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1-1860 / 1,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백악관, 푸틴 후계자 발표에 논평 회피

    백악관은 1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의 후계자로 오랜 세월 자신을 최측근에서 보좌해온, 올해 42세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부총리를 임명한 데 대해 러시아의 "내부문제"라면서 논평을 회피했다.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의 후계자 발표에 대한 질문을 받자 "러시아 내부 정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7.12.11 00:00

  • 푸틴, 차기대통령 메드베제프 제1부총리 지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일 차기 대통령으로 드미트리 메드베제프 제1부총리(42)를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당 지도부와 회동을 갖고 "나는 그와 17년 이상 가깝게 지내왔다. 나는 완전히 이 제안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이 오는 17일 전당대회에서 당 대선 후보를 지명할 예정인 가운데 나온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폭탄 발언으로 사실상 대선 후보자 지명과 다름없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07.12.10 00:00 | 안정락

  • 러-우크라, 천연가스 공급가격 인상 합의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즈프롬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러시아산 천연가스 공급 가격을 인상하는 데 합의했다고 러시아 TV 방송이 9일 보도했다. 러시아 투데이 방송은 가즈프롬의 알렉산더 메드베데프 부회장의 말을 인용, 현재 1천㎥당 130달러인 러시아 천연가스 가격을 내년부터 160달러로 인상하는 방안에 양측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모스크바 AP=연합뉴스) songbs@yna.co.kr

    연합뉴스 | 2007.11.10 00:00

  • thumbnail
    푸틴 '롱런의 야심'…"12월 총선 출마"

    ... 모스크바 정치과학센터(CPT)의 알렉세이 마카르킨 부대표는 "대통령이 헌법적 권위는 유지하겠지만 실질적 권한은 총리에게 넘어갈 수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대통령 후보로 유력시되는 세르게이 이바노프 제1부총리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지난 9월 중순 총리에 기용돼 역시 대선후보로까지 거론되는 빅토르 주브코프 모두 푸틴과 같은 KGB 출신이거나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이어서 이런 관측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BBC는 크렘린이 미디어를 통제하고 야당 지도자들을 ...

    한국경제 | 2007.10.02 00:00 | 장규호

  • thumbnail
    [글로벌 포커스] '포스트 푸틴'‥메드베데프 vs 이바노프, 푸틴 '낙점'에 승패 달려

    ...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을 걱정해서 후계자에 대한 말을 아껴왔다. 하지만 지난달 세르게이 이바노프 국방장관을 제1 부총리로 승진 임명하면서 후계구도에 안개가 조금씩 걷히고 있다. 이미 제1 부총리를 맡고 있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와 이바노프 공동 제1 부총리의 양자 대결로 대선전이 압축되는 분위기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인 이바노프(54)는 상트 페테르부르크대학을 나와 KGB에 재직,푸틴과 똑같은 배경을 갖고 있다. KGB 후신인 연방보안국(FSB) 수장을 ...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장규호

  • '포스트 푸틴' 2파전? … 이바노프 국방 제1부총리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세르게이 이바노프 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제1 부총리로 승진시켰다. 이에 따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현 제1 부총리와 함께 푸틴 후계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15일 크렘린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보직 임명을 위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대통령령에 따르면 이바노프는 현행 업무인 군산복합체의 활동을 조정하는 것 뿐 아니라 민간 경제분야에서도 경제장관들을 통할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푸틴 ...

    한국경제 | 2007.02.16 00:00 | 고광철

  • thumbnail
    차베스ㆍ푸틴 '자원 무기화' 마이웨이

    ... 차지한다. 이 밖에 노르웨이 리비아 이라크도 천연가스 주요 생산국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가스 OPEC이 만들어지면 모로코와 베네수엘라도 회원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가스 OPEC' 설립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가즈프롬의 알렉산데르 메드베데프 부회장은 앞서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가스 OPEC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불필요하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아이디어"라고 주장했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2.02 00:00 | 신동열

  • thumbnail
    [다보스포럼 폐막] "선진국에선 원가절감 최우선, 개도국선 시장점유율 높여라"

    ...연합)은 세계 최대 무역지대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한·중·일 3국은 물론이고 인도와 호주 뉴질랜드까지 참여하는 기구로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유력한 후계자로 부상하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제1부총리는 "러시아는 한때 낮은 생산성에 고인플레,관료주의가 만연한 국가였으나 최근 경제적으로 급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도 성숙해지는 등 전혀 다른 나라로 변했다"고 역설했다. ○혁신의 원동력이 되는 도시 도시화가 급진전하고 ...

    한국경제 | 2007.01.28 00:00 | 김남국

  • 2006년 BEST.WORST...비즈니스위크가 선정한 아이디어.인물.상품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일으키고 있는 변화를 말한다. 푸틴 대통령은 주요 기업들에 자신의 측근을 포진시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 세계 3위 기업인 에너지회사 가즈프롬의 회장은 푸틴의 비서실장 출신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맡고 있다. 이고르 셰친 크렘린행정부 실장은 러시아 2위 석유회사 로즈네프트의 회장이다. '국가 자본주의'라는 말로도 불린다. 고유의 사업으로 돈을 벌어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는 영리목적의 자선단체도 주목할 만하다. 세계 ...

    한국경제 | 2006.12.15 16:49 | 장규호

  • 2006년 BEST.WORST...비즈니스위크가 선정한 아이디어.인물.상품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일으키고 있는 변화를 말한다. 푸틴 대통령은 주요 기업들에 자신의 측근을 포진시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 세계 3위 기업인 에너지회사 가즈프롬의 회장은 푸틴의 비서실장 출신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맡고 있다. 이고르 셰친 크렘린행정부 실장은 러시아 2위 석유회사 로즈네프트의 회장이다. '국가 자본주의'라는 말로도 불린다. 고유의 사업으로 돈을 벌어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는 영리목적의 자선단체도 주목할 만하다. 세계 ...

    생글생글 | 2006.12.15 1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