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7,8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토론토 "류현진이 그리웠다, 에이스가 돌아왔다"

    구단 인스타그램서 부상 털고 돌아온 류현진 복귀 환영 "에이스가 돌아왔다.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부상에서 돌아온 '에이스' 류현진(34)을 반겼다. 토론토는 7일(한국시간) 구단 인스타그램에서 "우리는 류현진이 그리웠다. 에이스를 복귀를 환영한다. (We've missed Ryu. Welcome back, Ace!)"라는 글과 함께 류현진이 역투하는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 토론토 팬들은 "훌륭한 ...

    한국경제 | 2021.05.07 08:39 | YONHAP

  • thumbnail
    부상서 복귀한 류현진 '강철 멘털'로 흔들린 제구 잡았다

    ... 교정…상대 타자 얼음 투척, 수비수 실책 변수에도 호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제구력으로 승부하는 투수다. 스트라이크 존 귀퉁이에 공을 던지는 '코너워크'로 상대 타자들을 요리한다. 구속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다른 투수들보다 느리지만 '송곳 제구력'으로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문제는 제구력이 흔들릴 때다. 공이 가운데로 몰리고 변화구가 마음먹은 곳으로 떨어지지 않으면 류현진의 공은 평범해진다. 류현진은 가끔 평범한 ...

    한국경제 | 2021.05.07 08:20 | YONHAP

  • thumbnail
    '부상 복귀 류현진 2승+잰슨 역전 투런' 토론토, 오클랜드 10-4 꺾고 2연승

    ...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가 복귀한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적지 않게 실점하고도 타선의 지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슽레틱스와 경기에서 10-4로 역전승했다. 토론토는 오클랜드를 2연패에 빠뜨리며 2연승을 달렸다. 선발 투수 류현진은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4실점 투구를 기록하며 시즌 2승(2패)째를 거뒀다. 초반 ...

    한국경제 | 2021.05.07 07:5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류현진, 부상 털고 돌아와 시즌 2승 달성…5이닝 4실점

    ...랜드 10-4 꺾고 2연승 부상을 털고 돌아온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1일 만의 선발 등판에서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6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4점을 잃었다. 91개의 공을 던지면서 삼진은 6개 뽑아냈다. 시즌 최다 실점(4월 21일 보스턴전 4실점) ...

    한국경제 | 2021.05.07 07:50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스프링어 'FA 먹튀' 되나…"복귀에 열흘 이상 걸릴 듯"

    구단 FA 최고액 6년 1억5천만달러에 계약…부상으로 전력 이탈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천문학적인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던 특급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32)가 좀처럼 몸 상태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7일(한국시간) 화상 인터뷰에서 "스프링어는 복귀하기까지 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ESPN은 "스프링어는 복귀에 열흘 ...

    한국경제 | 2021.05.07 07:09 | YONHAP

  • thumbnail
    돌아온 류현진, 5이닝 6K 4실점…시즌 2승 보인다

    부상을 털고 돌아온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1일 만의 선발 등판에서 시즌 2승 요건을 채웠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6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4점을 잃었다. 91개의 공을 던지면서 삼진은 6개 뽑아냈다. 평균자책점은 2.60에서 3.31로 올랐지만, 류현진은 승리투수 ...

    한국경제 | 2021.05.07 07:02 | YONHAP

  • thumbnail
    MLB '살아있는 전설' 푸홀스, 에인절스에서 방출

    FA 계약 마지막 시즌서 1할대 타율 기록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현역 최고의 선수로 꼽히는 앨버트 푸홀스(41)가 소속 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방출됐다. 아트 모레노 에인절스 구단주는 7일(한국시간) 자료를 ...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푸홀스는 이견이 없는 현역 최고의 레전드다. 200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통해 빅리그를 처음 밟은 뒤 10년 동안 3차례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고, 홈런왕 두 차례, 타격왕 한 차례, ...

    한국경제 | 2021.05.07 05:31 | YONHAP

  • thumbnail
    [포토] 승리 요건 못 갖췄지만…잘 던진 '코리안 빅리거' 양현종·김광현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 듀오 양현종(사진 왼쪽)과 김광현이 6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나란히 선발로 등판해 호투했으나 승리를 챙기진 못했다. 양현종은 이날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1이닝 동안 6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탈삼진 쇼를 벌였다. 그러나 팀이 1-1로 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넘겨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김광현은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

    한국경제 | 2021.05.06 18:54

  • thumbnail
    '수훈 선수' 양현종 "초반 3K, 이후 여유 있게"

    ... 위해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들어낸 양현종은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있었다. 텍사스 레인저스 선수단이 수훈 선수에게 주는 모자다. 양현종은 6일(이하 한국시각) 타켓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자신의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 경기였다. 양현종은 3⅓이닝 동안 6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의 성적을 기록했다. 팀은 3-1로 미네소타를 상대로 승리를 챙겼다. 수훈 선수로 뽑힌 양현종은 `감독님의 추천으로 모자를 받게 됐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5.06 14:46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승리의 카우보이모자' 양현종 "오늘은 절반의 성공…커브 연마"

    "체인지업은 한국에서도 주 무기…안경은 내 트레이드 마크" 텍사스 최고령 빅리그 선발 투수 데뷔전서 3⅓이닝 1실점 8K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은 자신의 머리 위에 있는 '카우보이모자'를 설명하며 밝게 웃었다. 미국프로야구 ... 65일 만에 빅리그 선발 투수 데뷔전을 치러 텍사스 구단의 역대 이 부문 최고령 신기록을 작성했다. 안정된 KBO리그 생활을 뒤로하고, 메이저리그에 도전해 마침내 선발 등판까지 성공한 양현종에게 경기 지연과 쌀쌀한 날씨는 전혀 문제가 ...

    한국경제 | 2021.05.06 14: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