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7,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기료 동결 덫에 걸린 한전…"이대로 가면 올해 30조 적자"

    ... 구조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발전단가가 비싼 LNG 발전을 늘린 점도 적자폭을 키우는 요인이 됐다. 하나금융투자는 지금 추세가 이어지면 한전의 올해 연간 영업적자가 30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NH투자증권과 메리츠증권 등은 올해 영업적자를 22조~23조원으로 전망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데다 정부가 전기요금을 인상할지 불확실하다는 게 증권사들이 이런 전망을 내놓는 이유다. 문재인 ...

    한국경제 | 2022.05.13 17:30 | 이지훈

  • thumbnail
    "건강하셨는데…" 故구자학 회장 빈소 둘째날도 조문 이어져 [현장+]

    ... 일찌감치 빈소에 자리해 조문객을 맞기 시작했다.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 부부도 역시 오전부터 자리를 지켰다. 오전 10시쯤 빈소를 찾았으며 10여분 뒤엔 장녀 구미현 씨도 빈소에 왔다. 11시쯤에는 차녀 구명 진씨와 남편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부부가 빈소에 도착했으며, 비슷한 시간대에 부인인 이숙희 여사도 들어섰다. 이숙희 여사는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차녀로 1957년 고 구자학 회장과 결혼했다. 이른 시간이지만 외부 인사들도 고인을 찾았다. 오전 10시에 ...

    한국경제 | 2022.05.13 13:57 | 안혜원

  • thumbnail
    故구자학 회장 빈소 찾은 범삼성·LG家…이재현·이부진·구광모 조문 [종합]

    ... 92세로 별세한 구 회장의 빈소는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이숙희 여사와 장남인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을 비롯해 구미현 씨, 구명진 전 캘리스코 대표,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사위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조문객을 맞았다. 재계에서는 가장 먼저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범 삼성가 인사들이 방문해 고인을 기렸다. 이숙희 여사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누나다. 조문이 ...

    한국경제 | 2022.05.12 18:56 | 오정민

  • thumbnail
    故구자학 회장 마지막길 범삼성·LG家 배웅…이재현 부축한 이부진

    ... 증인'이다. 12일 향년 92세로 별세한 구 회장의 빈소에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이숙희 여사와 장남인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을 비롯해 구미현 씨, 구명진 전 캘리스코 대표,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사위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조문객을 맞았다. 재계에서는 가장 먼저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범 삼성가 인사들이 방문해 고인을 기렸다. 조문이 시작된 지 약 30분 만에 이재현 회장이 지팡이를 짚고 ...

    한국경제 | 2022.05.12 17:49 | 오정민

  • 메리츠화재, 1분기 순익 70% 늘어 2221억

    메리츠화재가 지난 1분기에 전년 같은 기간보다 70% 이상 늘어난 222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메리츠화재와 더불어 국내 손해보험사 ‘빅4’로 꼽히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도 호실적을 거뒀다. 다만 올 들어 시장금리가 뛰어 지급여력(RBC) 비율 등 자본건전성 지표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손보사가 12일 공시한 1분기 잠정 실적에 따르면 업계 1위 삼성화재는 4091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전년 동기 대비 5.2% ...

    한국경제 | 2022.05.12 17:29 | 김대훈

  • thumbnail
    실적 악화·투자심리 위축에…키움 등 증권사들 줄줄이 '신저가'

    ... 1411억원이다. 증권사 예상 평균치(컨센서스)보다 각각 10.48%, 14.57% 낮았다. 키움증권이 온라인 위탁매매 점유율 1위를 지켜온 만큼 최근 증시 부진의 타격이 실적에 악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은경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키움증권이 수익구조가 다변화됐다고 하나 위탁매매 등 리테일 비중이 압도적”이라고 말했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다른 증권사들도 이날 줄줄이 신저가를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장중 7590원까지 ...

    한국경제 | 2022.05.12 14:30 | 배태웅

  • thumbnail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 빈소에 유가족 도착…조문객 맞을 준비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이 오늘 새벽 5시경 별세한 가운데 구 회장의 유가족들이 빈소에 도착해 조문객을 맞을 준비를 시작했다. 부인 이숙희 여사,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차녀 구명진씨와 사위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장녀 구미현씨가 연이어 빈소에 도착했다. 12일 오후 1시께 이숙희 여사는 흰 상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서울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도착했다. 이숙희 여사는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차녀로 1957년 故 구자학 ...

    한국경제 | 2022.05.12 13:32 | 한경제

  • 메리츠화재, 공매도 타깃 우려에 10% 급락

    메리츠화재와 메리츠금융지주, 메리츠증권 등 메리츠금융그룹 계열사들이 11일 일제히 급락했다. 메리츠화재가 이달 말 코스피200에 신규 편입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공매도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탓이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메리츠화재는 10.46% 하락한 3만6800원에 마감했다. 메리츠화재는 이날까지 사흘 연속 17.3% 급락했다. 이날 메리츠금융지주도 8.98% 하락하면서 3만900원에 장을 마쳤다. 6일 연속 내림세였다. 메리츠증권도 ...

    한국경제 | 2022.05.11 17:22 | 배태웅

  • thumbnail
    공매도 타깃 우려에 메리츠화재 주가 10.46% 급락

    메리츠화재를 비롯한 관련 계열사들의 주가가 11일 급락했다. 공매도 타깃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면서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메리츠화재는 10.46% 하락한 3만6800원을 기록했다. 메리츠금융지주는 8.98% 떨어진 3만900원, 메리츠증권은 5.89% 빠진 5910원에 거래를 마쳤다. 메리츠화재의 주가가 빠지면서 계열사와 지주사 역시 주가가 함께 빠졌다. 증권가에서는 코스피200에 메리츠화재가 편입될 것이란 기대가 커지면서, 동시에 메리츠화재가 ...

    한국경제 | 2022.05.11 16:48 | 배태웅

  • thumbnail
    "반도체 공급난에도 수요 여전…현대차·기아 실적엔 긍정적"

    ... 오른 것도 수출기업인 국내 완성차 업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환율 효과로 증가한 현대차 영업이익은 5510억원에 달했다. 제네시스와 SUV 판매량이 늘면서 개선된 영업이익은 8100억원이었다. 김준성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차를 주문하고 1년여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수요가 공급을 크게 앞서면서 딜러 인센티브 지출도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높은 수요에 환율 수혜까지 2분기에도 좋은 실적을 낼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2.05.10 15:19 | 심성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