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3901-113910 / 123,1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외국인 지수 700미만서 순매도. 국내기관 800미만서 순매도 감소

    증권거래소는 지수대별.투자자별 매매동향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은 700미만에서 순매도했고 국내 기관투자가들은 800미만에서 순매도 규모가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産災보험] (기고) "보장범위 확대 주력" .. 최선정 <노동부 장관>

    ... 중년기를 앞두고 커다란 변화를 시도했다. 바로 금년 7월 1일부터 여러가지 제도가 개선됐다. 다른 사회보험보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소규모 사업장의 근로자 보호를 위하여 1인이상 사업장으로 산재보험의 영역을 넓혔고 50인 미만인 소기업 사업주도 희망할 경우 산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놓았다. 이는 국가가 산재보험을 통해 사업주의 배상책임을 대신 진다는 전통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모든 경제활동계층의 업무와 관련된 사고및 질병을 보장하는 사회보험으로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産災보험] (인터뷰) 방극윤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 "산재보험의 특수성 때문에 연내 1백10만개 사업장중 60만개 정도만 가입시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 신고서 양식을 단순화하고 인터넷으로도 신고할수 있도록 민원인의 편의를 도모하겠다" -지난 7월 1일부터 산재보험이 5인미만 사업장까지 확대 적용됐다. 가입대상이 얼마나 늘어날까. "지난 5월말 현재 26만4천개 사업장에 근로자 8백11만7천명이 산재보험 적용을 받고 있다. 1인이상 사업장까지 적용되면서 88만개 사업장의 근로자 1백64만7천명이 산재보험의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産災보험] 未가입업체 근로자도 사고 보상..산재보험 이점이 궁금합니다

    ... 근로자를 나중에 새로 고용할 경우 성립신고를 다시 해야하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소규모 업체에서는 사업주가 근로자와 같이 작업을 수행하다가 다칠수 있다. 이경우 사업주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은. 근로자 50인 미만을 사용하는 중소기업사업주는 본인이 원할 경우 근로복지공단의 승인을 얻어 보험에 가입,산재보상을 받을 수 있다. -서울과 경기도 수원에서 각각 식당을 운영하고 제주도에선 호텔을 영위하고 있다. 각 사업장별로 별도로 산재보험에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産災보험] 매일 출장조사/야근...온몸 '파김치'..근로복지공단 직원들

    ... 본부장은 "미가입사업장에서 산재사고가 난뒤 산재급여를 청구할 경우 반드시 보상을 해주어야한다"며 "산재근로자에게 지급된 보험급여의 50%를 사업주로부터 징수하는 것도 어려운 과제"라고 털어놓았다. 윤연호 보상부장은 "5인 미만 사업장은 임금 서류조차 제대로 없는 곳이 많다"며 "고용종속관계가 있었는지,실제 임금은 얼마인지,과연 업무상 재해인지 확인할 게 한두개가 아니다"고 말했다. 수원 =근로복지공단 수원지사(지사장 나승신)에 근무하는 김경화 대리(40)는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産災보험] 치료후 중증장해 간병급여 지급..업무상 스트레스 自殺도 재해

    ... 치중,소득재분배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적용및 징수의 측면에서도 가장 보호가 필요한 영세사업장 근로자를 적용대상에서 배제해왔다. 지난 7월 1일 산재보험법과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이같은 미비점이 상당부분 보완됐다. 무엇보다도 5인미만 영세사업장 근로자까지 산재보험에 강제로 가입시키기로 한 것이 핵심이다. 간병급여 휴유증상진료 등 일부 급여를 신설하는등 사회안전망 기능을 강화했다. 적용범위 확대 =지난 86년부터 산재보험은 5인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행되어왔다.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MMF 수탁고 사상최고치..'시가평가 적용' 목소리 높아져

    ... 수탁고가 급증했다. 하지만 이같은 수탁고 증가와 더불어 MMF의 부실을 우려하는 지적도 늘어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현재 MMF의 경우 미국 등 선진국과 달리 부실위험에 대한 안전장치가 미흡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5년 미만 국공채 편입비율(최고 50%까지)이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이들 채권이 가중평균 잔존만기 계산에서 빠져 있어 금리상승시 손실폭이 커질 공산이 크다는 분석이다. 현재 MMF에 편입하는 채권의 잔존만기는 가중평균 적용시 90일을 넘지 못하도록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약 이야기] '구충제' .. 예전엔 기생충 신경마비

    위생수준이 높아지면서 예전에는 매년 먹던 구충제를 요즘 와서는 별로 찾지 않고 있다. 실제로 60년대 기생충 감염률은 20~30%에 달했으나 최근에는 1%미만에 머무르고 있다. 구충제는 회충 편충 요충 십이지장충 등 주로 장관내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박멸하는 약이다. 주로 플루벤다졸과 알벤다졸의 제품이 유통되고 있다. 과거에는 옥산텔 피란텔 성분의 "콤반트린"이 기생충약의 대명사로 알려졌으나 한번에 5알씩 먹는 불편함과 박멸률이 낮다는 단점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외국인 매도세 오래 못간다

    ... 880∼850선에서 순매수한 주식이 3조4천7백3억원어치로 전체(10조7천9백51억원)의 32.2%에 달했다고 밝혔다. 850∼900선에서 사들인 주식도 3조1천4백7억원어치로 전체의 29.1%를 차지했다. 종합주가지수 800 이상 900 미만에서 순매수한 주식이 전체의 61.3%에 달하고 있는 셈이다. 900∼950에서는 1조1천4백80억원어치(10.6%),950∼1,000에서는 1조3천9백51억원어치(12.9%)를 각각 사들였다. 이에 비해 지수 700∼750과 ...

    한국경제 | 2000.07.29 00:00

  • 부산벤처기술투자, 내달 1일 관리종목 해제

    ...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자본금을 1백10억원으로 늘려 자기자본을 63억4천만원으로 만들었다. 중앙종금은 유상증자 물량 1백%를 인수,현재 지분율 78.07%로 최대주주다. 관리종목 지정사유가 자본전액잠식인 12월 결산법인의 경우 오는 8월14일까지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거나 내년 3월말까지 사업보고서를 내고 자본잠식 비율이 50% 미만임을 보고하면 보고서 제출일 다음달 1일부터 관리종목에서 해제된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7.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