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5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엘튼 존·스팅 등 영국 음악인들 "브렉시트로 유럽공연 위기"

    "영국 정부는 무비자 여행 가능토록 협상해야" 영국의 유명 음악인들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유럽 공연이 어려워졌다며 반발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의 유명 팝가수, 록밴드, 클래식 음악가 등 100여명은 이날 일간 더타임스에 게재한 서한에서 음악인 무비자 여행이 가능하도록 유럽국가들과 협상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서한 작성자에는 팝 가수 에드 시런, 엘튼 존, 스팅, 록그룹 라디오헤드, 핑크 ...

    한국경제 | 2021.01.20 18:31 | YONHAP

  • thumbnail
    불법체류자, 차량 훔쳐타고 다니며 보이스피싱 피해액 절도

    ... 1천1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은 피해자가 아파트 복도에 현금을 놓아뒀고, A씨가 보이스피싱 조직 상부의 지시를 받고 아파트 단지에 침입해 현금을 훔쳤다. 조사 결과 카자흐스탄에서 무비자로 입국한 A씨는 체류 기한이 만료됐음에도 불법 체류를 이어가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행적을 추적, 그가 훔친 산타페 차량에 폐차장에서 훔친 번호판을 바꿔 달고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확인, 차량을 수배해 검거했다. ...

    한국경제 | 2021.01.04 08:23 | YONHAP

  • 독일 내년부터 '한국인 입국제한' 빗장 푼다…"여행 목적 가능"

    ... 30일(현지시간) 주독한국대사관과 주한독일대사관에 따르면 양측 외교당국은 최근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독일의 입국제한 해제 조치에 따라 한국 거주자의 독일 여행은 여행 목적과 무관하게 다시 허용된다. 90일 이내 단기체류자는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고, 90일 이상 체류해야 하는 경우에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과 마찬가지로 여행 목적의 제한 없이 모든 비자의 신청과 발급이 가능해졌다. 독일은 지난 3월1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

    한국경제 | 2020.12.30 20:34 | 이보배

  • thumbnail
    독일 내년부터 한국인 입국제한 해제…단기체류자 무비자입국

    ... 주독한국대사관과 주한독일대사관에 따르면 양측 외교당국은 최근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 독일이 1월 1일 0시부터 입국제한을 해제함에 따라 한국 거주자의 독일 여행은 여행목적과 무관하게 다시 허용된다. 90일 이내 단기체류자는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다. 90일 이상 체류해야 해 비자가 필요한 경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과 마찬가지로 여행 목적의 제한 없이 모든 비자의 신청과 발급이 다시 가능해졌다. 독일은 지난 3월 1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경제 | 2020.12.30 20:06 | YONHAP

  • thumbnail
    올해 방한 외래 관광객, 32년 전 1988년 수준까지 급감 예상

    ... 코로나19 발병 이후 급감, 지난 4월 3만 명에도 못 미치는 2만9415명을 기록했다. 중국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공노선이 대폭 줄어들면서 지난해 10월 보다 98% 감소한 1만1477명이 방한했다. 지난 3월 초부터 무비자 입국을 금지한 일본은 99.6% 감소, 자국민에 대한 해외 단체여행, 출장 등을 금지한 대만도 99.8% 감소세를 이어갔다. 유력한 트래블버블(여행안전지대) 협정 대상국가이던 홍콩, 싱가포르도 각각 99.9%, 99.5%의 감소세를 ...

    한국경제 | 2020.12.15 08:22 | 이선우

  • thumbnail
    중국 전문가 "홍콩 관여 폼페이오 영구적으로 제재 받을 듯"

    ... "홍콩 관련 법안을 추진하는 데 있어 미국 주요 관료 중 하나인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제재는 영구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콩·마카오학회 로런스 탕페이 회원도 "어떻게 하면 이들이 고통을 느끼게 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미국 외교관의 홍콩·마카오 무비자 입국은 미국 관리들의 중국 내 활동을 축소하거나 제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가 긴장을 더 고조시킬 경우 추가 제재가 시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11 10:29 | YONHAP

  • 중국판 '美 기업 블랙리스트' 만드나

    중국이 범정부 차원의 기업 평가 시스템 구축을 구체화하면서 글로벌 기업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미국의 기업들을 제재하는 ‘중국판 블랙리스트’로 활용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 의회의 초당적 자문기구인 미·중경제안보검토위원회(UCESRC)는 지난 8일 컨설팅사 트리비움차이나에 의뢰해 작성한 ‘중국의 기업사회신용시스템(CSCS)’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

    한국경제 | 2020.12.10 17:23 | 강현우

  • thumbnail
    [일문일답] 주한독일대사 "한국과 기후변화 대응 협력 강화 희망"

    ... 독일은 한국인 입국에 대한 제한을 해제할 준비가 돼 있지만, 한국이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을 정지했다. 현재 양국 정부가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입국을 원활하게 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며, 최종적으로는 상호주의에 기반해 다시 양국 간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게 목표다. -- 일본 정부가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항의하고 있다. ▲ 한국과 일본 모두 매우 중요하고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다. 양국이 역사에서 비롯된 문제를 해결할 방법과 수단을 ...

    한국경제 | 2020.11.15 07:01 | YONHAP

  • 일본, 한국 등에 입국제한 완화…입국 PCR검사 면제

    ... 싱가포르, 태국, 대만, 중국(홍콩·마카오 포함), 브루나이,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이다. 출장 외에 여행·관광·유학 목적으로 일본에 입국하는 것은 여전히 사실상 불가능하다. 일본 정부가 지난 3월 무비자 입국을 중단하고 이미 발급한 비자의 효력을 중단하는 조치를 여전히 시행하고 있어서다. 도시미쓰 외무상은 "이번에 제한이 완화된 국가·지역에서도 장기 체류자를 위한 ‘레지던스 트랙’이나 경영자...

    한국경제 | 2020.10.30 21:58 | 선한결

  • thumbnail
    [특파원 칼럼] 단기이민으로 지방 살린 스가 총리

    ... 갖추고 있어 전국 구석구석까지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앳킨슨의 아이디어를 국가 정책으로 구체화한 사람이 스가 총리다. 그가 관방장관 시절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해 비자 규정을 완화한 법안(90일간 무비자 지역 확대)은 지금도 가스미가세키(일본 정부부처가 몰려 있는 행정 중심가)에서 ‘스가 안건’으로 불린다. 스가 안건 덕분에 2012년 836만 명이던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3188만 명까지 늘었다. 관광예산을 ...

    한국경제 | 2020.10.26 17:47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