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311-7320 / 7,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 시황] (9일) 주가조작 자료공개 '찬물'

    ... 관련주들도 재차 상승하는 모습이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 풍향계 ] 박주창 메리츠증권 영업총괄부장 =주가가 워낙 많이 빠졌기때문에 시세회복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실적호전주 공모가이하의 신규등록주 등을 공략하는 것이 바람직해보인다. 코스닥시장의 주변환경은 좋다. 거래소시장은 외국인과 기관의 영향을 많이 받고 ...

    한국경제 | 2000.10.10 00:00

  • LG화학 분할소식에 하락...업종대표주 매력감소

    ... 마감됐다. 이날 주가하락에 대해 증권전문가들은 LG화학이 화학 생활건강 투자자산 및 생명과학 등 3개 부문으로 분할될 경우 기업규모 감소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비중 축소가 예상된다는 점이 악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최준용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기업이 3개로 쪼개지면서 그동안 LG화학이 갖고 있던 업종대표주로서의 메리트가 감소할 것이라는 점이 주가하락의 주된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3개 부문으로 분할되더라도 각 부문이 업계 1위를 차지하는데다 ...

    한국경제 | 2000.10.06 00:00

  • "주가 저평가...강한 반등 힘들어" .. 투자자문사장 장세전망

    ... 한국시장에 큰 모멘텀을 줄 것이란 기대는 버리는게 낫다. 경기하강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현금흐름을 창출할수 있는 기업을 주목해야한다. 정보통신 위주의 코스닥기업 비중은 주가가 반등하면 줄이는게 바람직해보인다. ◆박종규(메리츠투자자문 사장)=현재 여건으로는 낙폭과대에 따른 반등이상을 기대하기 어렵다. 단기적으로 수급이 문제다. 주식을 사줄 세력이 없다. 기관은 반등시 비중을 줄이려 한다. 외국인도 아시아시장의 비중을 축소하고 있다. 다만 악재가 ...

    한국경제 | 2000.10.04 00:00

  • 메리츠-한경와우TV, 투자수익률 대회 개최

    메리츠증권은 한경와우TV와 공동으로 2일부터 내년 1월19일까지 15주간 예탁금 3백만원 이상의 사이버고객들을 대상으로 ''메리츠 i-투어 투자수익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기존 대회방식과는 달리 주간단위로 평가해 주장원을 선정, 수상하기 때문에 초반의 부진한 수익률에 대한 부담없이 새로 시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주간(2001년 1월8∼19일) 진행되는 기장원전에는 주장원에서 우승한 수상자들중 매주 승점을 부여해 상위 ...

    한국경제 | 2000.10.03 00:00

  • 핵심블루칩 집중공략 .. 거래소, 외국인지분 현황

    ... 뚜렷이 알 수 있다. 올들어 현대전자 삼성전자 한국전력 SK텔레콤 삼성전자우선주 등 5개 종목의 외국인 순매수 금액(9조2천2백64억원)이 총 순매수금액(10조6천8백12억원)의 86.4%를 차지했다. 외국인이 최대주주인 상장사는 메리츠증권(지분율 88.9%), S-Oil(74.3%), 한라공조(70.0%), 한독약품(60.1%) 등 24개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외국인 보유주식 합계가 국내 대주주보다 많은 상장사는 주택은행, 신한은행, 삼성전자, 제일기획 등 ...

    한국경제 | 2000.10.03 00:00

  • [거래소 외국인지분 현황] 핵심블루칩 집중공략 외국인 지배력 커졌다

    ... 뚜렷이 알 수 있다. 올들어 현대전자 삼성전자 한국전력 SK텔레콤 삼성전자우선주 등 5개 종목의 외국인 순매수 금액(9조2천2백64억원)이 총 순매수금액(10조6천8백12억원)의 86.4%를 차지했다. 한편 외국인이 최대주주인 상장사는 메리츠증권(지분율 88.9%), S-Oil(74.3%), 한라공조(70.0%), 한독약품(60.1%) 등 총 24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외국인 보유주식 합계가 국내 대주주보다 많은 상장사는 주택은행, 신한은행, 삼성전자, 제일기획 등 ...

    한국경제 | 2000.10.03 00:00

  • 은행주 투자 減資가능성 유의..우량銀위주 바람직

    ... 감자한다''는 원칙을 정할 경우 자본금 감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외환은행과 조흥은행은 공적자금이 투입되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외환은행의 경우 코메르츠방크가 증자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감자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구경회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은행주 전체에 대해 비중 확대를 하는 것은 좋지만 감자 가능성에 유의,우량 은행주 위주의 투자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9.29 00:00

  • 메리츠증권, 카드 미수금담보 ABS 첫발행..800억 규모

    메리츠증권이 신용카드 미수금을 기초로 한 자산담보부채권(ABS)을 국내 최초로 발행한다. 메리츠증권은 27일 대우증권과 공동으로 다이너스카드사의 회원들로부터 발생되는 카드 미수금 채권을 기초로 7백억∼8백억원 규모의 리볼빙 ABS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리볼빙 ABS는 카드 결제일에 카드사로 유입될 자금및 미수금을 담보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으로 매달 대상자산이 교체(revolving)된다. 메리츠증권 윤형근 기업금융팀장은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의 ...

    한국경제 | 2000.09.28 00:00

  • 금융주 '수렁' 탈출 이끌까..주변여건 아직 불안...낙관/비관 엇갈려

    ... 지속될까=시장여건이 안정되면 금융주의 추가 상승 가능성이 높지만 금융주가 ''나홀로 상승''할 것으로 보는 사람은 드물다. 오히려 "반등의 계기를 잡은 것은 분명하지만 증시환경이 안정되지 않으면 금융주의 상승세도 오래가지 못할 것(구경회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이란 전망이 많다. 감자(자본금감축)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 공적자금이 투입되면 자본금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감자가 이뤄지면 자칫 투자원금을 날릴 수도 있다. 또 우량은행과 비우량은행이 합칠 경우 합병비율이 ...

    한국경제 | 2000.09.26 00:00

  • 증권주 '장세 동조화' 갈수록 심화 .. 수수료 비중 높아져

    ''증권주의 행보를 보면 전체 장세를 읽을 수 있다'' 최근들어 증권업종지수가 종합주가지수와 뚜렷한 동조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21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9월들어 증권업종지수와 종합주가지수가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까지 종합주가지수는 12.6%,증권업종지수는 9%의 하락률을 보였으며 특히 1,8,20일을 제외하곤 두 지수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메리츠 증권은 이같은 동조화 현상에 대해 위탁수수료 의존도가 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

    한국경제 | 2000.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