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491-28500 / 31,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X파일 보도' 이상호 기자 무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김득환 부장판사)는 옛 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의 도청 녹취록 'X파일'의 내용을 보도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이상호 MBC 기자에 대해 11일 무죄를 선고했다. 이는 언론 보도가 헌법상 기본권인 통신의 비밀을 침해했을 때 위법성 조각(阻却ㆍ성립되지 않음)을 인정한 첫 판결이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보도는 대기업과 언론사 경영자들이 여야 대통령 후보에 대한 정치자금 지원 문제를 논의한 내용에 ...

    한국경제 | 2006.08.11 00:00 | 유승호

  • 이상호 기자 "무죄 판결에 감동받아"

    '안기부 X파일' 사건과 관련 11일 무죄를 선고받은 MBC 이상호 기자는 "무죄판결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재판부의 판결에 큰 감동을 받아 자꾸 눈이 뜨거워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기자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선고유예나 징역 6개월 정도를 예상하고 있었는데 재판부가 정말 용기 있고 훌륭한 판결을 내렸다"면서 "판결문을 보고 진실에 입각해 사실관계를 적시하는 것만으로도 글이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감격스러워했다. ...

    연합뉴스 | 2006.08.11 00:00

  • thumbnail
    `X파일 보도' 이상호 기자 무죄

    김연광 월간조선 편집장은 선고유예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득환 부장판사)는 11일 `안기부 X파일' 내용을 보도한 혐의(통신비밀보호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MBC 이상호 기자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보도행위의 경우 공적인 관심사에 대해 보도해야 할 중대한 공익상 필요성이 인정된다. 보도의 동기나 목적의 정당성, 수단의 상당성, 보호법익과 침해이익 사이의 균형 등을 헌법의 취지에 비춰 판단해 볼 때 위법성이 ...

    연합뉴스 | 2006.08.11 00:00

  • `X파일 보도' 무죄 판결에 `환호'

    안기부의 이른바 `X파일'을 보도해 기소된 MBC 이상호 기자에 대해 법원이 11일 무죄를 선고하자 법정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재판내내 언론의 자유와 국민의 알권리를 내세워 이상호 기자 측은 `X파일' 보도가 무죄임을 주장했지만 정작 무죄가 선고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이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재판 시작 10여분 전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법원에 도착한 이 기자는 함께 나온 언론노조와 언론개혁시민연대, 문화연대 관계자들과 함께 법정에 ...

    연합뉴스 | 2006.08.11 00:00

  • `도청 X파일 보도 無罪' 의미

    통신비밀ㆍ언론자유 충돌 판단 `첫 판결' `유연한' 법 적용으로 법적 안정성ㆍ정의실현 추구 법원이 도청자료를 입수해 보도한 이상호 MBC 기자에게 무죄를 선고한 판결은 헌법상 기본권인 `통신의 비밀'과 `언론의 자유'가 충돌할 때 위법성 조각(阻却ㆍ성립되지 않음)을 인정한 첫 판결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재판부는 헌법상 기본권인 통신의 비밀과 언론의 자유가 충돌할 경우 어느 정도 수준에서 조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인지를 모색해 공적인 ...

    연합뉴스 | 2006.08.11 00:00

  • 장혜옥 전교조위원장 교사직 상실 위기

    ... 교사직을 상실할 수도 있어 위원장 유지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측은 선고 직후 "대법원에 상고하겠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 등은 17대 총선 당시 전교조 시국선언에 참여한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선고돼 원영만 전 위원장 벌금 300만원, 장혜옥ㆍ유승준ㆍ조희주씨 각각 벌금 80만원, 이병덕씨 벌금 90만원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대법원은 "시국선언은 민주노동당을 지지할 목적으로 한 것으로서 선거법 위반이다"며 선거법 위반 ...

    연합뉴스 | 2006.08.11 00:00

  • thumbnail
    극적인 재판‥더 극적인 변론 ‥ '최고의 변론'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의 성추문 사건 변론을 담당했고,논란 끝에 무죄로 풀려난 O J 심슨의 변호인단이었던 앨런 더쇼비츠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그가 쓴 '최고의 변론'(변용란 옮김,이미지박스)은 가장 극적인 법적 분쟁의 기록들을 담고 있다. 로스쿨 진학을 꿈꾸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미국법의 현주소를 알고 싶은 모든 사람들에게 흥미로운 화두를 던진다. 보는 각도에 따라 의견이 엇갈릴 수 있는 '핫이슈'들을 엮은 이 책은 하버드대 법대의 형법 강의 ...

    한국경제 | 2006.08.11 00:00 | 고두현

  • 박성범 의원 징역형…의원직 위기

    ... 대한 선고공판에서 배임수재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82만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물품을 받아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는 현행 선거법상 과태료 부과 대상일 뿐 기소 대상이 아닌 점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각종 금품을 받았다는 범죄 사실은 실질은 공천과 관련한 수수행위로 봐야 한다. 이는 `공천 헌금'을 받은 것이어서 실질은 선거사범이나 다름 없는 범죄이다. 따라서 선거법을 위반하면 엄한 처벌을 ...

    연합뉴스 | 2006.08.10 00:00

  • '공천헌금 수수' 김희선 의원 항소심 무죄

    서울고법 형사6부(서명수 부장판사)는 9일 정치자금법 위반 및 배임수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된 열린우리당 김희선 의원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원심은 피고인이 송모씨로부터 정치자금 9천만원을 받았다는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했지만 유일한 직접증거인 송씨의 진술 내용이 기부 일시ㆍ동기, 자금의 출처 등에 대해 일관되지 못하고 진술 변경에 대해 합리적 설명을 못하고 있어 진술의 ...

    연합뉴스 | 2006.08.09 00:00

  • 설마했던 법원 `경악'…검찰 `안도 속 착잡'

    ...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듯 당혹스런 모습을 보이면서도 이번 사태가 사법부가 환골탈태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서울고법의 한 부장판사는 "이 사건은 김홍수씨가 진술을 많이 번복하는 등 허점이 많고 본안 재판에서 무죄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 부분도 많아 보이는데도 영장이 발부된 것은 고도의 윤리가 필요한 법관으로서 브로커와 어울린 것은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는 법원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내부 인사에 대해서 ...

    연합뉴스 | 2006.08.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