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경제호황, 세계 각국에 금리인상 압력"

    미국 경제 호황이 인플레이션과 달러 강세로 이어지면서 다른 나라의 중앙은행들도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직 코로나19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국가들도 미국발 변수에 따른 금리 인상을 고려하게 됐다고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중앙은행(Fed)은 지난 16일 올해 미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전년 대비 7.0%로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 중 다수가 ...

    한국경제 | 2021.06.18 17:09 | 이고운

  • thumbnail
    [이슈 프리즘] '금융메기'들의 대출 경쟁이 불안하다

    ... 과당경쟁은 늘 후유증을 남겼다. 2003년 카드사태는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각종 규제를 풀고 카드사용을 장려하면서 촉발됐다. 신용등급을 따지지 않고 대학생이나 실업자 등에게도 카드를 발급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다. 2008년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도 주택담보대출(서브프라임모기지)의 과당 경쟁이 불러온 참극이었다. 예금보험공사가 28조원을 투입해 불을 끈 2011년의 저축은행 사태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너도나도 뛰어든 게 화근이었다. 중금리대출을 ...

    한국경제 | 2021.06.17 18:06 | 장진모

  • thumbnail
    '美 친환경에너지 정책' 수혜 기대…LG화학 반등

    ... 특히 하반기에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플랫폼 관련 역대급 대규모 배터리 발주가 예정돼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배터리 수주가 늘어나면서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본격적인 구조적 이익증가 국면에 들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친환경 에너지 정책 추진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도 국내 배터리 업계에는 호재다. LG화학 관계자는 "미국발 대규모 수주 소식이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6.17 15:50 | 고윤상

  • thumbnail
    미·유럽, 17년 묵은 보잉-에어버스 보조금 무역분쟁 끝내나

    ... 근거로 에어버스 항공기에 10%, 위스키와 치즈 등에 25% 관세를 매겼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2월 에어버스 항공기 관세를 15%로 인상했다. 이에 EU는 지난해 10월 연간 40억달러(약 4조4천736억원) 상당 미국발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 역시도 미국이 보잉에 준 보조금이 무역규정에 어긋난다는 WTO 결정을 근거로 했다. 양측은 올해 3월 보복관세 부과를 7월 10일까지 4개월 미루기로 합의했다. 보잉-에어버스 보조금 ...

    한국경제 | 2021.06.15 11:23 | YONHAP

  • thumbnail
    [한경 코알라] 13년차 비트코인, 무엇을 말하고 보여주는가

    ... 비트코인을 얻었다. 비트코인은 관리자가 없지만 10년 넘게 단 한 번의 사고도 나지 않고 2009년에 코딩해놓은 대로 유지돼 왔다. 주인도 없는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참여자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붙으면서 가격도 올랐다. 나카모토 사토시는 미국발 금융위기가 휘몰아친 2008년에 처음 비트코인을 만들기로 했다. 연준이 갑작스러운 금융위기로 돈을 찍어내기 시작했을 때였다.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터지자, 미국 연준이 달러를 찍어냈던 것이다. 이는 중앙은행이 세상에 원래 없던 돈을 ...

    한국경제 | 2021.06.15 00:55

  • thumbnail
    2차전지株 재충전 끝?…"저평가 소재株 매력"

    2개월 넘게 주가가 지지부진했던 2차전지 관련 주식들이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다. 미국발 금리 상승에 따른 성장주 위축 우려와 배터리 화재 문제로 짓눌려온 주가가 바닥을 찍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증권업계는 하반기 2차전지주에 긍정적 이벤트가 많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소재주에 관심을 높이라는 조언도 따른다. 2차전지 조정 끝나가나 14일 엘앤에프는 2.87% 오른 9만6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차전지 4대 핵심소재 중 하나인 ...

    한국경제 | 2021.06.14 17:17 | 고윤상

  • thumbnail
    2차전지주 쉴만큼 쉬었나…"하반기 이벤트 많다"

    2개월 넘게 주가가 지지부진했던 2차전지주들이 반등 기대를 키우고 있다. 미국발 금리 상승에 따른 성장주 위축 우려와 배터리 화재 문제로 짓눌려왔던 주가가 바닥을 짚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하반기 2차전지주를 재충전할 이벤트가 많다는 데 증권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소재주에 관심을 높이라는 조언도 따른다. ◆2차전지 조정 끝나가나 14일 엘앤에프는 2.87% 오른 9만6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차전지 4대 핵심소재 ...

    한국경제 | 2021.06.14 15:50 | 고윤상

  • thumbnail
    국토부-서울시, 주택정책 포괄적 협력키로…"주택공급 확대 공조"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가 주택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서 국토부와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라는 정책기조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주택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한 정책 간담회를 9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노형욱 국토부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은 시장관리, 주택공급, 주거 복지 등 주택정책 전반에 걸친 협력방안과 향후 추진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 `공...

    한국경제TV | 2021.06.09 17:03

  • thumbnail
    "안전진단 통과한 아파트 사면 조합원 안된다"

    ... 있다. 특히 청약시장에서 일반공급 확대(전용 85㎡ & 9억 원 이하 : 전체 물량의 15%→50%) 및 추첨제 도입(0%→30%) 등으로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의 기회를 늘릴 계획이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다수 전문가들이 미국발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3080+ 대책을 비롯한 공급정책이 차질 없이 이행되면, 중장기적으로 주택가격이 하향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 주택정책의 종착지는 `서민 주거안정`이며, ...

    한국경제TV | 2021.06.09 17:02

  • thumbnail
    미국發 금리인상 공포에 비트코인 3천만원대로 추락

    비트코인이 40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 2월 1일 이후 최저가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이더리움과 도지코인 등 알트코인들도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다음주 미국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금리 인상은 미국 경제에 긍정적”이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발언의 영향이 컸다는 게 중론이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해커가 탈취한 비트코인을 추적 기술을 동원해 회수했다는 소식이 ...

    한국경제 | 2021.06.08 17:16 | 박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