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잇따른 운용역 이탈에 정치 압박까지...국민연금 인프라 투자 '비상'

    ...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대체투자의 한 축인 인프라 부문 인력의 줄이탈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 세계적인 친환경 인프라 투자 확대 속 이 분야 전문가들의 품귀 현상으로 '몸값'이 상승한 가운데 최근 일산대교·미시령터널 등 국민연금이 투자한 국내 민자 인프라 사업을 두고 정치권의 통행료 인하 압박이 이어지는 등 업무 외 부담까지 가중된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올해 초까지 국민연금 아시아인프라팀장을 맡고 있던 ...

    마켓인사이트 | 2021.04.30 09:12

  • thumbnail
    지역민 위해 국민 노후자금 헐자는 지자체들

    “민자 도로임을 감안해도 통행료가 과도하다.”(지방자치단체) “국민 노후자금을 허는 식의 통행료 인하는 불가능하다.”(국민연금공단) 강원 미시령터널과 경기 일산대교 등 민자 도로를 놓고 지방자치단체와 국민연금공단 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들 지자체는 부족한 재정 때문에 일정 수익을 약속하고 국민연금을 끌여들여 민자 도로를 만들었는데, 이용자들의 통행료 부담이 커지자 국민연금에 이를 낮추라고 압박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19 17:40 | 황정환

  • 영동 폭설 이어…3일 전국 맹추위

    ... 잇따랐다. ‘폭설 비상’에 이어 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권 맹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8시부터 2일 오후 1시까지 강원 미시령에는 89.8㎝의 폭설이 내렸다. 진부령 76.2㎝, 설악동 71.8㎝, 구룡령 58.6㎝ 등 다른 강원 산지에도 많은 눈이 쌓였다. 이날 오후 3시 강원 북부 산지와 북부 동해안의 대설경보는 해제됐지만, 일부 지역은 저녁까지 눈이 ...

    한국경제 | 2021.03.02 17:30 | 정지은

  • thumbnail
    강원 영동 90㎝기록적 폭설…내일 영하 10도 맹추위 온다

    ... 잇따랐다. ‘폭설 비상’에 이어 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권 맹추위’에 시달릴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8시부터 2일 오후 1시까지 강원 미시령에는 89.8㎝의 폭설이 내렸다. 진부령 76.2㎝, 설악동 71.8㎝, 구룡령 58.6㎝, 대관령 31.3㎝ 등 다른 강원 산지에도 많은 눈이 쌓였다. 이날 오후 3시 강원북부산지와 북부동해안의 대설경보는 해제됐지만, 저녁까지 ...

    한국경제 | 2021.03.02 15:25 | 정지은

  • thumbnail
    '막히고 갇히고'…3월 첫날 강원도 폭설 피해 잇따라

    ... 삼척 호산리∼풍곡리 구간은 경유지를 건너뛰고 단축 운행했다. 버스 운행 중단으로 산간·오지마을 주민들은 폭설에 발길이 묶이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곳곳의 도로도 통제된 상태다. 고성∼인제 간 미시령 옛길과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로 향하는 평창의 군도 15호선은 이틀째 전면 통제 중이다. 국도 44호선 한계령과 국도 46호선 진부령은 부분 통제됐다가 이날 정오부터 정상 운행되고 있다. 동해고속도로는 전날 오후 4시 40분부터 ...

    한국경제 | 2021.03.02 14:26 | 이미경

  • thumbnail
    강원 영동 폭설에 사고 잇따라…도로 곳곳 통제

    ... 1∼2일 이틀간 교통사고 79건과 관련해 출동했으며 부상자 66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폭설로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 접수됐으며 소방당국은 총 45명을 구조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도로 곳곳이 통제된 상태다. 미시령 옛길과 평창 군도 15호선의 통행은 전면 통제된 상태다. 국도 44호선 한계령과 국도 46호선 진부령은 부분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고속도로는 오전 2시께 소통이 재개됐다. 철도는 영동선 백산역∼동백산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고, ...

    한국경제 | 2021.03.02 09:15 | 이미경

  • thumbnail
    [오늘날씨]쌀쌀한 출근길…'눈폭탄' 강원에 10cm 눈 더온다

    ... 4.2도, 제주 7.3도, 대구 0.5도, 부산 2.4도, 울산 2.1도, 창원 3.1도 등이다. 경상권 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오전까지 비나 눈이 내리고, 강원 영동에는 오후까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전날 강원 영동지역에선 미시령에 70㎝가 넘는 눈이 쌓이는 폭설이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쌓인 눈의 양은 미시령 72㎝, 진부령 65㎝, 설악동 53㎝, 구룡령 49.7㎝, 양구 해안 40.1㎝, 대관령 26.5㎝, ...

    한국경제 | 2021.03.02 07:34 | 채선희

  • thumbnail
    '기습 폭설' 강원도, 새 학기 첫날 휴업·등교 시간 조정

    ... 학교는 고성의 경우 초교 10곳, 중학교와 고교 각 3곳이고, 강릉의 경우 초교 9곳, 중학교 1곳 등이다. 나머지 학교도 학교장 판단으로 휴업이나 등교 시간 조정 등의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9시30분 기준 적설량은 미시령 52.1㎝, 진부령 48.7㎝, 양구 해안 37㎝, 설악동 36.6㎝, 홍천 구룡령 35.8㎝, 고성 현내 30.1㎝, 인제 기린 21.2㎝ 등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후까지 동해안은 10∼30㎝, 영서 지역은 5∼10㎝, ...

    한국경제 | 2021.03.01 22:03 | 이보배

  • thumbnail
    [포토] 폭설에 갇힌 미시령

    강원 산간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영동지역 주요 고속도로 및 국도에서 크고 작은 교통사고와 극심한 교통 지·정체 현상이 발생했다. 속초와 인제를 연결하는 미시령에 30㎝가 넘는 눈이 내려 차량이 움직이지 못하자 사람들이 차를 밀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제공

    한국경제 | 2021.03.01 19:23

  • thumbnail
    강원 '눈폭탄'에…밤새 주차장 된 미시령

    ... 북부·동부 등은 기온이 떨어져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강원도는 1일 오후부터 눈폭탄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다. 강원 동해안과 산간 주변 도로는 눈이 쌓여 발이 묶인 차량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시령 고개에서 남쪽으로 가는 동해고속도로는 몇 시간째 차량이 움직이지 못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한 영향”이라며 “1~2일 강원도를 중심으로 최대 50㎝ 이상의 ...

    한국경제 | 2021.03.01 11:28 | 정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