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7,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5.7조 급식시장 지각변동하나…아워홈 장녀 지분매각 '변수'

    ... 아워홈은 구 회장의 1남3녀가 99%에 가까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장남 구본성 전 회장이 38.56%로 가장 많고 장녀 구미현 씨가 자녀 지분 0.78%를 포함해 20.06%, 삼녀 구지은 부회장이 20.67%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차녀이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의 부인인 구명진 씨도 19.60%의 지분을 갖고 있다. 구명진 씨는 지난해 주총에서 구지은 부회장과 손 잡은 바 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09 16:49 | 하수정

  • thumbnail
    '장기이식대기' 등록만 되어도 보험금 지급

    메리츠화재는 ‘7대 장기이식 등록 대기 보장’에 대해 6개월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9일 발표했다.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메리츠화재의 7대 장기이식 등록 대기 보장에 대해 "독창성과 유용성, 진보성, 노력이 인정된다"며 최근 6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했다. 배타적사용권은 독창적인 신상품을 개발한 보험사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3~12개월간 다른 보험사가 유사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도록 독점 판매 ...

    한국경제 | 2022.05.09 15:33 | 김대훈

  • thumbnail
    보험사, 상반기 자본확충만 4조…'사상 최대'

    ... 발행해 자본확충 규모가 상대적으로 컸다. DGB생명(950억원), 흥국생명(500억원), 푸본현대생명(500억원) 등도 후순위채나 영구채 발행을 통해 자본을 보강했다. 보험사들의 자본확충 러시는 당분간 더 이어질 전망이다. 메리츠화재는 오는 13일 296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한다. 코리안리재보험은 이달 말 2000억~3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내놓는다. 한화생명은 다음달 3000억~50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KB손해보험도 ...

    한국경제 | 2022.05.08 17:42 | 장현주

  • thumbnail
    한수원, 올 원전 이용률 82%까지 올린다

    ...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한 데다 문재인 정부에서 원전 이용률을 낮추면서 한전은 지난해 5조8000억원대 영업적자를 낸 데 이어 올해는 적자폭이 20조~30조원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 메리츠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원전 이용률이 1%포인트 높아질 때마다 한국전력 영업이익이 3750억원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원전 이용률이 작년보다 7.5%포인트 높아지면 한전의 영업이익은 2조8125억원 개선된다는 것이다. 이는 전기요금 ...

    한국경제 | 2022.05.05 17:30 | 이지훈

  • thumbnail
    증권사 위법행위 5년새 75건…금융권 전반 불신 확산 우려

    ... 설명해 부당 권유 금지 위반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에는 라임 펀드의 불완전 판매 등으로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이 줄줄히 징계를 받았다. 특히 대신증권의 경우 영업점폐쇄라는 중징계를 받기도 했다. 메리츠 증권과 하나금융 투자 역시 부당한 재산상의 이익 수령 금지 규정을 위반해 과태료를 받았다. 이와 같은 부당·위법 행위로 지난 5년간 제재를 받은 가장 많이 받은 증권사는 미래에셋 증권(12건)이었다. 한국투자증권(10건), ...

    한국경제 | 2022.05.03 14:43 | 성상훈

  • thumbnail
    금리 상승에도…메리츠증권 '나홀로 질주' 왜?

    메리츠증권이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2824억원을 거뒀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금리 상승 여파로 다른 증권사들이 일제히 ‘어닝쇼크’ 수준의 실적을 내놓은 것과 대비된다. 선제적 리스크 관리가 호실적의 배경으로 꼽힌다. 2일 메리츠증권은 1분기 당기순이익(연결 기준)이 28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0조8235억원으로 123.7% 늘었다. 영업이익도 3769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2.05.02 17:54 | 박의명

  • thumbnail
    메리츠證 주가 4% 급등…1분기 '깜짝실적'

    메리츠증권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2824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금리 상승으로 다른 증권사들이 일제히 ‘어닝쇼크’를 낸 것과 대비된다.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가 호실적의 배경이다. 2일 메리츠증권은 1분기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이 28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10조8235억원으로 123.7% 늘었다. 영업이익도 3769억원으로 32.4%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22.05.02 16:12 | 박의명

  • thumbnail
    역대급 1분기 실적에도…증권사들 SK하이닉스 목표가 '줄하향'

    ... 인한 중국 봉쇄조치도 장기화되면서 반도체 수요 전망이 크게 불확실해졌다는 이유에서다. 수요가 둔화함에 따라 2분기 실적 증가 속도도 예상보다 느려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른 증권사들도 잇달아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낮췄다. 메리츠증권은 기존 대비 1만2000원 내린 14만1000원, 하이투자증권은 1만5000원 하향한 14만원으로 정했다. 유진투자증권과 상상인증권도 목표주가를 기존보다 8000원, 1만원 끌어내렸다.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2조1557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2.04.28 11:25 | 배태웅

  • thumbnail
    대사항암제 개발 메타파인즈, 200억원 투자 유치

    ...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통해 국내외 임상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리즈B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 한국비엠아이 등 기존 투자자가 후속 투자를 했고, 한국투자증권 프로디지인베스트먼트 메리츠증권 메리츠캐피탈 기업은행 등이 신규로 참여했다. 메타파인즈는 저독성 대사항암제 'ASCA101'을 개발하는 회사다. 서로 다른 기전으로 작용하는 세포 증식 억제형 대사 항암 화합물들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4.28 09:36 | 한재영

  • thumbnail
    '채권 재분류' 농협생명…금리 뛰자 채권 평가손 급증

    ... 말고도 해외 본사의 꼼꼼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며 “실질 건전성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채권 재분류는 기본적으로 하지 않는다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금리가 상승하자 DB생명 메리츠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등은 지난해부터 매도가능증권을 다시 만기보유증권으로 되돌리는 ‘재재분류’를 벌여 건전성 악화를 방어하고 있다. 하지만 2020년 9월 재분류를 단행한 농협생명은 내년 9월까지 다시 바꿀 수 ...

    한국경제 | 2022.04.27 17:43 | 김대훈/이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