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7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루블료프, 코르다 돌풍 잠재우고 마이애미오픈 테니스 4강행

    ... 7-6<9-7>)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4강은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12위·스페인)-야니크 시너(31위·이탈리아), 루블료프-후베르트 후르카치(37위·폴란드)의 대결로 열리게 됐다. 톱 시드를 받은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전날 바우티스타 아굿에게 0-2(4-6 2-6)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고, 이날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2번 시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가 후르카치에게 1-2(2-6 6-3 6-4)로 패했다. 이번 대회 4강에 ...

    한국경제 | 2021.04.02 11:33 | YONHAP

  • thumbnail
    '호날두 침묵' 포르투갈, 아제르바이잔 자책골에 1-0 진땀승

    ... 스하흐루딘 마함마달르예프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3분 호날두의 헤딩 슛도 마함마달르예프가 잡아냈다. 소득 없는 슈팅을 이어가던 포르투갈은 아제르바이잔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37분 마함마달르예프가 쳐낸 공이 막심 메드베데프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포르투갈은 후반 시작과 함께 브르누 페르난드스를 투입해 '굳히기'에 나섰으나 추가 골을 기록하는 데는 실패했다. 후반 21분 실바의 왼발 슛과 2분 뒤 호날두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날린 왼발 ...

    한국경제 | 2021.03.25 08:42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마이애미오픈 테니스 1회전서 116위 이바시카와 격돌

    ... 2019년에 두 차례 만나 1승 1패를 기록했다. 1994년생 이바시카가 권순우보다 3살 많고 키도 이바시카 193㎝, 권순우는 180㎝로 차이가 난다. 권순우와 이바시카 모두 올해 호주오픈에서는 1회전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 로저 페더러(6위·스위스) 등이 불참한다. 1번 시드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 2번 시드는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3 07:37 | YONHAP

  • thumbnail
    나달, 허리 통증으로 24일 개막 마이애미오픈 테니스 불참

    ... 1년에 9차례 열리는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 가운데 하나로 올해는 24일 개막한다.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아래 등급에 해당하며 올해 첫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나달에 앞서 로저 페더러(6위·스위스)도 불참하기로 한 바 있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 앤디 머리(118위·영국) 등이 출전하며 권순우(78위·당진시청)도 단식 본선에 나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7 11:30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24일 개막 마이애미오픈 테니스 본선 직행

    ... 1회전에서 탈락한 것이 유일한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본선 경력이다.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보다 등급이 높은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해 US오픈 2회전이 개인 최고 성적이다. 올해 마이애미오픈에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 등 톱 랭커들이 대부분 출전한다. 로저 페더러(6위·스위스)는 불참하며 앤디 머리(118위·영국)는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나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6 10:55 | YONHAP

  • 세계 2위 도약 하루 앞두고 '축포' 쏜 메드베데프

    다닐 메드베데프(25·러시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랭킹 2위 도약을 하루 앞두고 투어 대회에서 열 번째 우승을 거두며 자축포를 쐈다. 세계랭킹 3위인 메드베데프는 15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열린 ATP투어 오픈13 프로방스(총상금 53만4790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피에르위그 에르베르(93위·프랑스)를 2-1로 물리쳤다. 메드베데프는 지난해 11월 ATP 파이널스 이후 4개월 만에 ...

    한국경제 | 2021.03.15 17:07 | 김순신

  • thumbnail
    메드베데프, 남자 테니스 세계 2위 도약 '자축 우승'

    다닐 메드베데프(25·러시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2위 도약을 하루 앞두고 투어 대회 우승으로 기분을 한껏 냈다. 세계 랭킹 3위 메드베데프는 15일(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열린 ATP 투어 오픈13 프로방스(총상금 53만4천790 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피에르위그 에르베르(93위·프랑스)를 2-1(6-4 6-7<4-7> 6-4)로 물리쳤다. 2월 호주오픈에서 준우승한 메드베데프는 지난해 11월 ...

    한국경제 | 2021.03.15 06:26 | YONHAP

  • thumbnail
    메드베데프, 남자테니스 세계2위로…'빅4' 아닌 선수로는 15년만

    올해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준우승자 다닐 메드베데프(3위·러시아)가 15년 넘게 이어진 '빅4'의 아성에 균열을 일으킨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9일 "메드베데프가 15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처음으로 2위에 오르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 앤디 머리(116위·영국) 등 남자 테니스에서 '빅4'로 불리는 선수 이외의 인물이 단식 세계 랭킹 ...

    한국경제 | 2021.03.09 08:13 | YONHAP

  • thumbnail
    푸틴에 바짝 기대는 루카셴코…대면 회담 뒤이어 전화통화까지

    ... 이날 전화통화의 주요 의제가 세금 제도, 양국 군산복합체 간 협력 문제, 공동 국방체제 강화, 언론 분야 정보전 등이었다고 소개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또 푸틴 대통령에 이어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을 맡고 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 대통령과도 통화했다고 대통령실은 덧붙였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전날 소치에서 푸틴 대통령과 약 6시간 동안 회담한 바 있다. 두 정상은 현지 산악 스키장에서 스키와 스노모빌(설상차)을 함께 타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루카셴코 ...

    한국경제 | 2021.02.24 00:20 | YONHAP

  • thumbnail
    머리 "차세대들 아직 멀었다…조코비치 우승 놀랍지 않아"

    ... 못한 머리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보도된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는 것을 보고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코비치는 지난 21일 열린 호주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3위·러시아)를 제압하고 이 대회 9번째 우승이자, 통산 18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일궜다. 직전 4경기에서 메드베데프가 조코비치 상대로 3승 1패로 우위를 보여 결승전은 팽팽한 접전이 되리라는 예상이 적잖았다. 그러나 조코비치는 ...

    한국경제 | 2021.02.23 08: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