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2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선택 2004] 정치권서 본 한반도 전망

    여야의 `국제통' 의원들은 조지 부시 미대통령이 사실상 재선에 성공함에 따라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 기조에는 큰 변화가없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진단했다. 이들은 특히 부시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6자회담의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데 주목하면서 북핵사태 등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한미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인 열린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원은 "부시 대통령은그동안 한반도 문제에 관해 대...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재계, 당선자 향배에 촉각

    재계는 3일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당선자를 확정짓지못하고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불확실성에 따른 악영향을 우려하며 최종 당선자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요 경제단체와 기업 관계자들은 이날 하루종일 개표방송을 지켜보다 공화당후보인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우세 속에 당선자를 내지못하고 지난 2000년 대선 때와 비슷한 상황이 되풀이되자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는 "미 대선의 당선자 확정 지연은 경제가 가장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케리 마지막 유세 밝은 미래 약속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존 케리(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선거일인 2일 위스콘신주 라크로스에서 미국을 "더 나은 곳"으로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케리 후보는 이날 보스턴으로 돌아가 투표하기 전에 라크로스에서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미국인을 단합시켜 미국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일을 완수하자"고 말했다. 케리는 전날 20시간동안 4개주를 돈 뒤 위스콘신에서 밤을 보냈다. 케리는 보스턴에서 투표...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투표 문제점들 속속 드러나

    미국 동부지역에서 2일 투표가 시작된 지 3시간여만에 전자투표 등 투표방법상의 문제와 투표 진행요원들의 미숙함 등의 문제점들이 속속 드러났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일단의 변호사들과 투표권 옹호 단체들, 컴퓨터 전문가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작된 투표는 새로운 규정과 새 등록 유권자들, 새 투표 방식등으로 문제점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현금인출기(ATM)처럼 생긴 전자투표기계는 전국적으로는 유권자 3명중 1명이,플로리다주에서는 유권자의 약 절반...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선거인단 12월13일 정ㆍ부통령 선출

    미국 대통령 선거는 총선 결과에 따라 선정된 대의원단이 최종적으로 대통령을 선출하는 간접선거 형식을 가미하고 있다. 2일 실시된 총선결과 50개주와 컬럼비아 특별구에서 538명의 선거인단이 결정된다. 각주는 그 주의 연방 상하원의원 수 만큼의 선거인단을 배정받고 있어 50개주에서 435명의 하원의원과 100명의 상원의원을 포함 535명의 대의원이 선출되며 콜럼비아 특별구가 3명의 대의원을 뽑게된다. 2개주를 제외한 모든 주가 총선 승리 후...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공화, 상ㆍ하원 선거 모두 완승

    2일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실시된 상ㆍ하원선거에서 공화당이 모두 승리했다. 현재 양원 모두를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주당 의석을 더손에 넣어 의석 차이를 더 벌렸다. ▲ 상원선거 = 6년 임기의 상원의원 100명중 34명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서 공화당은 민주당 상원지도자 톰 대슐의 지역구인 사우스 타코타를 손에 넣는 등 현재51석보다 2석을 더 확보하게 됐다. 공화당은 또 민주당 의원의 사퇴 등으로 공석이 된 조지...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대북강경책 우려vs한미동맹 강화

    2004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지W. 부시 대통령(공화당)의 재집권이 일단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자 교수 등 전문가들은 기존 대북 강경책이 계속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민단체와 네티즌 등은 다시 입장이 갈려 진보 진영은 "미국의 일방적 패권주의가 강화되면서 한반도와 이라크를 비롯한 세계 안보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우려한 반면 보수 진영에선 "북한의 인권 상황이 개선될 것이며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 "대북강경책...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부시] 유럽왕족 버금가는 '부시왕가'

    재선에 성공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가문은 미국에서 케네디가(家)와 쌍벽을 이루며 가히 유럽의 왕가에 버금가는 미국내 대표적인 명문가다. 제41대 대통령을 역임한 부친 조지 H. W. 부시 전(前) 대통령 이외에도 할아버지 프레스콧 부시는 코네티컷주 상원의원을 지냈고, 동생인 젭 부시는 플로리다 주지사다. 부시 대통령은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 째 미국 명문 예일대 동문이기도 하다. 부시의 증조부 새뮤얼 부시는 철강산업에 손을 대 재...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대선 향방 `Y세대'가 가른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예기치 못했던 상황은 18-29세 사이의 연령층을 가리키는 이른바 `Y세대'의 적극적인 정치참여이다. 평소 정치에 무관심한 것으로 알려졌던 이 젊은 세대가 예상을 뒤엎고 기록적인투표율을 보인 것이다. 미 인구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8세 시민이 처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었던 1972년부터 2000년 사이에 18-24세 연령층의 투표율은 50%에서 32%로 급락했다. 2000년 대선의 경우 30세 미만 유권자 4천800만...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부시] 업그레이드 한ㆍ미 군사동맹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존 케리 민주당 후보를누르고 사실상 재집권에 성공함으로써 한ㆍ미 군사동맹에는 일단 큰 틀의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부시 대통령은 기존 국가안보 및 군사전략에 따라 '대(對) 테러전'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이라는 대외정책 기조를 '집권 2기'에도 유지, 강화할 것이라는분석이 우세하다. 이에 따라 '북핵' 문제가 주요 현안으로 걸려있는 한반도 문제에서도 이 같은정책기조는 그대로 적용돼 부시 대통령의 집권 ...

    연합뉴스 | 2004.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