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7,8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구력 잃은' 아리하라, IL등재...양현종, 선발 굳히기?

    ...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10일 경기를 앞두고 열린 화상 인터뷰에서 `지금 보이는 아리하라의 제구력은 빅리그에서 던질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가 보이던 제구와는 다른 모습이다. 뭐가 잘못된 것인지 분명해졌다. 그가 ... 예정이었던 지난 6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해당 경기는 양현종이 마운드에 올라 자신의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 경기를 가졌다. 손가락 통증이 사라졌다고 말했던 아리하라의 주장은 섣부른 판단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

    한국경제 | 2021.05.10 10:32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하루에 6번 1루 밟은' 정은원 "한 번이라도 더 출루해야죠"

    ... 히어로즈전에서 9회초 무사 1루, 상대 마무리 조상우를 공략해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KBO리그 사상 2000년대생이 친 첫 홈런이었다. 그는 2000년대에 태어난 선수 중 가장 먼저 1군 무대에 안착했다. ... 감독은 9일 LG전이 끝난 뒤, 더블헤더 2차전 4회말 홍창기의 땅볼 타구를 잡아 글러브에 반동을 줘 유격수 박정현에게 공을 건넨 정은원의 호수비를 떠올리며 "정은원의 글러브 토스는 메이저리그급 수비였다"고 칭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09:5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전망대] '유통 라이벌' SSG·롯데, 이번엔 부산 맞대결

    ... 그는 부산고 재학 시절까지만 해도, 사직구장을 찾아 프로 선수의 꿈을 키우던 '롯데팬'이었다. 추신수는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에도 부산에 대한 애정을 끊임없이 드러냈다. 그러나 2021시즌 추신수는 'SSG의 톱타자'로 뛴다. ... 라이온즈전에서 포수 마스크까지 쓰며 팀 승리를 지켰다. 추신수와 이대호가 펼치는 '프로 첫 부산 맞대결'은 KBO리그 전체가 주목할만한 흥행카드다. 삼성은 2015년 이후 6년 만에 '20승 선착'을 노린다. 지난주 3승을 추가해 ...

    한국경제 | 2021.05.10 08:59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투수로 등판한 외야수 러프 상대로 희생플라이 1타점

    ...에이고 파드리스)이 시즌 5번째 타점을 수확했다. 김하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팀이 10-1로 크게 앞선 9회초 1사 2,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샌프란시스코는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3시즌 동안 뛴 외야수 다린 러프를 9회초 마운드에 올렸다. 김하성과 러프가 KBO리그를 떠나 빅리그 무대에서 타자와 투수로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21.05.10 08:27 | YONHAP

  • thumbnail
    텍사스 아리하라 부상자명단 올라…양현종 '대체 선발 1순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발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투구를 하고도 불펜으로 돌아간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다시 '대체 선발 1순위'로 떠올랐다. 미국 댈러스 모닝 뉴스는 10일(한국시간)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29)의 ... 3실점(평균자책점 2.25)만 하는 뛰어난 투구를 했다"고 평가했다. 양현종은 개막 로스터에서는 제외됐지만, 4월 27일 빅리그 입성에 성공했고 당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 구원 등판해 4⅓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5월 1일 보스턴 ...

    한국경제 | 2021.05.10 08:03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유망주 피어슨, 복귀전 2⅓이닝 5볼넷 3실점 패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특급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25)이 부상 복귀전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피어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방문 경기에 ... 잭 그레인키(4이닝 9피안타 4실점)를 일찍 끌어내렸으나 휴스턴 불펜진을 공략하지 못했다. 피어슨은 지난해 빅리그에 데뷔해 5경기에서 1승 평균자책점 6.00을 기록했다. 올해 토론토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을 맡아줄 것으로 기대를 ...

    한국경제 | 2021.05.10 07:45 | YONHAP

  • thumbnail
    만년 백업 SSG 오태곤, 잇몸에서 송곳니로…투런포로 승리 견인

    ... 그러나 주전 자리를 차지하기에는 '2%'가 부족했다. 많은 면에서 평균 이상의 실력을 갖췄다고 평가받지만, 리그 최고 수준까지는 아니다. 그래서 오태곤은 번번이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그는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던 2017년 ... 대졸 신인 최지훈이 주전 자리를 꿰찼고, 기존 주전 외야수 한유섬이 부상에서 돌아왔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던 추신수가 SSG에 승선했다. 고종욱, 정의윤 등 베테랑 백업도 많았다. 오태곤의 자리는 보이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5.09 17:24 | YONHAP

  • thumbnail
    수베로 감독 "공수 많이 향상…득점권 타율·피안타율이 근거"

    ... 과정이다. 경기를 치를수록 더 완성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다"라며 '더 밝은 미래'를 약속했다. 현역 시절 메이저리그 무대에 서지 못했지만, 코치로는 빅리그 팀에서 뛴 수베로 감독은 한 달 동안 한국과 미국 야구의 차이도 발견했다. ... 등이 활성화되면서 전통적인 야구의 모습에서 벗어나, 삼진과 홈런 위주의 빅볼을 추구한다. 한국 야구는 번트 등 메이저리그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에서 자주 봤던 전통적인 야구의 모습을 갖췄다. 한국 야구는 스몰볼에 가깝다"고 ...

    한국경제 | 2021.05.09 13:13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서 첫 멀티 히트

    오른쪽 무릎을 수술하고 메이저리그 복귀를 준비하는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실전에서 처음으로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쳤다. 탬파베이 산하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트리플A 더럼 불스 소속인 최지만은 9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오토존 파크에서 열린 멤피스 레드버즈(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산하)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때리고 볼넷 2개를 얻어 네 번 출루한 뒤 두 차례 득점했다. ...

    한국경제 | 2021.05.09 12:22 | YONHAP

  • thumbnail
    MLB 텍사스 아리하라, 복귀전서도 3⅔이닝 5실점

    ... 텍사스와 2년간 620만달러를 보장받는 계약을 했다. 올해 360만달러, 내년 260만달러를 연봉으로 각각 챙기고, 해마다 선발 등판 횟수, 성적 등과 연동된 보너스를 5만달러씩 가져간다. 아리하라와 달리 양현종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 연봉이 다른 계약)을 하고 우여곡절 끝에 빅리거로 승격됐다. 양현종이 평균자책점 2.25로 훨씬 안정적인 성적을 냈지만, 텍사스로서는 메이저리그 계약한 아리하라를 먼저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연합...

    한국경제 | 2021.05.09 10: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