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81-28490 / 31,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대표 테러' 지충호씨 징역 11년

    상해죄ㆍ선거법위반죄 등 적용…살인미수는 무죄 법원 "살인의 고의 인정할 증거없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습격범 지충호(50)씨에게 징역 11년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윤권)는 3일 박 전 대표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살인미수 등)로 구속기소된 지씨의 선고공판에서 상해죄 및 공직선거법위반죄를 적용해 징역 8년, 공갈미수 및 공용물건 손상죄로 징역 3년 등 도합 징역 1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

    연합뉴스 | 2006.08.03 00:00

  • 두산총수 형제 상고행보 `엇갈려'

    ... 박용오씨는 혐의를 부인한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는 잘못을 일부 인정하는 등 몸을 낮추며 재판부에 선처를 요청했지만 형량이 줄지 않자 판결에 승복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상고 이유서에는 유죄가 인정된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에 대해 무죄라는 취지의 주장이 담겨 있다. 박씨는 대주주들이 대출을 받은 이자를 회사가 대납한 혐의와 분식회계, 정모씨가 횡령하고 회사에 갚은 돈을 가족들이 나눠썼다는 혐의를 무죄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재판 중에도 줄곧 이 부분은 잘 몰랐고 관여하지도 ...

    연합뉴스 | 2006.08.02 00:00

  • 두산 총수 형제 엇갈린 상고행보

    '형제의 난'으로 기소됐던 두산그룹 총수 형제가 대법원 상고 여부에서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박용오, 박용성 전 두산그룹 전 회장은 항소심에서 똑같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지만 형 용오씨는 대법원에 상고한 반면 동생 용성씨는 상고를 포기했습니다. 박용오씨는 상고 이유서에서 유죄가 인정된 공소사실 중 상당부분은 무죄라고 적극 항변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8.02 00:00

  • 무혐의 수사기록 즉시 삭제

    ... 법무부는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피의자 등의 개인정보 보호가 한층 강화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법 개정으로 일률적으로 5년간 보존하게 돼 있던 수사경력 자료를 법정형이 2년 미만인 죄는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나 공소권 없음 등이 내려지면 즉시 삭제키로 했다. 검찰의 기소유예나 법원의 무죄ㆍ면소ㆍ공소기각 판결은 5년 경과 후 삭제된다. 법정형이 2년 이상인 죄는 5년,10년 이상인 죄는 10년 후 수사 자료를 삭제하게 된다.

    한국경제 | 2006.07.30 00:00 | 김동욱

  • "112신고 1시간반만에 시신 발견"

    ... 한군을 발견, 119에 신고했다. 지구대에서 차로 3~5분이면 이동할 거리에서 한군이 흉기에 맞아 쓰러졌는데 초동 수사에 나서고도 시신 발견에만 한 시간 반이나 소요된 셈이다. 이에 대해 한군 살해범으로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김모(17)군의 변호인단은 "한군이 주택가 치안센터 근처 인도에 쓰러져 있었는데도 경찰이 주변을 꼼꼼히 살피지 않아 한군의 목숨을 구하거나 진범에 대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

    연합뉴스 | 2006.07.28 00:00

  • 자녀5명 살해한 `비정한 母情'에 무죄평결

    ...난 2001년 6월 갓난 아이에서부터 7살된 아이까지 모두 5명의 어린 자녀들을 욕조속에서 살해해 미국사회에 큰 충격을 던졌던 `비정한 모정(母情)' 앤드리어 예이츠(42)가 26일(현지시간) 항소심에서 `정신이상'을 이유로 무죄평결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예이츠는 판사가 석방여부를 결정할 때까지 주(州)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정기적으로 청문회를 갖게 된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예이츠는 1심에서는 갓난아이와 2, 3, 5, 7살 먹은 자녀 5명을 ...

    연합뉴스 | 2006.07.27 00:00

  • 살인범 몰린 고교생‥강압수사에 '잃어버린 1년'

    "엄마, 내가 그랬나 봐"…319일 옥살이 법원 "경찰 강압수사 인정된다" 무죄 선고 "피고인 김xx, 살인 혐의 무죄!" 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26일 법정에 선 김모(17)군은 재판장이 무죄를 선고하며 재판봉을 두드리자 지난 1년 간의 악몽을 떠올리며 흐느꼈고 방청하던 어머니 김모(40)씨는 그간의 감정을 억누르지 못해 그 자리에서 실신했다. 그가 평범한 고등학생에서 `살인범'으로 몰려 구치소에서 황금 같은 청춘을 날리게 된 ...

    연합뉴스 | 2006.07.27 00:00

  • 김진 前주공 사장 집유

    ... 떨어지는 점 등을 감안해 형 집행을 유예한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김씨가 미공개 정보 제공과 관련해 뇌물 공여자인 한모씨와 로비 공범 이모씨의 금품수수 사실 등 비위까지 알았다고 볼 근거가 없다는 이유 등으로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는 무죄를 선고했다. 김 전 사장에게 뇌물을 전달한 한씨는 징역 1년6월, 추징금 2억7천881만원이 선고됐으며 로비 공범 이씨는 소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점이 참작돼 징역 6월에 집유 2년이 선고됐다. 김 전 사장은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

    연합뉴스 | 2006.07.26 00:00

  • 성폭력피해자를 현장검증 핑계로 추행한 경찰 실형

    ... 구속기소됐으며 검찰은 A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었다. A씨측은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B씨가 범행상황 재연을 자청해 B씨를 도와주려는 마음에 재연하던 중 본의 아니게 신체접촉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추행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면서 무죄를 주장해 왔다. 김 판사는 이같은 주장에 대해 "2차 고소인 조사까지 마친 상황에서 경찰서도 아닌 피해자의 집에서 범행 상황을 직접 재연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면서 "혹여 범행 상황 재연이 반드시 필요했다 하더라도 실제로 옷을 벗을 ...

    연합뉴스 | 2006.07.26 00:00

  • 우근민 前 제주지사 '무죄' 선고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고충정 수석부장판사)는 25일 특가법상 뇌물 수수죄로 불구속 기소된 우근민 전 제주도지사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뇌물을 줬다고 주장하는 조합장 등의 진술이 계속 번복되고 일관적이지 못해 우 전 지사의 죄를 입증하기에 충분한 증명력이 없다고 판단되므로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형사재판에 있어 범죄사실을 입증하는 책임은 검사에게 있으며 확실한 증명력을 가진 증거에 의해서만 유죄가 ...

    연합뉴스 | 2006.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