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71-28480 / 31,5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펀드 자본주의 시대] (下) 藥인가 毒인가 .. '먹고 튀기' 시장교란 부작용

    ... 554억원에 전격 매각,약 200억원의 차익을 냈다. 법정 보유기간은 지켰지만 인수 당시 기업설명회 등을 통해 장기투자를 다짐했던 것과는 다른 행동이다. MK전자 주가는 매각 다음 날부터 약세를 보여 2주 동안 20% 넘게 떨어졌다. 무죄판결이 나긴 했지만 삼성물산에 대한 영국계 헤르메스펀드의 행보도 입방아에 올랐다.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적대적 인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직후 지분을 처분했기 때문이다. 소버린은 기자회견까지 열어 중장기 투자를 다짐했던 ㈜LG와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백광엽

  • 경영인 피의사실 공표로 기업 타격

    기업인에 대한 무분별한 피의사실 공표로 인권침해와 기업 신뢰도 하락 등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또 무죄가 선고된 형사사건 10건 가운데 2건은 검사의 '과오' 때문으로 드러나는 등 검찰의 무리한 강압수사가 여전한 반면 비위 검사.공무원에 대한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 김동철 열린우리당 의원은 "무죄추정의 원칙에도 불구하고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나 이학수 삼성 부회장 등 피의자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정태웅

  • 로템 전동차 기술유출 항소심서 유죄

    전동차 제조회사인 로템의 핵심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경쟁업체 임직원들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부(이성훈 부장판사)는 25일 하도급업체를 통해 경쟁사인 로템의 주요 설계도면과 기술자료를 빼낸 혐의(부정경쟁방지법 위반)로 기소된 철도차량 제작업체 SLS중공업 대표 이모씨 등 8명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뒤집어 징역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이 회사 회장 등 4명에게 징역 1년에 ...

    한국경제 | 2006.10.25 00:00 | 김현예

  • LPGA 소재 만화 준비하는 이현세씨 "유명골퍼 성격ㆍ특징 분석 중"

    ... 골프경력이 10년 정도 되며 핸디캡 10으로 아마추어 치고는 괜찮은 실력을 지녔다. 그는 1997년 발해 역사를 다뤄본다는 계획 아래 건국신화를 소재로 한 '천국의 신화'를 시작했으나 음란물 시비로 지루한 법정공방에 휘말렸다가 무죄판결을 받기도 했다. 1997년부터 세종대에서 만화를 가르치고 있으며 지난해 초에는 한국만화가협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지난달에는 문화콘텐츠교육센터 대표교수가 됐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24 00:00 | 최규술

  • thumbnail
    "대충대충은 안통해"…이제는 증거중심 과학수사

    ... 감식업무를 주로 맡겼지만 신속한 감식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자체 분석실을 설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도 그간의 '주먹구구식' 수사관행에서 벗어나 혐의입증을 위한 과학수사 기법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재판정에서 공방을 통해 유♥무죄를 결정짓는 공판중심주의에선 검찰에서 작성한 조서보다 법정에서 하는 증언이 우선시되는 만큼 검찰 조사과정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주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녹음♥녹화조사실을 확대하고 검찰 조사 과정을 글로 만든 조서가 아니라 조사내용은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육동인

  • [다산칼럼] 북핵에 가려진 사학법

    ... 무소불위(無所不爲) 교육부의 힘을 빼야 할 시기에 오히려 핵무기 수준의 가공할 무기까지 더 얹어주며 시대에 역행한 것이 열린우리당의 개정사학법이라는 뜻이다. 수도권 K여대의 경우 대법원은 비리 주체로 지목됐던 구 재단 이사장에 대해 "무죄"라고 판단했을 뿐 아니라 '시끄럽게 한 사람들'이야말로 범의(犯意)를 가진 사람들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 같은 대법원의 최종 판단에도 불구하고 구 재단 이사장을 비리로 내몰았던 사람들이 아직도 학교를 쥐고 흔들고 있다는 것은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홍성호

  • '법조 3輪'이 삐걱대는 까닭은

    ... 증거분리제출제도(수사기록 중 공소사실 입증에 필요한 부분만 발췌해 증거로 제출하는 것)의 확대 시행 방침을 밝히는가 하면,현직 변호사가 대법원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고 민사소송도 제기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사실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란 말이 유행할 정도로 법조계에 대한 불신이 크다. 사정이 이런데도 어느 집단보다 법과 이성으로 행동해야 할 법조계가 감정 싸움과 주도권 다툼으로 빠져든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대법원장의 발언이 ...

    한국경제 | 2006.10.09 11:21 | 김경식

  • `주가조작' 헤르메스 펀드 무죄

    재판부 "범죄의 증명이 없어 무죄다"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펀드로는 처음으로 `주가조작' 혐의로 기소된 영국계 펀드회사 헤르메스의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성원 부장판사)는 29일 헤르메스 주가조작 사건 선고공판에서 "이 사건은 피고인 회사의 펀드매니저였던 클레멘스씨가 삼성물산 주식 매도와 관련해 가진 언론 인터뷰가 기망행 위에 해당하는지와 피고인측이 M&A(인수합병)를 부각시키기 위해 ...

    연합뉴스 | 2006.09.29 00:00

  • 헤르메스 '무죄' 판결 … "삼성물산 주가조작 근거 없다"

    주가 조작 혐의로 외국계 펀드 중 처음으로 기소된 헤르메스에 대해 법원이 무죄 판결을 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장성원 부장판사)는 29일 2004년 삼성물산 주식 5%를 보유하던 헤르메스펀드가 일부 언론과 인터뷰를 한 뒤 주가가 오르자 주식을 팔아 73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범죄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돼 무죄'라고 선고했다. 헤르메스가 인터뷰에서 인수·합병(M&A) 가능성을 거론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린 ...

    한국경제 | 2006.09.29 00:00 | 김용준

  • 식약청 "올리브유 인체 무해" 뒤늦게 진화했지만… 소비자 불안

    ... 상처를 입은 뒤 밝혀진 역학조사 결과 CJ측의 관리소홀 책임을 물을 만한 어떤 근거도 찾지 못한 것으로 결론났다. 1988년 국내 최초 라면 회사인 삼양라면은 '우지 라면' 사건으로 여론의 질타를 맞아 부도상황까지 내몰린 끝에 무죄판결을 받았다. 뒤늦게 여론재판의 억울한 희생자로 판명났지만 삼양라면의 피해는 지금까지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 2004년의 '쓰레기 만두' 파동도 먹거리에 대한 섣부른 정부 발표가 엄청난 파장을 불러온 사례다. 당시 경찰의 ...

    한국경제 | 2006.09.26 00:00 | 김동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