에 노르웨이 리비아 이라크도 천연가스 주요 생산국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가스 OPEC이 만들어지면 모로코와 베네수엘라도 회원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가스 OPEC' 설립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가즈프롬의 알렉산데르 메드베데프 부회장은 앞서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가스 OPEC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불필요하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아이디어"라고 주장했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2.02 00:00 | 신동열

  • thumbnail
    [다보스포럼 폐막] "선진국에선 원가절감 최우선, 개도국선 시장점유율 높여라"

    ...연합)은 세계 최대 무역지대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한·중·일 3국은 물론이고 인도와 호주 뉴질랜드까지 참여하는 기구로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유력한 후계자로 부상하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는 "러시아는 한때 낮은 생산성에 고인플레,관료주의가 만연한 국가였으나 최근 경제적으로 급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도 성숙해지는 등 전혀 다른 나라로 변했다"고 역설했다. ○혁신의 원동력이 되는 도시 도시화가 급진전하고 ...

    한국경제 | 2007.01.28 00:00 | 김남국

  • 2006년 BEST.WORST...비즈니스위크가 선정한 아이디어.인물.상품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일으키고 있는 변화를 말한다. 푸틴 대통령은 주요 기업들에 자신의 측근을 포진시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 세계 3위 기업인 에너지회사 가즈프롬의 회장은 푸틴의 비서실장 출신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맡고 있다. 이고르 셰친 크렘린행정부 실장은 러시아 2위 석유회사 로즈네프트의 회장이다. '국가 자본주의'라는 말로도 불린다. 고유의 사업으로 돈을 벌어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는 영리목적의 자선단체도 주목할 만하다. 세계 ...

    한국경제 | 2006.12.15 16:49 | 장규호

  • 2006년 BEST.WORST...비즈니스위크가 선정한 아이디어.인물.상품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일으키고 있는 변화를 말한다. 푸틴 대통령은 주요 기업들에 자신의 측근을 포진시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 세계 3위 기업인 에너지회사 가즈프롬의 회장은 푸틴의 비서실장 출신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맡고 있다. 이고르 셰친 크렘린행정부 실장은 러시아 2위 석유회사 로즈네프트의 회장이다. '국가 자본주의'라는 말로도 불린다. 고유의 사업으로 돈을 벌어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는 영리목적의 자선단체도 주목할 만하다. 세계 ...

    생글생글 | 2006.12.15 15:17

  • 공항도시·돈 버는 자선단체 등 곱씹어볼 '2006년의 아이디어'

    ... 있는 변화를 가리킨다. 푸틴 대통령은 주요 기업들에 자신의 측근을 포진시켜 이 기업들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 전 세계 3위 기업인 에너지회사 가즈프롬의 회장은 푸틴의 크렘린 비서실장 출신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맡고 있다. 이고르 셰친 크렘린 행정부실장은 러시아 2위 석유회사 로즈네프트의 회장이다. 푸틴은 지난달엔 국영기업을 앞세워 세계 최대 티타늄 생산회사의 경영권을 장악했다. 고유의 사업으로 돈을 벌어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벌이는 영리목적의 ...

    한국경제 | 2006.12.10 00:00 | 장경영

  • 러 제1부총리 지지율 상승, 푸틴에 이어 2위

    러시아 내각에서 최연소자로 이른바 '젊은 오빠'로 통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41) 제1부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 오는 2008년 대선을 앞두고 전(全)러시아여론조사센터(VCIOM)가 매주 실시하고 있는 여론조사에 따르면 메드베데프는 지난달까지 5위에 그쳤지만 이달 들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메드베데프는 지난달 평균 10%의 지지율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52%), 세르게이 쇼이구 비상대책부 장관(13%), ...

    연합뉴스 | 2006.11.17 00:00

  •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고'…국가경제 주도

    ... 지속적으로 유치하면서도 러시아 정부는 51% 지분을 결코 놓지 않고 있다. 지금도 '공룡기업'이지만 해외기업 인수와 가스운송, 배송망 장악, 소매영업 진출 등을 통해 회사 덩치를 더욱 키운다는 야심찬 계획을 갖고 있다. 알렉산더 메드베데프 가즈프롬 회장은 “가즈프롬의 시가총액이 수년 내에 1조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한 얘기도 허튼소리로 들리지 않을 정도다. 가즈프롬은 실제로 사업다각화를 위해 외국기업, 특히 유럽 에너지기업 인수에 혈안이다. 이탈리아 대표 에너지회사인 ENI를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러 루블貨 완전 태환화… 외국인 계좌계설 등 자유화

    ... 실추된 루블화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광범위한 조치의 일환이라면서 외교분야에서 미국의 지배에 대항하려는 러시아 당국의 노력이 경제분야에서도 루블화를 통해 비슷하게 전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와 관련,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가 최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 경제포럼에서 "루블화가 국제적으로 달러,유로,엔,파운드와 마찬가지로 예금통화로 사용될 때가 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

    한국경제 | 2006.06.30 00:00 | 김선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