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541-114550 / 124,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스닥위원회, 에프와이디 투자유의종목 지정

    ... 충족시키기 위해 대주주 주식을 차명계좌에 위장예치한 사실을 발견,이 회사 주식을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에프와이디는 17일부터 3일간 매매가 정지된다. 에프와이디는 2년 연속 지분분산 요건미달(소액주주 1백명 미만,또는 소액주주 지분율 20%미달)로 등록 취소사유가 발생하자 지난 99년 9월 지분율을 충족하는 주주명부를 제출,퇴출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코스닥위원회 조사에서 당시의 소액주주 지분율은 10.3%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대표이사이자 ...

    한국경제 | 2001.01.17 00:00

  • [취재여록] 액면가 신주인수권의 모순

    ... 잠식되고도 더 갚아야할 부분이 있을 정도로 심하게 썩어있다는 얘기다. 공적자금 투입으로 부실이 완전해소된다 해도 액면가 인수는 특혜가 아니라 제값을 주는 것이다. 발견되지 않았을 수 있는 부실까지 감안한다면 신주인수 가격은 액면가 미만으로 결정돼야 합리적이다. 물론 감자당한 은행의 소액주주들에게 신주인수권을 주는 것 자체에 대한 논란은 아직도 여전하다. 투자의 최종책임은 투자자가 져야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대통령까지 이 문제를 언급한 한국적 특수상황에 ...

    한국경제 | 2001.01.17 00:00

  • [프리즘] 서울대 논술 10명 '0점'

    올해 서울대 논술시험(인문계 32점,자연계 16점 만점)에서 0점을 받은 수험생이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입시관계자는 16일 "1천6백자의 글을 요구했으나 8백자 미만으로 썼거나 주제와 전혀 관계없는 내용을 쓴 수험생들이 0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문제를 그대로 옮겨 적거나 ''매수를 채우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적은 수험생도 있었다"며 "만점자는 없다"고 말했다. 또 최저와 최고 점수간 차이가 최대 10점까지 벌어져 ...

    한국경제 | 2001.01.17 00:00

  • [지역 단신] 고용촉진 훈련생 모집

    대전시는 저소득층의 자활기반 마련을 위해 오는 3월부터 18억1천만원을 들여 고용촉진훈련사업을 펴기로 하고 16일부터 훈련생을 모집한다. 참여대상은 만15세이상 65세 미만으로 고용보험을 받지못하고 있는 실업자 가운데 △중·고교졸업 또는 중퇴자 △국민기초생활 수급권자 △군전역자 및 전역예정자 △취업보호대상자 및 장애인 등이다.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제2금융권 빚 많은 기업 퇴출..정부, 기업상시퇴출 심사기준 주내 발표

    ... 금융감독원은 15일 이같은 내용의 상시퇴출 기준을 마련, 이르면 이번주중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작년 11.3 기업퇴출 때 적용한 △''요주의''(3년 연속 적자, 원리금 1∼3개월 연체 등) 이하 △이자보상배율 3년 연속 1 미만 △각 은행의 자체 부실판정 기준에다 제2금융권 차입금 비중 과다를 가이드라인에 추가키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2금융권 차입금 기준을 넣은 것은 만기연장이 어렵고 금리도 높아 상대적으로 위험하기 때문"이라면서 "여기에는 기업어음(CP)이 ...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원리금 두달 못낸 기업 퇴출심사...정부,기업상시퇴출 심사기준

    ... 재정경제부와 금융감독원은 15일 이같은 내용의 상시퇴출 기준을 마련,빠르면 이번주중 발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작년 11.3 기업퇴출때 적용한 "요주의"(3년연속 적자,이자 1~3개월 연체 등)이하 이자보상배율 3년 연속 1미만 각 은행의 자체 부실판정기준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정부는 종전 3가지 기준에다 원리금 2개월 연체 2금융권 차입금비중 과다등 2가지를 추가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2금융권 여신비중을 기준에 넣은 것은 만기연장이 어렵고 ...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정성담은 설 선물] 가장 받고 싶은 선물 '정육.갈비세트'

    ... 가장 인기가 높았다. 반면 20~50대는 공통적으로 갈비세트(52%)를 선호했다. 특히 20대 가운데 29%가 "위스키 등 고급 술 선물을 받고 싶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남에게 줄 선물 예산으로는 10만~20만원대가 40%로 가장 많았고 10만원 미만이 36%에 달해 경기위축에 따른 알뜰 소비패턴을 반영했다. 20만~30만원선은 15%, 30만원 이상은 9%로 나타났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다산칼럼] 경악할 公的사회의 타락상 .. 김영봉 <중앙대 경제학 교수>

    ... 않았거나, 밝혀지지 않았을 뿐이다. 알았든 몰랐든 당시 여당의원 전원이 범죄자가 된 것이다. 전부터 많은 국민이 회의하던 바이지만 민주주의의 구색을 맞추자고 이런 국회가 과연 필요한 것인가. 셋째, 당시 법정선거비용이 1억원 미만이었는데 그 몇배의 돈을 선거비용하라고 나누어 주고 받아 썼다. 국민이 지켜야 할 법을 만드는 입법부의원이 저희가 만든 선거법을 스스로 위반할 것을 기약하고 나눠 받고 쓴 것이다. 차라리 그 돈을 가사와 유흥에 써버린 의원이 있다면 ...

    한국경제 | 2001.01.15 00:00

  • "이제 싼 금리로 갈아타세요" .. '대출세일' 시대

    ... 적다. *예금담보대출을 활용하라=예금을 하고 있다가 갑자기 쓸 일이 생기면 예금을 해약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담보대출을 받으면 유리하다. 2천만원을 연7%의 정기예금에 가입하고 있다가 해약할 경우에는 1년 미만이면 연2%의 이자밖에 되지 않는다. 5%가 손해인 것이다. 그러나 담보대출을 받으면 대출이자는 예금이율+1.5%에 불과하다. 예금담보대출은 가입예금 원리금의 95%까지 가능하다. 다른 담보가 필요없고 통장과 가입자의 도장과 신분증만 ...

    한국경제 | 2001.01.15 00:00

  • [금융가 단신] 예금금리 소폭 인하 .. 농협

    농협은 15일부터 만기 1년짜리 큰만족실세예금 금리를 0.1%포인트 내리고 3개월이상 6개월미만과 6개월이상 1년미만을 각각 0.2%포인트씩 인하한다. 이에 따라 정기예금 금리는 3개월이상이 연 6.3%에서 연 6.1%로, 6개월이상이 연 6.8%에서 연 6.6%로 떨어지고 1년짜리도 연 7.0%에서 연 6.9%로 내려간다.

    한국경제 | 2001.0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