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7,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 기업도 적극 도입하는 '아메바 경영'…"이렇게 진화했다"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대표 소부장 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조직을 10명 안팎의 소그룹으로 나누고 경영목표 설정과 채산관리를 맡기는 교세라의 '아메바경영'은 세계 경영 트렌드의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메리츠금융그룹 등 많은 한국 기업들도 여전히 아메바경영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회사 규모가 커지고 산업의 흐름이 바뀌면서 아메바경영도 진화했다. 다니모토 사장은 "채산성 관리보다 구성원간 소통을 강화하고 사업부문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

    한국경제 | 2022.03.28 06:58 | 정영효

  • thumbnail
    "기술 조합해 새 제품 만드는 시대…아메바경영으로 소통力 높여라"

    ... 한국경제신문과 한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10여 년간 ‘아메바 경영’의 변화를 이렇게 설명했다. 조직을 10명 안팎의 직원으로 구성된 독립채산체로 나눠서 운영하는 아메바 경영은 교세라를 상징하는 경영기법이다. 메리츠금융그룹 등 한국 기업들도 이 기법을 도입하고 있다. 다니모토 사장은 “다양한 기술을 조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조하는 경영 환경 변화에 맞춰 조직을 수평적으로 바꾸는 데 아메바 경영을 활용할 수 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2.03.27 17:33 | 정영효

  • thumbnail
    홍라희 지분 1.3조 블록딜…삼성家, 상속세 내려 잇단 처분

    ... 처분한 바 있다. 12조원에 달하는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해 지분 매각뿐 아니라 각 금융권 대출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되고 있다.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 주식 2243만4000주(0.37%)를 담보로 우리은행 하나은행 한국증권금융 메리츠증권에서 1조원을 빌렸다. 이부진 사장도 삼성전자 주식 554만 주(0.09%)를 담보로 현대차증권과 교보증권으로부터 1000억원대 대출을 받았다. 시장에서는 삼성SDS에 대한 추가 지분 매각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관순 ...

    한국경제 | 2022.03.24 17:23 | 고재연

  • "현대重·KT, MSCI 신규 편입될 것"

    오는 5월로 예정된 MSCI지수 정기 변경에서 현대중공업과 KT가 새롭게 편입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6월 코스피200지수 정기 변경에선 F&F, 메리츠화재 등이 신규 편입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지수에 새로 편입되면 상장지수펀드(ETF) 등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자금이 유입되면서 주가 흐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24일 유안타증권은 5월 MSCI 정기 변경에서 현대중공업과 KT가 편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중공업에 ...

    한국경제 | 2022.03.24 17:22 | 서형교

  • thumbnail
    임재택 한양증권 사장 3연임 확정

    ... 서울대 경영학과와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1987년 신한금융투자(옛 쌍용투자증권)에 입사하면서 증권업계에 입문했다. 2010년 아이엠투자증권으로 옮겨 경영본부장, 부사장을 거쳐 2013년엔 대표에 올랐고, 2015년 아이엠투자증권이 메리츠증권에 흡수합병되기까지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임 사장은 한양증권을 강소증권사 반열로 올려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취임 전(2017년) 한양증권은 영업이익이 61억원에 불과한 '은둔의 증권사'로 칭해졌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2.03.23 15:37 | 이슬기

  • thumbnail
    [단독]"전기요금 못 올리면 16조 추가 손실"…原電 가동 더 늘려도 역부족

    ... 않았다. 윤 당선인의 공약에 따라 전기요금이 동결되면 한전은 전기요금 동결 요인만으로 올해 약 16조원의 추가 손실을 볼 것으로 추정된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발전연료 가격이 오르면 손실폭은 더 커질 수 있다. 메리츠증권은 올해 한전의 전력 판매단가가 단계적으로 ㎾h당 15.1원 오른다는 가정 아래 한전이 19조9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작년 기준 74.5%에 그친 원자력발전 이용률을 미국과 같이 90% 이상으로 ...

    한국경제 | 2022.03.22 17:28 | 정의진/이지훈

  • [유가증권 주간메모] 3월 21일(월) ~ 3월 23일(수)

    [3월 21일(월)] ◇ 변경상장 = 메리츠금융지주(주식소각) ◇ 보통주추가상장 = 제이콘텐트리(전환) [3월 22일(화)] ◇ 변경상장 = KSS해운(주식소각) [3월 23일(수)] ◇ 보통주추가상장 = SK바이오사이언스(스톡옵션행사) 일진디스플(유상증자)

    한국경제 | 2022.03.21 00:39

  • thumbnail
    車 보험료 다음달에 내린다는데…

    주요 보험사들의 자동차 보험료가 다음달부터 1%가량 인하된다. 삼성화재(1.2%), 현대해상(1.2%), DB손해보험(1.3%), KB손해보험(1.4%), 메리츠화재(1.3%) 등 상위 보험사들은 최근 잇따라 자동차 보험료 인하 방침을 밝혔다. 이들 보험사의 자동차 보험 시장 점유율은 88%에 달한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차량 운행이 급감하면서 손해율이 개선되자 보험료 인하 여력이 생긴 덕이다. 유의할 점은 보험사별로 적용 시기가 다르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2.03.20 17:08 | 이호기

  • thumbnail
    최희문 메리츠증권 부회장 '4연임'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사진)이 4연임에 성공했다. 이번 3년 임기를 다 채우면 총 15년으로 김해준 전 교보증권 사장이 보유하고 있는 증권업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 기록(13년)을 깨게 된다. 메리츠증권은 17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업계 안팎에서 예상하던 대로 이변 없는 연임이었다. 임기는 2025년 3월까지다. 최 부회장은 2010년 4월 메리츠증권과 메리츠종금이 ...

    한국경제 | 2022.03.17 17:37 | 고윤상

  • thumbnail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 '4연임' 성공…최장수 기록 깨나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가 4연임에 성공했다. 이번 3년 임기를 다 채우면 총 15년으로 그동안 증권사 최장수 최고경영자(CEO) 기록인 김해준 전 교보증권 사장의 13년 기록을 깨게 된다. 메리츠증권은 17일 오전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 대표이사의 연임을 원안대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업계 안팎에서 예상하던대로 이변 없는 연임이었다. 임기는 2025년 3월까지다. 최 대표는 2010년 4월 메리츠증권과 메리츠종금이 합병한 뒤 대표이사로 선임, ...

    한국경제 | 2022.03.17 15:45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