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면초가 위기 현황 분석

    ... 적, 김여옥과 손을 잡았다. 이현지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제니장을 위기에 몰아넣을지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찐 편 위기’ : 제니장의 정체를 미리 안 것 자체가 위험천만 – 위정혁(김태훈)&미세스왕(김영아) 지난 방송에서 제니장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던 제니장의 대표적 찐 편 미세스왕은 생사의 갈림길에 선 위태로운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드리웠다. 특히 데오가를 노리는 배후를 찾으려고 했던 제니장의 부탁으로 제니장이 친손녀임을 ...

    스타엔 | 2019.11.20 17:32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를 조여오는 적대세력들

    ... 된 이현지는 제니장의 최대 적, 김여옥과 손을 잡았다. 이현지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제니장을 위기에 몰아넣을지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 김선아 정체 알았던 김태훈·김영아 지난 방송에서 제니장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던 미세스왕(김영아)은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됐다. 데오가를 노리는 배후를 찾으려고 했던 제니장의 부탁으로 제니장이 친손녀임을 흘렸던 미세스왕이 김여옥의 제거순위 1순위로 꼽힌 것.제니장이 갇힌 것을 알게 된 위정혁(김태훈)은 김여옥에게 “저한테 ...

    텐아시아 | 2019.11.20 13:39 | 김지원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X김재영 “죽어도 못 보내"…'누나 바라기'가 달라졌다

    ... 고백한 후, 우호지분 어르신들을 포섭하면서 승승장구를 예고하는 모습이 담겼던 터. 하지만 제니장의 고백을 엿들은 김여옥(장미희)이 계략을 꾸며 제니장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여옥의 주최로 치러진 생일파티에서 제니장은 미세스왕(김영아)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고 차오르는 물로 인해 생사를 헤매며 가슴 철렁한 엔딩을 선보여 귀추가 주목됐다. 무엇보다 김선아-김재영이 냉정한 태도와 격양된 울컥함으로 강렬한 대립을 선보이고 있는 ‘울음 범벅 거친 ...

    스타엔 | 2019.11.19 10:26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 '애절X버럭X강렬' 울음 범벅 거친 실랑이 순간

    ... 고백한 후, 우호지분 어르신들을 포섭하면서 승승장구를 예고하는 모습이 담겼던 터. 하지만 제니장의 고백을 엿들은 김여옥(장미희)이 계략을 꾸며 제니장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여옥의 주최로 치러진 생일파티에서 제니장은 미세스왕(김영아)과 함께 지하창고에 갇혔고 차오르는 물로 인해 생사를 헤매며 가슴 철렁한 엔딩을 선보여 귀추가 주목됐다. 무엇보다 김선아-김재영이 냉정한 태도와 격양된 울컥함으로 강렬한 대립을 선보이고 있는 울음 범벅 거친 실랑이 현장이 ...

    한국경제TV | 2019.11.19 10:07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장미희에 전세역전 당한 김선아...위태로운 목숨

    ... 데오가의 반지를 낀 채, 제니장에게 새로운 반지를 끼워주며 “잘 어울리네. 너한텐 이게 딱 이야. 마음에 드니?”라고 말해 제니장을 굳어지게 만들었다. 제니장의 생일파티 날, 화려한 파티복을 입은 제니장에게 메이드가 미세스왕(김영아)이 찾는다는 말을 전했다. 급히 이동하던 제니장은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제니장은 보안요원들의 습격을 받고 차고 있던 목걸이를 떨어뜨린 채 지하창고에 갇히고 말았다. 그곳에서 이미 양손이 묶인 채 갇혀있던 미세스왕을 만났다. ...

    텐아시아 | 2019.11.15 08:13 | 김지원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물에 빠져 목숨 위태…'일촉 즉발' 大위기 엔딩

    ... 제니장에게 새로운 반지를 끼워주며 “잘 어울리네. 너한텐 이게 딱 이야. 마음에 드니?”라며 못 박듯 말해 제니장을 굳어지게 만들었다. 드디어 제니장의 생일파티 날, 화려한 파티복을 입은 제니장에게 메이드가 미세스왕(김영아)이 찾는다는 말을 전했고, 급히 이동하던 제니장은 이상한 느낌에 걸음을 멈췄다가 보안요원들의 습격을 받고 차고 있던 목걸이를 떨어뜨린 채 지하창고에 갇히고 말았다. 더욱이 그곳에서 이미 양손이 묶인 채 갇혀있던 미세스왕을 ...

    스타엔 | 2019.11.15 08:05

  • thumbnail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물에 빠져 목숨 위태' 일촉 즉발 大위기 엔딩

    ... 반지를 낀 채, 제니장에게 새로운 반지를 끼워주며 “잘 어울리네. 너한텐 이게 딱 이야. 마음에 드니?”라며 못 박듯 말해 제니장을 굳어지게 만들었다. 드디어 제니장의 생일파티 날, 화려한 파티복을 입은 제니장에게 메이드가 미세스왕(김영아)이 찾는다는 말을 전했고, 급히 이동하던 제니장은 이상한 느낌에 걸음을 멈췄다가 보안요원들의 습격을 받고 차고 있던 목걸이를 떨어뜨린 채 지하창고에 갇히고 말았다. 더욱이 그곳에서 이미 양손이 묶인 채 갇혀있던 미세스왕을 ...

    한국경제TV | 2019.11.15 07:16

  • thumbnail
    "너무 함부로, 너무 외롭게 떠난 향미" …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의 재발견

    ... 말아요"라는 대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던 마지막 인사 신을 명장면으로 뽑으며 "제일 많이 울고, 가슴 아파하면서 촬영을 했다. 그래서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손담비가 '미세스 캅'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 작품이다.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연예 | 2019.11.14 17:25 | 이미나

  • thumbnail
    손담비가 말하는 '동백꽃'

    ... 또한 손담비는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대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던 마지막 인사 신을 명장면으로 뽑으며 “제일 많이 울고, 가슴 아파하면서 촬영을 했다. 그래서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밝히기도. '동백꽃 필 무렵'은 손담비가 '미세스 캅'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 작품이다.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사진: 키이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bntnews | 2019.11.14 11:50

  • thumbnail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인생 캐릭터 만난 것 같아"…애정 가득 인터뷰 영상

    ... 만들었던 마지막 인사 신을 명장면으로 뽑으며 “제일 많이 울고, 가슴 아파하면서 촬영을 했다. 그래서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밝히기도. ‘동백꽃 필 무렵’은 손담비가 ‘미세스 캅’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 작품이다.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 한편 등장 마다 그리움을 자아내는 손담비는 모습은 수, 목요일 오후 10시 ‘동백꽃 필 ...

    스타엔 | 2019.11.14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