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연소식] 연극 '문정왕후 윤씨' 10일 개막

    국가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강효주 독창회 ▲ 연극 '문정왕후 윤씨' 10일 개막 = 극단 떼아뜨르 봄날은 연극 '문정왕후 윤씨'를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명륜동 미마지아트센터 눈빛극장에서 초연한다고 4일 밝혔다. 문정왕후는 조선 제11대 임금 중종의 세 번째 아내이자 명종의 어머니다. 작품은 사대부 남성이 지배하는 조선 중기에 실질적인 통치자로서 막강한 권력을 가졌던 문정왕후의 이야기를 그린다. 문정왕후의 탁월한 통치력과 ...

    한국경제 | 2021.06.04 17:47 | YONHAP

  • thumbnail
    문정왕후 '태릉' 재실 복원 위해 발굴조사 한다

    문화재청 "건물 규모·구조 파악해 자료 확보할 것" 조선 임금 중종 계비이자 명종 어머니인 문정왕후(1501∼1565)가 묻힌 태릉(泰陵) 재실 터 정밀 발굴이 이뤄진다. 8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이자 ... 사라지거나 원형을 잃었으나, 여주 효종 영릉(寧陵) 재실은 기본 형태가 잘 남아 보물로 지정됐다. 명종과 부인 인순왕후 능인 강릉(康陵)과 묶어 사적으로 지정된 태릉은 태릉선수촌 건설로 인해 많은 구역이 훼손됐고, 재실도 없는 상태다. ...

    한국경제 | 2021.05.08 09:00 | YONHAP

  • thumbnail
    '차이나는 클라스' 신병주 교수, 폐비 신씨->단경왕후... 조선대비 수렴청정 비화

    ... 상처를 내어 폐위된 폐비 윤씨를 시작으로 연산군과 함께 폐위된 폐비 신씨, 7일 동안만 왕비의 자리에 있었던 단경왕후까지 왕비들이 겪었던 수난들이 차례로 공개되며 학생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처럼 여성의 정치참여가 제한되었던 조선이었지만, ... 제도였다. 이날 수업에서는 조선 최초의 수렴청정 정희왕후, 조선의 ‘측천무후’ 라고 불렸던 문정왕후, 스스로를 ‘여자 국왕’이라 칭했던 정순왕후까지 각기 다른 왕비들의 삼인 삼색 수렴청정 이야기가 ...

    스타엔 | 2021.03.04 22:37

  • thumbnail
    조선 인종이 그린 '묵죽도' 목판 3점, 도난 14년만에 회수(종합)

    ... 설서(정7품)가 됐다. 세자보다 5살이 많은 김인후는 스승으로서 세자에게 유교 정치의 이상에 대해 설파했고, 둘은 절친이 됐다. 인종은 생후 7일 만에 친모 장경왕후(1491∼1515)를 잃고, 1520년(중종 15년) 책봉 이후 세자의 신분으로 25년간을 지냈다. 새어머니 문정왕후(1501∼1565)에게 아들(경원대군·훗날 명종)이 있어 인종의 세자 생활은 바람 앞의 등불과 같았다. 세자는 스승이자 절친으로서 의지했던 김인후에게 배 3알과 ...

    한국경제 | 2021.02.02 15:57 | YONHAP

  • thumbnail
    조선 인종이 그린 '묵죽도' 목판 3점, 도난 14년만에 회수

    ... 설서(정7품)가 됐다. 세자보다 5살이 많은 김인후는 스승으로서 세자에게 유교 정치의 이상에 대해 설파했고, 둘은 절친이 됐다. 인종은 생후 7일 만에 친모 장경왕후(1491∼1515)를 잃고, 1520년(중종 15년) 책봉 이후 세자의 신분으로 25년간을 지냈다. 새어머니 문정왕후(1501∼1565)에게 아들(경원대군·훗날 명종)이 있어 인종의 세자 생활은 바람 앞의 등불과 같았다. 세자는 스승이자 절친으로서 의지했던 ...

    한국경제 | 2021.02.02 11:06 | YONHAP

  • thumbnail
    [신간] 논어의 재구성

    ... 주목한다. 옛 모습을 간직한 역사 공간을 직접 찾아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져가며 체험하는 역사는 단순히 이야기로 전달되는 역사와 깊이가 다르다는 것이다. 이번 신간에는 수양대군이 단종을 압박해 왕위를 찬탈한 경복궁 경회루, 문정왕후 외척 정치의 핵심 공간이었던 봉은사, 수도 한양까지 점령하며 기세등등했던 이괄의 반란군이 처참하게 패배한 안산(무악산) 등 56개 역사 공간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저자는 지난 30여 년 동안 이 땅에 남겨진 역사의 흔적을 쫓아 전국의 ...

    한국경제 | 2021.02.02 08:05 | YONHAP

  • thumbnail
    의정부 청동기 유물 추정 고인돌 파쇄 '논란'

    ... 발파 의혹을 제기했다. 김영준(혜문) 대표는 "고인돌은 선사시대 유물로 의정부시의 유구한 역사를 증언하는 중요한 문화유적"이라며 "발파 행위가 적절했는지 공익감사를 통해 확인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2006년 삼성문화재단으로부터 조계종 현등사 사리구를 반환받은 일을 계기로 2010년 이 단체를 만들었다. 그동안 조선왕실의궤, 문정왕후 어보 등 문화재 반환 운동을 진행해 성공하고 광화문 현판이 잘못 복원된 사실을 밝혀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10 15:19 | YONHAP

  • thumbnail
    [여기 어때] 문화재의 보고, 서산 ① 조선 명종대왕 태실비

    ... 바라보니 서산은 크고 작은 산으로 빙 둘러싸여 있었다. 산들이 만든 원의 중심에 태실이 있는 것 같다. 이른바 '명당'이다. 명종은 중종의 둘째 아들이자, 인종의 동생이다.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랐고, 수렴청정했던 어머니 문정왕후 사후 선정을 펴려 노력했다. 태실은 받침돌, 태를 넣은 둥근 몸돌, 지붕돌로 이루어져 있다. 3기의 비는 태실이 건립됐던 1538년, 명종 즉위 이듬해인 1546년, 숙종 때인 1711년에 각각 제작됐다. 1546년 세워진 주상전하태실비의 ...

    한국경제 | 2020.10.21 07:30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태릉에 갈빗집 넘쳤던 이유

    서울의 새 택지 후보로 거론되는 태릉골프장은 노원구 공릉동에 있다. 공릉동은 원래 경기도에 속했다가 1963년 서울시로 편입될 때 공덕리의 공(孔), 태릉(泰陵·문정왕후)·강릉(康陵·명종)이 있는 능골의 능(陵)자를 따 지은 이름이다. 인근 신주막마을도 두 능을 조성하던 인부와 관리들이 드나들면서 생겼다. 지금의 태릉선수촌 자리인 묘동마을은 무덤이 많은 묘산(廟山)과 태릉·강릉의 능제(陵祭)를 준비하던 ...

    한국경제 | 2020.07.22 18:11 | 고두현

  • thumbnail
    [문화소식] 서울시향, 22일 '온라인 스테이지' 공개

    ... '잃어버린 얼굴 1895' 22일 온라인 공개 서울시합창단 25~26일 '쁘띠 콘서트' ▲ 서울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2일 오후 7시 '온라인 스테이지'를 유튜브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시향 부악장인 웨인 린과 피아니스트 문정재의 연주로 라벨 '치간느', 베토벤 '로망스 2번',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 1번' 등 5곡을 연주한다. 연주 시간은 40분이다. 지난달 4일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에서 진행한 연주 실황을 편집해 이날 온라인에 공개한다. ...

    한국경제 | 2020.06.21 1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