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41-29550 / 31,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진범 붙잡혀 강간범 누명벗어

    ... 진범이 검거된 덕에 누명을 벗게 됐다. 서울고법 형사6부(재판장 박해성 부장판사)는 12일 20대 여성 2명을 상대로 강도 및 강도강간 행각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이 선고된 이모(24) 씨에 대한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이씨가 강도강간범이라는 파렴치범으로 몰린 것은 단지 피해자들의 진술이라는 부정확한 단서때문이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진술한 범인의 인상착의가 이씨와 비슷하다고 판단, 불심검문을 통해 이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한 뒤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thumbnail
    [메신저] 메신저 없인 못살아 .. 손끝으로 '재잘 재잘'

    ... 인터넷이 밑바탕이 됐다. 특히 신세대 네티즌들의 필수 통신수단으로 자리잡은 메신저의 힘이 컸다. 지난해말 전국을 뜨겁게 달군 미군전차사고로 사망한 여중생 추모시위도 메신저를 통해 급속하게 확산됐다. 사건의 핵심인물이던 미군의 무죄방면이 결정되자 이에 분노한 네티즌들은 자신의 메신저 대화명 앞에 조의 리본을 단 문양을 넣었고 이는 SOFA 개정 캠페인으로 번져갔다. 이 과정에서 조의 리본은 검정색 나비모양(▶◀)->하얀색 나비모양(▷◁)->삼베조각 문양(▦)->전통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족발집 상호.상표침해 상소심서 무죄

    ... 유명 족발집과 비슷한 상호와 상표로 영업을 한 혐의(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1심에서 징역 1년과 10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최 모(44)씨와 윤 모(35.여)씨에 대한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을 깨고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2000년과 2001년에 신 모(39)씨 등이 등기를 마친 상호가 소비자들에게 명확히 주지됐다고 볼 수 없으므로 법률에 의해 보호 받을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신씨와 주식회사 H사에서 주장하는 ...

    연합뉴스 | 2003.02.10 00:00

  • 美법원, FBI 피포 한국계 미국인 보석 기각

    ... 메트로폴리탄구치소에 구금된 상태에서 오는 24일 예비심리를 받게 됐다. 초록색 점퍼에 짙은 청색 바지 차림의 예씨는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통역의 도움을 받아 판사의 질문에 짧게 대답했으며 부인과 아들 등 가족들도 참고인 진술을통해 무죄를 주장했다. 댄 굿맨, 스티븐 크래머 검사 등 검찰은 예씨가 외국정부 에이전트 등록법(FARA)위반, 연방세관에 대한 허위진술 및 공모 3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예씨가 스파이행위와 함께 또 다른 에이전트를 포섭해 1급 비밀에 ...

    연합뉴스 | 2003.02.08 00:00

  • 홍업씨 항소심서 징역2년 실형

    ... 위해서도 엄정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들 역시 주변 사람들에게 이용당한 측면이 있고 범죄사실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양형에 참작했다"며 "홍업씨의 경우 성원건설로부터 받은 3억원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다"고 덧붙였다. 홍업씨는 김성환씨 등의 주선으로 기업체로부터 각종 이권청탁 명목으로 25억여원을 받고, 현대 등 대기업으로부터 정치자금 명목으로 22억여원을 받은 뒤 증여세를 포탈한 혐의로 지난 7월 구속기소돼 1심에서 ...

    연합뉴스 | 2003.02.07 00:00

  • 홍업씨 항소심서 징역2년 실형

    ... 홍업씨 역시 주변 사람들에게 이용당한 측면이 있고 범죄사실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양형에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또 홍업씨가 이재관 전 새한그룹 부회장에게서 7억4천만원을 받았다는공소사실에 대해 1심에서의 무죄선고를 그대로 인용한 데 이어 성원건설 화의인가청탁과 관련, 공모 가담의 책임은 인정하면서도 3억원을 받았다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홍업씨는 김성환씨 등의 주선으로 기업체로부터 각종 이권청탁 명목으로 25억여원을 받고, ...

    연합뉴스 | 2003.02.07 00:00

  • [정기인의 '氣골프'] '뷰티플 마인드' 골프

    ... 이론이다. 예를 들면,죄수 A와 죄수 B가 공범으로 살인죄를 졌을 때 이들이 수사과정에서 선택할 수 있는 길은 '자백' 또는 '부인'이다. 그런데 ①두 사람 가운데 한 명은 자백하고 다른 한 명은 부인한 경우 자백한 사람은 무죄,부인한 사람은 10년형이 주어지며 ②둘 다 부인하면 1년씩 형을 받고 ③둘 다 자백하면 5년씩 형을 받는다고 하자. 여기에서 둘을 각각 다른 방에 넣고 분리 심문하면 둘 다 자백(5년형)하지만 둘을 한 방에 넣고 심문하면 둘 다 ...

    한국경제 | 2003.02.06 00:00

  • 파출소 경관 피살사건 수사 '안갯속'

    ... `분리신문한 용의자 3명에 대한 진술이 일치하고 구체적 정황을 모두 확보한 만큼 살인혐의를 추가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으나 총기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기되고 있는 강압수사 논란은 여간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결국 경찰이 총기를 찾지 못한 상태에서 구체적 정황만을 적용해 살인혐의를 추가한다면 또 한차례의 유.무죄 공방 논란이 법정에서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주=연합뉴스) 임 청 기자 limcheong@yna.co.kr

    연합뉴스 | 2003.02.05 00:00

  • "`불리한 진술 거부' 손배책임없어"

    ... 위자료 청구를 받아들여 "300만원을 지급하라"고 밝혔다. 권씨는 지난 95년 경기 강화군에 펌프 납품을 맡은 김씨 등을 `중고 펌프를 신품으로 속여 납품했다'고 고발했으나 김씨 등이 무혐의 처분을 받는 바람에 무고 혐의로 구속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8월에 집행유예 2년형이 확정됐다. 이후 권씨는 재심을 청구, 결국 무죄를 선고받았으며 재작년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자 소송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연합뉴스 | 2003.02.05 00:00

  • 다시보는 베를린영화제 수상작들..OCN 홈CGV 등 5일부터 특집방송

    ... 19일에 방영하는 '아버지의 이름으로'는 제44회 황금곰상 수상작이다. '나의 왼발'의 짐 셰리단 감독과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다시 호흡을 맞췄다. 아일랜드 청년이 무고하게 IRA 소행의 폭탄테러 혐의로 입건돼 징역 15년을 살다 무죄를 선고받은 실화를 영화화했다. 또 26일에는 제42회(1992년) 수상작인 '그랜드 캐년'을 내보낸다. 마치 단편영화를 모아놓은 듯한 독특한 구성방식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홈CGV는 6일부터 8일까지 역대 베를린영화제 수상작인 ...

    한국경제 | 2003.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