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11-28420 / 31,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성공하는 CEO 는 스타일부터 다르다-1

    ... 최고경영자들의 헤어스타일을 구분하자면 다음과 같이 5가지로 압축할 수가 있다. 바로 <나 이 야 가 라 >다. 이 다섯 가지의 연출 전략은 다음 회에 소개한다. “1등이 갈 곳은 2등 밖에 없다”는 재미있는 말이 있다. 결국 기업의 1등인 CEO의 얼굴은 기업을 경영하는 것과 같이 변신해야 할 것이다. CEO! 당신의 변신은 무죄다. ⓒ이지수270105 <글/ 이지수/헤어칼럼니스트, 이지수성공미학연구소 대표, 미즈바리캉 대표>

    The pen | 2007.01.05 06:37 | 이지수

  • 성공하는 CEO 는 스타일부터 다르다-1

    ... 최고경영자들의 헤어스타일을 구분하자면 다음과 같이 5가지로 압축할 수가 있다. 바로 <나 이 야 가 라 >다. 이 다섯 가지의 연출 전략은 다음 회에 소개한다. “1등이 갈 곳은 2등 밖에 없다”는 재미있는 말이 있다. 결국 기업의 1등인 CEO의 얼굴은 기업을 경영하는 것과 같이 변신해야 할 것이다. CEO! 당신의 변신은 무죄다. ⓒ이지수270105 <글/ 이지수/헤어칼럼니스트, 이지수성공미학연구소 대표, 미즈바리캉 대표>

    The pen | 2007.01.05 06:37

  • 후세인 사형 두자일 사건 재판 일지

    ... 일부 변호인 법정모독으로 자격 박탈 ▲2.1 = 재판 속개됐으나 주심판사 원상복귀 등 요구하며 변호인단 퇴정. 재판 파행 ▲2.28 = 변호인단 재판 거부 1개월 만에 변호 재개 ▲3.15 = 후세인 첫 법정 증언에서 무죄 주장 ▲4.4 = 후세인 쿠르드족 학살혐의로 추가 기소 ▲4.19 = 후세인의 두자일 사건 연관성 여부 핵심 증거인 주민 사형 관련 문서 서명자가 후세인 본인으로 확인됨 ▲6.19 = 검찰, 후세인과 바르단 이브라힘 알-티르리티 ...

    연합뉴스 | 2006.12.27 00:00

  • [이석록의 파워 논술특강] 75. (끝) 대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라

    ... 대한 신임을 묻는 것은 최고회의(ekklesiai kyriai)의 필수 안건이었다. 시민이면 누구나 행정관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제안할 수 있었다. 만약 행정관이 투표에서 지면 즉각적으로 업무가 정지되고 사건은 법정에 회부되어 무죄(그 이후에는 다시 업무를 재개할 수 있었다) 혹은 유죄 판결을 받게 된다. 이러한 제도적 장치들은 상식이었기에,모든 시민은 행정관이 되면 직무 결산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것,탄핵될 가능성이 늘 있다는 것,소송에서 지면 처벌을 감수해야 ...

    한국경제 | 2006.12.22 14:39 | 오형규

  • 연말연시와 진수성찬

    ... 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실패의 85%는 무엇일까? <포기>라고 한다. 미국의 한 CEO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사람은 해본 것보다는 안해본 것에 대해 후회를 한다.” 한번쯤 생각해 볼 이야기다. 당신의 변신은 무죄다. 얼마 남지 않은 연말과 다가오는 연초엔 한번쯤 변신을 도모하는 데 주력해보자. 헤어를 다스리고 이미지를 업하는 일은 흔히 성공자나 연예인들이 하는 작업은 아니다. 당신이 조금만 신경을 쓰고 챙기면 당신은 업그레이드 된다. 유전을 ...

    The pen | 2006.12.22 09:46

  • thumbnail
    연말연시와 진수성찬

    ... 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실패의 85%는 무엇일까? <포기>라고 한다. 미국의 한 CEO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사람은 해본 것보다는 안해본 것에 대해 후회를 한다.” 한번쯤 생각해 볼 이야기다. 당신의 변신은 무죄다. 얼마 남지 않은 연말과 다가오는 연초엔 한번쯤 변신을 도모하는 데 주력해보자. 헤어를 다스리고 이미지를 업하는 일은 흔히 성공자나 연예인들이 하는 작업은 아니다. 당신이 조금만 신경을 쓰고 챙기면 당신은 업그레이드 된다. 유전을 ...

    The pen | 2006.12.22 09:46 | 이지수

  • `청부살인'이 남편의 크리스마스선물(?)

    ... 편의를 위해 아내의 사진과 아내의 명함과 차량번호, 일정 등을 제공했고 아내 살해를 부탁하는 자리에 3살난 아들을 데리고 나오는 `뻔뻔함'을 보였다고 검찰측은 주장했다. 아내인 티나는 검찰조사에서 드러난 남편의 혐의에 대해 "나는 남편을 믿기 때문에 (검찰의 주장을)한 마디도 믿을 수 없다"며 허탈해했다고 포스트는 전했다. 남편의 변호인도 남편이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6.12.22 00:00

  • `법조비리' 조관행씨 징역 1년

    ... 영업정지 처분과 관련해 1천만원을 받은 혐의는 각 2회에 걸쳐 합계 500만원 이하의 돈을 수수한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다. 이밖에 양평 골프장 재판과 관련해 담당 재판부에 청탁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는 범죄의 증명이 없어서, `민ㆍ형사사건을 잘 해결해 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잘 봐 달라'는 취지로 김홍수씨가 건넨 2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는 공소사실이 특정돼 있지 않아 각각 무죄라고 판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zoo@yna.co.kr

    연합뉴스 | 2006.12.22 00:00

  • 식품업계 수모‥한건주의식 고발 관행 하루빨리 사라져야

    식품업계의 수모가 끊이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에 만연해있는 반(反)기업정서도 한몫하고 있다고 진단한다. 한 변호사는 "개인은 범죄를 저질렀더라도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 수사하지만 기업,특히 먹거리 업체에 대해선 이 같은 원칙이 적용되지 않는 게 우리 현실"이라고 말했다. 국정감사 때 으레 되풀이되는 국회의원들의 한건주의식 고발이나 일부 NGO들이 영향력 확대를 위해 대기업만 집중 공격하는 관행도 없어져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

    한국경제 | 2006.12.21 00:00

  • [고전 속 제시문 100선] (22) 한나 아렌트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 악의 평범성에 대한 보고서'

    ... 일이야말로 옳은 일이었다. 그는 600만명의 유대인을 죽음으로 몰고 가면서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했다. "그 행위를 하는 데 비열한 동기가 없었고 또 악행이라는 의식도 없었다"고,그는 재판정에서 주장했다. 그래서 자신은 무죄라고 했다. 재판 내내 아이히만은 '기소장이 적시하는 범죄와 관련해 자신은 무죄'라는 주장을 폈지만 대부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기소장은 그가 고의로 행동했다는 것뿐만 아니라 비열한 동기를 갖고 있었고 또 자신이 저지른 행동이 범죄라는 ...

    한국경제 | 2006.12.15 16:48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