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공화당, BLM운동 불편했나…집회·시위 제한법안 무더기 발의

    일부 주, 불법시위 참가자에 대한 교통사고 낸 운전자에 면책권도 미국 일부 주(州)에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제한하는 법률이 추진돼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하는 일부 주의회들이 집회와 시위 참가자들의 권리 제한과 공권력 권한 강화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오클라호마와 아이오와주는 최근 시위 참가자가 도로에서 자동차에 치여도 운전자에게 면책권을 주는 내용의 법안을 처리했다. 불법 시위...

    한국경제 | 2021.04.23 04:41 | YONHAP

  • 美공화당 의원 '빅테크 기업 인수합병 금지' 법안 발의.. 구글, 애플 등 겨냥

    미국에서 빅테크 기업들이 인수합병(M&A)을 통한 '몸집 불리기'에 나서지 못하게 하자는 법안이 계속 쏟아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공화당의 조쉬 할리 상원의원(사진)이 시가총액 1000억달러(약 113조원) 이상의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다른 기업을 인수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할리 의원은 미국 내에서도 유명한 빅테크 기업 비판론자다. 그는 "빅테크 기업들이...

    한국경제 | 2021.04.13 17:12 | 김리안

  • [포토] 美공화당 전당대회 개막…대선 후보 트럼프 공식 지명

    미국 공화당은 24일부터 나흘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컨벤션센터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한다. 이번 전당대회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24일부터 4일간 매일 참석해 연설하는 파격을 선보인다. 로나 맥다니엘 공화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이 대회 첫날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5 01:26

  • 트럼프는 싱거운 승리…추인식 같았던 美공화당 경선

    미국 공화당도 3일(현지시간) 13개 주에서 동시에 경선을 치렀다. 공화당판 ‘슈퍼 화요일’의 결과는 이미 공화당 대선 후보나 다름없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싱거운 승리로 끝났다. 경선이라기보다 추인식에 가까웠다. 트럼프 대통령의 득표율은 경선이 치러진 거의 모든 주에서 90%를 넘었다. 이날 경선이 열린 주는 앨라배마, 아칸소,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메인, 매사추세츠, 미네소타,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테네시,...

    한국경제 | 2020.03.04 17:37 | 주용석

  • thumbnail
    "근질거리는 손 좀 어떻게"…美공화당에 '트럼프 트윗 주의보'

    상원 탄핵심판 앞두고 '폭풍 트윗' 부정적 영향 우려 "트윗 적게 하고 많이 웃어라"·'트윗 휴지기' 조언도…현실화 미지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하원에서 가결된 이후 상원의 탄핵 심판을 진행할 공화당 의원 사이에 트위터 경계령이 떨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이자 상원 과반 의석을 점한 공화당은 탄핵안을 부결시킬 태세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잦은 트윗...

    한국경제 | 2019.12.20 02:48 | YONHAP

  • 美공화당 중진들도 나섰다…"트럼프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 지나쳐"

    미국 공화당 중진 의원들이 한국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가 지나치다고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는 7일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트럼트 대통령의 방위비 '5배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레이엄 의원은 "역내 갈등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동맹들은 언제나 더 많은 기여를...

    한국경제 | 2019.12.07 11:04 | 이미경

  • thumbnail
    美공화당 전국위가 트럼프 아들 저서 1억원어치 넘게 집단구매

    "기부자 기념품으로 돌려"…NYT "베스트셀러 오른 경위 논란"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아들 트럼프 주니어의 저서 '분노폭발'(Triggered)을 1억원어치 넘게 집단 구매해줬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RNC는 지난 5일 '좌파는 어떻게 증오를 즐기며 미국을 침묵시키길 원하는가'라는 부제가 붙은 이 책을 도서판매 체인 '북스 어 밀리언'으로부터 9만4천8...

    한국경제 | 2019.11.24 04:15 | YONHAP

  • 아람코, IPO 공모가 1주당 30~32리얄…기업가치 1.7조 달러

    1. 아람코, IPO 공모가 1주당 30~32리얄…기업가치 1.7조 달러 아람코가 드디어 그동안 미뤄왔던 상장을 진행합니다. 이번 상장의 청약은 11월 17일부터 시작됩니다. 그리고 개인투자자는 11월 28일, 기관투자자는 12월 4일에 마감되고, 최종 공모가는 12월 5일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주식을 매입하게 되면, 개인 및 기관투자자들 6개월간은 판매를 할 수 없고, 현재 소유주인 사우디 정부도 1년간 추가 상장을 할 수 없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9.11.18 07:23

  • thumbnail
    트럼프가 공들였지만…美공화당, 루이지애나서도 패배(종합)

    공화당, 5개주 선거서 4곳 져…내년 대선 가도 적신호 "트럼프에 수치스러운 패배" 분석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이영섭 기자 = 미국 공화당이 루이지애나 주지사 선거에서도 패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 차례 선거 지원 유세에 나서는 등 루이지애나 탈환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앞서 지난 5일 실시된 4개 주(州) 지방선거에서 공화당이 텃밭인 켄터키 주지사를 포함해 3곳에서 패한 데 이은 결과라 내년 대선에서 재선...

    한국경제 | 2019.11.17 19:1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가 공들였지만…美공화당, 루이지애나서도 패배

    공화당, 5개주 선거서 4곳 져…내년 대선 가도 적신호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미국 공화당이 루이지애나 주지사 선거에서도 패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 차례 선거 지원 유세에 나서는 등 루이지애나 탈환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앞서 지난 5일 실시된 4개 주(州) 지방선거에서 공화당이 텃밭인 켄터키 주지사를 포함해 3곳에서 패한 데 이은 결과라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앞길에 적신호가 ...

    한국경제 | 2019.11.17 14: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