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선택 부시] "부시 그의 패배 원한 세계와 직면"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조지부시 대통령은 분열된 미국 뿐만 아니라 그의 패배를 원했던 여러 나라 지도자들과직면해야 한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3일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2004년 선거'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부시가 승리한다면 그는전쟁에 대해 분열된 나라뿐만 아니라 그의 패배를 원했던 많은 민주국가의 지도자들과 국민들이 있는 세계와 직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대통령은 자신이 2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정책을 추구하면서...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패배 인정 케리, "이제 치유의 시간"

    존 케리 민주당 후보가 3일 오후(미국 동부시간) 이번 대선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이 승리했으며 "치유를 시작할 시간"이 왔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날 보스턴의 패뉴일 홀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다소 늦게 아니면 다소빨리 이 자리까지 오게 된 데 대해 유감"이라고 운을 뗀 뒤 자신이 부시 대통령에게전화를 걸어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케리 후보는 "미국에서 모든 투표는 계산돼야 한다. 그러나 투표 결과는 유권자에 의해 결정돼야지 법적...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부시,'여전히 깊고 넓은 틈새' 숙제

    존 케리 연방 상원의원이 투표결과에승복, 조지 부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했으나 여전히 깊고 넓은 틈새가 남아있다. 9.11테러와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침공 등 파란많은 4년을 보낸 뒤 가까스로 백악관 수성에 성공, '제2기 행정부'를 이어갈 수 있게 됐으나 심각한 국론분열은 지난 2000년 대선 이후 갈등과 큰 차이가 없어 부시 대통령이 봉합해야 될 가장 큰 숙제로 남는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도 3일 전날 밤 미 전역 136개 투표소에서 추...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대선 향방 가른 3대 요인

    조지 부시 대통령의 당선으로 거의 귀결된 올해미국 대통령 선거는 9.11 테러와 2000년 대선 개표 시비, 이라크 전쟁 등 3대 요인에 의해 향방이 정해졌다고 뉴욕 타임스가 3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선거전 초반부터 민주당 존 케리 후보는 베트남전 참전용사로서 자신이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 부시 대통령에 가장 강력히 대적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민주당의 강점인 국내문제에 선거전의 초점을 맞추도록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시 대...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숨막힌 개표 드라마

    공화당 조지 부시 대통령과 민주당 존 케리후보간 대선 개표는 시나리오 없는 한 편의 드라마였다. ABC, NBC, CBS와 CNN 등 미국내 주요 방송사들은 개표 결과를 철야 방송했고,미국인들은 밤잠도 잊은 채 두 후보 사이에서 펼쳐지는 숨막히는 대결을 손에 땀을쥐고 지켜봤다. 이번 선거 개표에 전세계의 시선이 쏠리기 시작한 것은 세계 금융의 중심지 월가에서 `케리 우세설'이 돌기 시작하면서부터. 선거가 실시된 2일(현지시간) 월가의 주가는...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케리 신속한 패배 인정 배경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존 케리(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3일 오전 예상보다 신속히 패배를 인정하고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축하 전화를 한 이유는 오하이오주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부시에 13만6천표를 뒤진 케리가 잠정투표 개표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17만-25만장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는 잠정투표의 80-90% 이상을 얻어야 하지만 그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케리의 러닝메이트인 존 에드워즈(노...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유럽 "美일방주의 견제력 강화해야"

    3일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재선됨에 따라 유럽은 겉으로는 축하를 보내면서도 미국의 향후 대(對) 유럽 정책이 어떻게 전개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미국 유권자들이 강경 외교 노선을 견지한 부시 행정부를 선택했다는 현실을주시하고 미국에 맞서기위해서는 유럽의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는 분발의 목소리가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사설에서 2000년 대선 때와 달리 부시 대통령이 이번엔득표수에서 명백한 승리를 거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獨, 떨떠름한 반응 속 다자주의 강조

    독일 정부와 정치권은 3일 오후 부시 대통령의 재선이 확실시되자 떨떠름한 반응을 보이면서 미국의 일방주의적 대외 정책이다자주의적 협력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이라크 침략을 가장 강력하게 반대했던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는 "우리는 최종 결과를 관심있게 기다리고 있다"고만 말했다고 독일 언론은 전했다. 요슈카 피셔 부총리 겸 외무장관은 "우리는 차기 미국 정부와 긍정적인 협력을계속해나갈 것임을 밝혀왔다"면서 "우리는 국제정치에서 ...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부시] 부시 재선, 무역자유화 흐름에

    부시 대통령의 재선은 무역 자유화를 목표로삼고 있는 DDA(도하개벌어젠다) 협상에는 '푸른 신호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케리 후보가 보호무역조치를 통해 국내 일자리를 지키겠다고 공약한 것과는 달리 부시 대통령은 집권 1기 내내 자유무역의 확대를 추진해왔기 때문이다. 부시 대통령은 3선을 바라볼 수 없는 만큼 종전보다는 무역정책을 둘러싼 정치적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미의회가 당파를 떠나 보호무역주의적 성향이 ...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美선택 부시] 중동ㆍ아랍권, 실망 속 새 정책 기대

    중동ㆍ아랍권은 3일 미국 대선결과가 조지부시 대통령의 재선 쪽으로 굳혀지자 실망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의 재선이 확정될 경우 집권 2기에는 전향적인 중동정책으로 지난 4년간의 실책을만회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아랍 정부 가운데 미국 대선 결과와 관련해 즉각 공식 논평을 한것은 예멘 뿐이다. 아부 바크르 알-키르비 예멘 외무장관은 "누가 당선되든" 미국에 적극 협력할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9.11 사건이후 미국 내 아랍과...

    연합뉴스 | 2004.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