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5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선조 지혜 엿보기'…전주공예품전시관 '신선, 한 여름' 기획전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공예품전시관은 국립무형유산원 등과 함께 '신선, 한 여름' 기획전을 오는 8일 22일까지 연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는 선조들이 무더위를 나기 위해 곁에 두고 사용했던 부채 등 공예품 20여점이 전시된다. 이 공예품들은 전통 공예 기술을 연마한 공예가 15명의 작품이다. 특히 국가무형문화재 제128호 김동식 선자장의 합죽선(겉대에 살을 붙여 만든 접이식 부채)은 전통공예의 정수라고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설명했다. 김성태 ...

    한국경제 | 2021.07.21 17:07 | YONHAP

  • thumbnail
    한국문화정보원 문화포털, 무더위를 이겨내는 음식 콘텐츠 추천

    ... 전통한식전문가를 소개한다. 예로부터 내려온 조리법을 재현할 뿐 아니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한식을 개발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 고유의 맛을 다시 한번 기억하길 바란다. 03. 한국의 전통주를 만나다 <막걸리 빚기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기념> 부담스럽지 않은 탄산과 달콤한 감칠맛 덕분에 해외에서도 꾸준히 인기가 이어지고 있는 막걸리는 한국의 대표적인 전통주다. 물과 쌀, 누룩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접근성이 좋아 ‘서민의 ...

    한국경제 | 2021.07.21 10:01 | NEWSFLOW

  • thumbnail
    [다시! 제주문화](14) 제주신화·무속신앙 질곡의 수난사

    ... 지나지 않아 알 수 없는 죽음을 맞았다고 한다. 사실 여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제주 전역에서 광범위하게 신당 훼손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무속인들은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몰래 굿을 벌여야 했다.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이자 국가 지정 중요무형문화재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예능보유자인 김윤수(75) 심방은 "사라봉 굴속에서 굿을 하기도 했고, 소나무 숲속에 천막을 치고 몰래 굿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당시 만들어진 한국 영화에서도 굿, 무당 ...

    한국경제 | 2021.07.18 09:00 | YONHAP

  • thumbnail
    번호 없애고 이름 바꾸고…60년 문화재 지정체계 '변화'

    ... 오해 없애려 지정번호 사실상 삭제…연내 작업 마무리 사적 지정된 백제 무덤떼 송산리·능산리 고분군은 명칭 변경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서 국보를 검색하면 '서울 숭례문', '여주 고달사지 승탑', '보은 법주사 쌍사자 석등' 등 많은 문화재의 지정 일자가 1962년 12월 20일로 동일하다. 우리나라 문화재 지정체계는 1962년 공포된 '문화재보호법'에 근간을 두고 운영돼 왔다. 국가지정문화재는 국보·보물·사적·명승·천연기념물·국가무형문화재·국가민속문화재가 있으며, ...

    한국경제 | 2021.07.18 08:57 | YONHAP

  • thumbnail
    경기 포천시, 올해 하반기 가산면에 23억 투입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개관'

    포천시는 가산면 금현리에 '무형문화재 전수관'을 올해 하반기 개관한다.포천시 제공 경기 포천시는 올해 하반기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을 개관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문화재를 보존하기 위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사업은 2017 년 9 월 문화재청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 전수교육관은 가산면 금현리 719-2 ...

    한국경제 | 2021.07.16 14:35 | 윤상연

  • thumbnail
    진안군, '인삼 재배문화' 무형문화재 지정 추진

    전북 진안군은 16일 진안인삼 재배 문화의 무형문화재 지정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인삼 재배 문화에 대한 농업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전통성과 역사성을 인정받아 지역 농업문화로써 전승 보전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중이다. 연구용역은 인삼 재배 문화에 대한 기초조사, 인삼 재배 세부 내용, 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가치 조사, 인삼 재배의 효과적인 전승 관리 방안, 진안홍삼의 전통 제조방식 조명에 중점을 둔다. 군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인삼 ...

    한국경제 | 2021.07.16 11:44 | YONHAP

  • thumbnail
    日서 '사케의 신'된 백제인…술잔이 돌 듯, 그렇게 문화도 발전한다

    ... 구다라(廣陵町 百濟)와 시가현의 햐쿠사이지초(百濟寺町)가 대표적이다. 시가현에는 백제인 후손이 건설했다는 일본 중요무형문화재인 ‘백제사(百濟寺)’란 유명한 절도 있다. 지금은 사라진 백제의 사찰인 범각(梵閣) &l... 고류지(廣隆寺)라는 절도 지었다. 무엇보다 술 빚기 기술이 뛰어났다. 하타 씨족을 기리는 신사는 국가 지정 중요 문화재인 마쓰오 타이샤(松尾大社)다. 일본 사케 양조장 대표와 기술자들은 매년 이곳에 와서 이 가문을 기린다. 자신들의 ...

    한국경제 | 2021.07.15 17:26

  • thumbnail
    서울공예박물관 16일부터 공개…"과거·현대 공예 한눈에"

    직물공예·공예역사 상설 전시…현대공예·귀걸이·무형문화재 특별전 종로구 안국동 옛 풍문여고 자리에 들어선 서울공예박물관이 오는 16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서울공예박물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관식 행사는 잠정 연기됐지만 16일부터 예약제 사전관람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박물관은 애초 15일 개관 예정이었다. 서울시가 건립한 서울공예박물관은 북촌과 인사동, 경복궁 등을 잇는 곳에 자리 잡았다. 세종이 아들 영응대군의 ...

    한국경제 | 2021.07.14 11:44 | YONHAP

  • thumbnail
    옥천 문화재야행 9월 개최…"코로나 확산 땐 비대면"

    충북 옥천지역의 문화유산을 활용한 야간 체험 프로그램인 '문화재야행'이 오는 9월 10∼11일 열린다. 옥천군은 12일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관람, 해설, 전시, 공연 등 세부 계획을 마련했다.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는 ... 차원에서 관람객 수를 제한할 계획이지만 코로나19 확산 때는 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문화재 투어와 무형문화재 시연, 토크콘서트, 야시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며 "행사가 제대로 열릴 수 있도록 코로나19가 ...

    한국경제 | 2021.07.12 09:31 | YONHAP

  • thumbnail
    문화재청, 5년간 무형문화유산 100개 신규 발굴한다

    ...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각 지역 무형문화유산 100개 종목을 신규로 발굴해 육성·지원하는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9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무형문화유산의 다양한 가치를 발굴해 확산하기 위해 2022년부터 5년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 무형문화재 제도 아래에서는 국가 또는 시·도 무형문화재로 ...

    한국경제 | 2021.07.09 18:56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