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331-28340 / 29,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전관예우' 비판에 이례적 반박

    ... 5-10년이 경과했기 때문에 전관 변호사에 해당되지 않으며, 최근 1-3년내에 개업한 변호사는 1명에 불과하기 때문에 수임건수만으로 전관예우를 운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대법원은 변호사 선임사건의 피고인 영장기각률이 높아 '유전무죄 무전유죄'가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도 "변호사들이 선임단계에서 영장기각 가능성이 높은사건을 선별 수임하는 것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반론을 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조선일보 방상훈사장 징역3년 선고

    ... 조선일보 방계성 전무에게는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3억원을, ㈜조선일보에는 벌금 5억원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방 사장이 사저 운전기사 급료 등 비용으로 법인자금을 횡령한혐의 등 일부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방 사장은 작년 8월 증여세 55억원과 법인세 7억원을 포탈하고, 회사공금 4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보석으로 풀려나 징역 7년 및 벌금 120억원이 구형됐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기자 freem...

    연합뉴스 | 2002.09.30 00:00

  • "최선 다한 임금미지급 무죄" .. 대법원

    ...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서성 대법관)는 28일 퇴직 근로자 20명의 밀린 상여금 7천300여만원을 기일내에 지급하지 않은 혐의(근로기준법위반)로 기소된 D공업 대표 박모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검찰의 상고를 기각,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회사는 IMF체제 이후 수출부진과 낮은 생산성으로 경영난이 계속됐고, 구조조정과 공장부지 매각 등 다각도로 노력했지만 자금난을피할 수 없었던 것이 인정된다"며 "최선의 노력을 ...

    연합뉴스 | 2002.09.28 00:00

  • [국감현장] 법사위

    ... 상고사건에 비해 높을 뿐 아니라, 해마다 파기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전문법원으로서 특허법원에 대한 국민 신뢰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김학원(자민련) 의원은 "지나친 양형의 편차는 자칫 국민들에게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인식을 심어줘 국민들의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사실인정'과 '법률적용'에 중점을 둬 피고인에 대한 유.무죄를 가리는 데 전력을 쏟아 달라"고 주문했다. 조순형(민주) 의원은 "용기있는 판사들이 대통령의 사면권 ...

    연합뉴스 | 2002.09.27 00:00

  • [국감현장] 법사위

    ... 들어 재판업무의 기강 해이를 질책하고 공직자 범죄에 관대한 형량, 전관예우의 실태, 재정신청 저조, 변호사에 따른 영장기각률 불균형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조의원은 또 검찰에 대한 국감에서 "검찰의 수사 미진이나 법리 오해 등으로 무죄사건이 상당수 발생하고 있다"며 인권침해 우려가 있는 감청영장 청구의 최소화,환경사범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을 촉구했다. 원희룡(한나라당) 의원은 전주.제주지법의 지난 2년간 무죄 공시건수가 전무하다고 지적하고 "무죄공시는 범죄혐의를 ...

    연합뉴스 | 2002.09.26 00:00

  • 정승화 전 육참총장 자서전 출간

    ... 작고한 정승화 전 육군참모총장의 자서전 「대한민국 군인 정승화」(휴먼&북스)가 출간됐다. 정 전 총장은 12.12 군사반란 당시 내란지도방조 혐의로 체포돼 부하들에 의해 군적을 박탈당하고 감금당했던 불행한 군인. 1997년에야 무죄를 인정받았다. 책은 작년 여름부터 10개월에 걸쳐 병상에서 구술한 것을 작가 이경식씨가 정리한 것이다. 고인은 평소 "자서전 따위는 결코 내지 않겠다"고 고집했지만 현대사의 한 기록을 남기자는 주변의 권유로 가족 한정본 자서전을 ...

    연합뉴스 | 2002.09.24 00:00

  • "허위진단서 믿고 인허가 관청 잘못 아니다"

    ... 위반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배기원 대법관)는 22일 노숙자 명의의 허위진단서를 이용, 개인택시 양도.양수 인가를 받아낸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된 석모(57)씨 등 4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행정기관의 불충분한 심사로 민원이 처리됐다면 위계에의한 공무집행방해죄가 성립하지 않지만 피고인들의 경우 전문적 지식이 필요한 병원진단서를 허위로 작성, 제출한 ...

    연합뉴스 | 2002.09.22 00:00

  • "무죄 10-20% 검사 잘못".. 국감자료

    무죄판결 사건중 검사의 과오로 인한 무죄가 해마다 10-20%에 달하고 있으며 이중 검사의 수사미진으로 인한 무죄가 50%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법사위 조순형(趙舜衡.민주) 의원은 21일 국감자료를 분석한 `98-2002년무죄사건 현황' 자료를 통해 98년 전체 무죄사건 1천610건중 검찰 과오로 인한 무죄는 253건(15.7%)에 달했으며 이중 수사미진으로 인한 무죄는 117건(46.2%)에 달했다고 주장했다. 또 ▲99년에는 전체 ...

    연합뉴스 | 2002.09.21 00:00

  • 형사사건 큰폭 증가, 구속재판은 줄어

    ...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1심 형사공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인원은 92년 26명이었으나 작년에는 12명으로 절반 이상 줄어든 반면 무기형은 92년 91명에서 작년 105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또 1심에서 무죄선고를 받은 인원은 92년 615명(무죄율 0.45%)에서 작년 1천323명(무죄율 0.7%)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대법원 오석준 공보관은 "구속기소 인원이 줄어들고 있는 것은 불구속 재판 확대원칙에 대해 법원과 검찰의 공감대가 ...

    연합뉴스 | 2002.09.21 00:00

  • [국감현장] 재경위

    ... 요구했다. 홍준표(洪準杓) 의원은 "현 정권 5년간 국세청은 언론사 세무조사, 각종 게이트연루 등으로 스스로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병윤(朴炳潤) 의원은 "미국에서는 살인자도 돈이 있으면 무죄가 되는데 이석희씨는 미국에서 일류 변호사를 3명이나 쓰므로 한국에 안올 것"이라며 "변호사비만 20만달러에 달하고 또 미국에서 3년간 머물며 70-80만달러를 썼을것으로 보이는 만큼 거액의 돈줄에 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9.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