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12,4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징주] 메리츠그룹 3사, 배당 감소 우려에 주가 10%대 급락

    ... 기존 배당 성향에서 미달하는 부분에 대해 자사주 매입·소각을 한다면 기업가치는 훼손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리츠화재는) 과거 배당 성향이 30∼35%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주주환원 정책 변경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목적과는 별개로 단기적으로 주가에 대한 영향은 부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 주가를 2만3천원으로 유지하면서도 투자 의견을 '단기매수'(Trading Buy)로 하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5:55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대전' 변수는 배터리값·충전 인프라

    ... 294만 대 팔리며 역대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6%였다. 특히 유럽과 중국에서 판매량 증가가 두드러졌다. 한국 정부는 전기차 보급을 늘리는 등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자동차 부문에서의 탄소중립은 모든 차량이 전기차가 돼야 달성 가능하다. 그러나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공급 측면에선 내연기관차 대비 전기차의 이윤을 늘려야 한다. 소비자로선 차량 가격과 운영비, 운영 편의가 개선돼야 ...

    한국경제 | 2021.05.17 15:55 | 김일규

  • thumbnail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에 38조 추가 베팅…2030년까지 세계 1위 오른다

    ... 전환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증설 투자 등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 투자하고 있다.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이 대표적이다.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하고 첨단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라인 건설에 집중한다. 2019년 4월 이 비전을 처음 발표할 당시 계획한 133조원의 투자에 38조원을 추가했다. ...

    한국경제 | 2021.05.17 15:54 | 이수빈

  • thumbnail
    GS, 글로벌 스타트업 집중 발굴…"미래 먹거리 찾아라"

    ... 그룹과 연계된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회사에 우선적으로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는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올레핀 사업에 2조7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다. 연내 상업가동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을 건설 중이다. GS칼텍스는 정보기술(IT),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네이버와 ‘디지털 전환 협업·신사업 기회 ...

    한국경제 | 2021.05.17 15:53 | 강경민

  • thumbnail
    현대차·기아, 美에 8.4조 '통큰 투자'…미래車 주도권 잡는다

    ... 발표했다. 주 투자 분야는 전기차,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래 혁신 기술 투자를 통해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선제적으로 이끌고 미국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모델을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미국 공장에서 전기차를 제조하지 않고 있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현지에서 전기차 생산에 들어가겠다는 목표다. 첫 전용 ...

    한국경제 | 2021.05.17 15:52 | 도병욱

  • thumbnail
    포스코, 친환경 핵심원료 공급체인 구축

    ... 있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평가매장량 증가 △친환경 니켈 제련 사업 추진 △흑연 광산 지분 투자 등을 연계해 2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광양 경제자유구역 율촌산업단지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간 4만3000t 규모의 리튬 추출 공장을 올 상반기 착공하기로 했다. 리튬 추출 공장은 호주에서 생산되는 리튬 광석을 주원료로, 자체 연구개발한 생산 공정을 적용할 예정이다. 리튬 4만3000t은 전기차 100만 대를 생산할 ...

    한국경제 | 2021.05.17 15:51 | 강경민

  • thumbnail
    골드만삭스 "업종 전체보다 선별 매수하라"…추천주 3종은?

    ...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솔루션 부문에서 약 20억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2025년께에는 38억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슐럼버거 주가는 올 들어 50% 가량 급등해 지난 14일 기준 32달러를 나타냈다. 골드만삭스는 목표주가로 38달러를 제시했다. 엑슨모빌 역시 에너지 부문에서 여전히 선두 업체로 꼽으며 8% 가량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전망했다. 목표주가는 65달러로 책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엑슨모빌은 과감한 비용절감 조치로 코로나19발(發) ...

    한국경제 | 2021.05.17 15:48 | 설지연

  • thumbnail
    에이티넘인베스트, 5500억 '국내 최대 벤처펀드' 조성 마무리

    ... 펀드의 총 출자금은 55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앞서 지난해 말 1, 2차 모집을 통해 4669억원을 끌어모았다. 국민연금공단, 한국산업은행, 우정사업본부, 교직원공제회 등이 주요 출자자(LP)로 참여했다. 내부수익률(IRR) 15%를 목표로 삼았다. 신 대표와 황 사장을 비롯해 맹두진 부사장과 김제욱 전무가 펀드의 핵심 운용 인력으로 구성된다. 이로써 국내 최대 규모 펀드 기록을 또다시 경신하게 됐다. 2014년 업계 최초로 2000억원대 펀드를 결성한 데 이어 2018년에는 ...

    한국경제 | 2021.05.17 15:47 | 김종우

  • thumbnail
    CIP, 14개국에 그린에너지 '충전'…녹색기술에 아낌없이 투자한다

    ... 것”이라며 “4만5000개의 일자리 창출과 44억달러의 경제적 파급효과, 700만 가구 전력 공급, 1억3000만t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관련 기술혁신에도 앞장서고 있다. CIP는 2033년을 목표로 세계 최초의 인공 에너지 섬 ‘VindØ 에너지 아일랜드’ 조성 프로젝트에도 참여 중이다. 340억달러(약 38조원)가 투입되는 덴마크 역사상 최대 규모의 민관 공동 건설 프로젝트다. 덴마크 ...

    한국경제 | 2021.05.17 15:46 | 구은서

  • thumbnail
    "정부·기업·시민단체가 함께하는 多者 정상회의…미래세대 위한 중요한 발걸음"

    ...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변모한 데 이어 기후 대응에까지 적극적으로 나서자 개발도상국들도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단장은 “P4G 정상회의의 궁극적인 목표 중 하나는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의 구축”이라고 강조했다. 단순히 정상 간 선언에 그치지 않고 정상회의 차원에서 ‘P4G 파트너십’이라는 이름으로 기후 변화 대응 관련 사업을 펼치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

    한국경제 | 2021.05.17 15:42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