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391-28400 / 29,2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김태복 육군소장 횡령죄 인정안돼"

    대법원 1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6일 업무상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태복(45) 육군 소장에 대해 일부 무죄취지로 원심을 깨고 사건을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소장이 부하 장교가 유용했다가 변상한 600만원의 부대 운영비를 국고에 반납하지 않고 부대비품 구입에 사용한 것은 개인적으로 사용한것이 아닌 만큼 횡령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96년 7월 군사시설 보호구역 안에 휴양시설을 짓도록 허가해주는 ...

    연합뉴스 | 2001.09.06 15:05

  • 여고생 상대 위계간음 무죄 선고

    ... 여고생에게 돈을 주겠다고 약속하고 성관계를 가진 후 되레 돈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이 선고된 정모(23)씨에 대해 특수강도와 절도죄를 적용, 징역2년6월을 선고하고 청소년성보호법 10조4항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현행 청소년성보호법 제10조4항은 '위계 또는 위력으로 미성년자를 간음한 자는 징역 5년 이상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씨와 성관계를 가졌던 여고생은 성경험이 있어 성관계에 대한 사리 판단력이 ...

    연합뉴스 | 2001.09.04 18:27

  • 종교계인사 등, 강정구 교수 석방촉구

    ... 동국대생 등 20여명은 4일 오전서울지검 청사앞에서 집회를 갖고 강 교수의 석방을 촉구했다. 이들은 "통일을 바라는 마음을 담은 의례적인 만경대 방명록 내용을 문제삼아 강 교수를 구속한 것은 마녀사냥식 여론몰이의 결과"라며 "이번 사건 또한 지난 98년 '김일성 주석의 영생을 빈다'는 문규현 신부의 방명록 문제가 결국 무죄판결을 받은 것과 같은 전철을 밟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연합뉴스 | 2001.09.04 10:58

  • "음주운전후 5시간 지나도 측정 응해야"

    ... 음주측정불응죄에 해당된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2일 음주 5시간 뒤 경찰의 음주측정 요구를거부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김모(36)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음주측정거부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청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운전한 뒤 5시간이 지나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고 해도경찰은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했다고 인정할만한 이유가 있다면 음주측정을 요구할수 있다"며 "음주운전뒤 ...

    연합뉴스 | 2001.09.02 10:10

  • [프리즘] 청소년 성매매 또 무죄 .. 법원 "대가성 볼수 없다"

    청소년보호위원회가 청소년 상대 성범죄자 1백69명의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법원이 가출 여고생과 성관계를 맺고 현금 등을 건넨 20대 고시생에게 또 다시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지법 형사4단독 윤남근 판사는 31일 채팅을 통해 만난 17세 여고생에게 5만원과 고시원 식권 6장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청소년성보호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A(27)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전 성관계를 약속하고 만난 것도 아니고 상대방에게 ...

    한국경제 | 2001.08.31 15:59

  • `청소년 성매매' 또 무죄 선고

    청소년 성매매자 신상공개에 따른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법원이 가출 여고생과 성관계를 맺고 현금과 식권을 건넨 20대 고시생에게 또다시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지법 형사4단독 윤남근 판사는 31일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난 17세 가출 여고생을 자신의 고시원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맺은 뒤 현금 5만원과 고시원 식권 6장을 건넨 혐의(청소년성보호법 위반)로 기소된 K(27)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윤 판사는 "가출 여고생을 만나는 과정에서 성관계에 ...

    연합뉴스 | 2001.08.31 11:19

  • "청소년 성관계 대가없어도 처벌"..법개정 추진

    ... 하면서 대가를 제공하거나 이를 약속한 경우에만 청소년 성매매로 규정해 처벌할 수 있도록 한 현행법을 대폭 강화, 생활비와 유흥비제공등 청소년의 어려운 처지를 이용한 성관계에 대해서도 엄격히 처벌할 수 있게했다. 맹 의원은 "지난달 9일 서울지방법원이 가출한 여중생에게 잠자리와 식대 등을 제공하고 성관계를 한 성인 5명에 대해 무죄판결을 내린 것은 법률이 허술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 2001.08.30 15:19

  • 성범죄자 신상공개 찬반 엇갈려

    ... 공감하지만 방법에 문제가 있다"며 "가치관이 혼돈돼있는 현대 사회에서 매매춘과 성범죄가 만연하지만 이를 극약처방 또는 충격요법으로 다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상공개는 궁극적인 해결방안은 되지 못하며, 공개 대상자의 기본권과 무죄추정의 원칙을 위배하는 등 위헌소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청소년 상대 성범죄가 나쁜 짓이긴 하지만 무조건 신상을 공개하는 것은 너무 가혹한 면이 있고 시기상조"라며 "원조교제가 청소년 성범죄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

    연합뉴스 | 2001.08.30 11:51

  • [성범죄자 신상공개 찬반 엇갈려]

    ... 혼돈돼있는 현대 사회에서 매매춘과 성범죄가 만연되어 있지만 이를 극약처방 또는 충격요법으로 다루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신상공개는 단기적인 효과만을 거둘 뿐 궁극적인 해결방안은 되지 못한다"면서 "공개 대상자의 기본권과 무죄추정의 원칙을 위배해는 등 위헌소지도 다분히있다"고 덧붙였다. 교사 김모(50)씨는 "한번 죄를 지어 충분한 법적 처벌과 가족내 불화에 따른 고통을 받았는 데도 신상공개까지 이뤄지면 이야말로 `부관참시'"라며 "앞으로 범죄자가족의 ...

    연합뉴스 | 2001.08.30 10:54

  • 17년 억울한 옥살이 원한은 없다

    어린이를 성폭행한 뒤 죽인 죄로 17년을 억울하게 사형수 감방에서 보낸 한 남자가 무죄로 뒤늦게 풀려났으나 자신을 잘못 투옥한 사법체계를 원망하지 않는다고 24일 말했다. 미국 연방 지방법원은 지난 82년 9세 여자어린이를 성폭행한 뒤 익사시킨 사건으로 투옥됐던 찰스 페인(52)에 대해 지난 23일 유전자(DNA) 증거를 근거로 무죄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페인은 "이미 오래 전에 포기한 일"이라며 "그것은 내가 용서할 수 있는 단 한가지 일이다"고 ...

    연합뉴스 | 2001.08.25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