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51-28460 / 31,4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망연자실ㆍ분노…마침내 폭발한 검찰

    ... 검사들의 반응도 분노에 가까웠다. 특수부서의 한 검사는 "남의 장사에 소금 뿌리는 정도가 아니라 거의 인분(人糞)을 들이붓는 수준 아니냐"며 `독설'에 가까운 말을 꺼냈다. 다른 중견 검사는 영장기각, 법조브로커 김홍수 관련 사건 무죄, 현대차 사건 관련자 8명의 보석 등의 소식을 접한 뒤 "거의 사법 쿠데타 수준이다. 법원의 판단만 맞는다고 자신한다는 건 이해가 안 된다. 유ㆍ무죄 판단이 아닌 구속 수사 필요성을 따지는데 판사가 판단을 독점하는 건 오만의 위험이 ...

    연합뉴스 | 2006.11.03 00:00

  • '일심회' 수사 주말이 분수령

    ... 입증이 필요한 것이다. 과거 송두율 교수가 북한 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선출돼 북한을 위해 활동해 `반국가단체인 북한을 위한 지도적 임무에 종사'한 혐의로 기소됐지만 항소심에서 후보위원으로 선출된 사실이 입증 안 돼 이 혐의는 무죄가 선고된 바 있다. 다른 조직원의 경우는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공작원을 접촉한 혐의(국가보안법 상 회합ㆍ통신)를 뒷받침할 물증을 확보했는지, 장씨가 북한의 지령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각종 자료를 제공했는지 등을 입증할 자료나 ...

    연합뉴스 | 2006.11.02 00:00

  • "대화 상대방 녹음은 도청 아니다"

    ... 3명 가운데 한 명이 다른 2명 모르게 대화내용을 녹음했더라도 도청행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양승태 대법관)는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선모씨(45)에 대한 상고심에서 도청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개되지 않은 타인 간의 대화를 녹음.청취하지 못한다'는 통신비밀보호법 규정은 대화에 원래부터 참여하지 않은 3자가 타인들 발언을 녹음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봐야 ...

    한국경제 | 2006.10.30 00:00 | 정태웅

  • 386운동권 `일심회 실체' 진실공방 예고

    ... 북한 공작원을 접촉했다는 공안당국의 수사 내용을 일축하면서 오히려 수사가 조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안당국의 수사가 장씨의 진술 및 장씨와 손씨가 작성한 보고서에 기초하고 있다는 점도 장씨 외의 다른 피의자들에게는 자신들의 무죄를 주장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기고 있다. 장씨의 보고서가 자신의 입맛대로 쓰여지거나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단순한 접촉 사실을 `포섭 활동'으로 과장해 적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장씨가 이씨 등과 의례적으로 만나 나눈 여러가지 ...

    연합뉴스 | 2006.10.29 00:00

  • "공직자 욕설 보도 명예훼손 아니다"

    ...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시의회 의원이 시청 공무원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한 상황을 그대로 보도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법 명예훼손)로 불구속 기소된 인터넷신문 대표 김모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지법에 돌려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개인적 감정이 섞이지 않았다면 공직자의 공적 활동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안에 관해 진실을 공표한 기사를 작성한 피고인의 행위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공공의 ...

    한국경제 | 2006.10.29 00:00 | 이태훈

  • 경영인 피의사실 공표로 기업 타격

    기업인에 대한 무분별한 피의사실 공표로 인권침해와 기업 신뢰도 하락 등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또 무죄가 선고된 형사사건 10건 가운데 2건은 검사의 '과오' 때문으로 드러나는 등 검찰의 무리한 강압수사가 여전한 반면 비위 검사.공무원에 대한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 김동철 열린우리당 의원은 "무죄추정의 원칙에도 불구하고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나 이학수 삼성 부회장 등 피의자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정태웅

  • [펀드 자본주의 시대] (下) 藥인가 毒인가 .. '먹고 튀기' 시장교란 부작용

    ... 554억원에 전격 매각,약 200억원의 차익을 냈다. 법정 보유기간은 지켰지만 인수 당시 기업설명회 등을 통해 장기투자를 다짐했던 것과는 다른 행동이다. MK전자 주가는 매각 다음 날부터 약세를 보여 2주 동안 20% 넘게 떨어졌다. 무죄판결이 나긴 했지만 삼성물산에 대한 영국계 헤르메스펀드의 행보도 입방아에 올랐다.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적대적 인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직후 지분을 처분했기 때문이다. 소버린은 기자회견까지 열어 중장기 투자를 다짐했던 ㈜LG와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백광엽

  • thumbnail
    '흑진주' 나오미 캠벨, 고약한 버릇 또 재발

    ... 폭행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나오미는 약물 관리사의 얼굴을 마구 할퀸 혐의로 고발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캠벨의 대변인은 그러나 "약간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경찰 조사에서 진상이 밝혀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캠벨은 이밖에도 현재 진행중인 또다른 폭행 혐의 고발 사건으로 뉴욕으로 건너와야 할 처지에 놓여 있다. 앞서 캠벨은 지난 3월 31일 자신이 좋아하는 청바지가 없어졌다며 가정부에게 휴대전화를 수차례 집어던진 혐의로 피소됐다. ...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로템 전동차 기술유출 항소심서 유죄

    전동차 제조회사인 로템의 핵심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경쟁업체 임직원들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부(이성훈 부장판사)는 25일 하도급업체를 통해 경쟁사인 로템의 주요 설계도면과 기술자료를 빼낸 혐의(부정경쟁방지법 위반)로 기소된 철도차량 제작업체 SLS중공업 대표 이모씨 등 8명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뒤집어 징역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이 회사 회장 등 4명에게 징역 1년에 ...

    한국경제 | 2006.10.25 00:00 | 김현예

  • LPGA 소재 만화 준비하는 이현세씨 "유명골퍼 성격ㆍ특징 분석 중"

    ... 골프경력이 10년 정도 되며 핸디캡 10으로 아마추어 치고는 괜찮은 실력을 지녔다. 그는 1997년 발해 역사를 다뤄본다는 계획 아래 건국신화를 소재로 한 '천국의 신화'를 시작했으나 음란물 시비로 지루한 법정공방에 휘말렸다가 무죄판결을 받기도 했다. 1997년부터 세종대에서 만화를 가르치고 있으며 지난해 초에는 한국만화가협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지난달에는 문화콘텐츠교육센터 대표교수가 됐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24 00:00 | 최규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