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81-29990 / 31,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성년자보호법 '불량만화' 위헌

    ... 99년 2월 청소년보호법으로 통합돼 폐지됐고, 아동복지법도 2000년 1월 전문개정됐으나, 지난 97년 '음란.폭력 만화'를 게재한 혐의로 기소된 뒤 위헌제청을 신청한 스포츠 신문 간부들과 만화가들은 이번 위헌결정으로 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게 됐다. 또 이들 조항에 따라 유죄확정판결을 받은 사람들은 재심청구가 가능해졌다. 재판부는 "미성년자보호법에 `음란성 또는 잔인성을 조장할 우려가 있거나 미성년자들에게 범죄 충동을 일으킬 수 있게 하는 만화'로 규정돼 있는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구조조정 반대 쟁의는 不法" .. 大法 "경영상 결단 사항"

    ... 것이어서 주목된다. 대법원 1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26일 구조조정과 조폐창 통·폐합에 반대해 시위와 파업을 벌인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한국조폐공사 강재규 노조 부위원장 등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업무방해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리해고나 사업조직의 통.폐합 등 기업 구조조정의 실시여부는 경영상 결단에 속하는 사항으로 단체교섭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불순한 의도로 추진되는 등 ...

    한국경제 | 2002.02.26 17:33

  • 40년 만에 애인 살인 누명 벗어

    살인 유죄 판결을 받았던 호주의 한 남자가 거의 40년이 흐른 지난 25일 비로소 무죄판결을 받았다. 올해 57세의 벽돌공인 존 버튼은 지난 1963년, 당시 17세이던 여자친구 로스마리 앤더슨을 차로 치어 죽인 죄로 10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5년간 감방생활을 했다. 당시 배심원들은 버튼에게 계획적 살인 혐의는 벗게 했지만 살인 유죄란 평결을 내렸다.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항소법원의 이날 무죄판결은 버튼의 무죄를 확신한 퍼스의 유명 여류작가 ...

    연합뉴스 | 2002.02.26 00:00

  • 대법 "구조조정 반대 쟁의는 불법"

    ... 가능한 것이어서주목된다. 대법원 1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26일 구조조정과 조폐창 통폐합에 반대해 시위와 파업을 벌인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한국조폐공사 강재규 노조 부위원장등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업무방해 부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대전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리해고나 사업조직의 통폐합 등 기업 구조조정의 실시여부는 경영주체에 의한 고도의 경영상 결단에 속하는 사항으로 단체교섭의 대상이될 수 없으며, 합리적인 ...

    연합뉴스 | 2002.02.26 00:00

  • [천자칼럼] '부자 되세요'

    ... 수많은 말들을 만들어냈다. 식음료 광고가 주를 이루던 70년대엔 '주고싶은 마음 먹고 싶은 마음'(아이스크림) '흔들어주세요'(과즙음료), 화장품 광고가 한창이던 시절엔 '미인은 잠꾸러기' '산소같은 여자' '여자의 변신은 무죄' 등을 내놨다. 소형차와 가구 가전제품 광고가 뜨던 90년대 초중반엔 '작은 차 큰 기쁨'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남자는 여자 하기 나름이에요'를 전파시켰다. 90년대 후반 이동통신 광고가 부상하면서 유행어는 더욱 늘어났다. ...

    한국경제 | 2002.02.24 17:19

  • [국회표류속 여야 대치]

    ... 한 이 총재는 법관도 논평자도 아니며 피의자 중 한명일 뿐인데 최근 인터넷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세금 도둑질 사건은 짜맞추기'라고 주장한 것은 뻔뻔하고 후안무치하다"고 주장했다.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도 "이 총재가 세풍 사건에 대해 '무죄를 받은 총풍 사건과 같다'고 말한 것은 세금 도둑질이 무죄인 것처럼 호도하는 것으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처사"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아태재단 의혹에 대해선 "진실이 가려지고 잘못한 사람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의약품 혼합해야 '의약품제조'"

    ...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2일 타 제약사 원료를 유명제약사 용기에 옮겨담아 판매한 혐의(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로 기소된 박모(38)씨등에 2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부정 의약품 제조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의약품 제조는 원료를 화학적 방법으로 변형.정제하거나 화학적 변화는 없어도 의약품을 섞는 것을 의미한다"며 "피고인들과 같이 원료의 성분, 함량 등을 유지한 채 용기만 바꿔담는 것은 ...

    연합뉴스 | 2002.02.22 00:00

  • [케이블 하이라이트] (22일) '생방송 뮤직큐' 등

    ... 재능 있는 DJ로 인정받고 있는 라디오 진행의 묘미는 무엇인지 알아보고 남는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살펴본다. □의혹의 밤(OCN 채널22 오후 10시)=워싱턴의 포토맥 강가에서 20대 여자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된다. 현장에서 칼 웨인 앤더슨이라는 부랑자가 용의자로 체포된다. 국선 변호인 캐서린 라일리가 이 사건을 맡게 된다. 재판이 계속될수록 용의자가 무죄라는 심증이 굳어지지만 이들을 협박하는 검은 그림자가 점점 다가온다.

    한국경제 | 2002.02.21 14:54

  • "역술인 예언 사기죄 아니다"

    ... 사기행위가 아니고, 길흉화복이나 천재지변을 경고하는 것도 공갈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21일 사기 및 공갈 혐의로 기소된 승려 김모(49)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검찰측 상고를 기각,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역술인이 상담자에게 '조상천도제'를 지내면 장님이 눈을뜨는 등 집안에 좋은 일이 생기거나 교통사고 등 나쁜 일을 막을 수 있다고 말하며 돈을 받은 것은 상대방을 속이려고 하거나 ...

    연합뉴스 | 2002.02.21 00:00

  • 통신위, 시정명령 공표제도 개선

    ... 전기통신사업법상의 '시정조치 명령받은 사실의 공표제도'의 위헌성 여부를 검토, 개선안을 마련키로 했다. 21일 통신위원회에 따르면 헌법재판소가 지난 1월말 법위반 사실을 행위자가 스스로 인정하고 이를 공표토록 하는 것은 과잉입법금지원칙 및 무죄추정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는 판결을 내림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통신위는 이에 따라 통신위 내부규정인 공표지침과 공표명령 운영상의 문제점 여부를 학계.법조계 등 전문가의 의견수렴을 거쳐 공표지침 개정을 추진하고 필요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을 ...

    연합뉴스 | 2002.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