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TS, 기생충 이어 한국야구"…美야구팬 `배트플립`에 열광

    프로야구 KBO리그가 미국에서 화제를 몰고 있는 현상에 관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주목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9일(한국시간) "(아이돌 그룹)BTS-(영화) 기생충에 이어 한국야구까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미국 전역에 중계되고 있는 KBO리그에 관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국인들은 한국 상품에 관해 삼성 휴대폰, 현대 자동차 정도만 알았다"며 "그러나 이제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

    한국경제TV | 2020.05.09 12:58

  • thumbnail
    스포츠 목마른 美야구팬들…ESPN KBO리그 중계 `반색`

    한국에 있는 야구팬들은 미국 무대를 누비는 `코리언 빅리거`들의 활약을 보고자, 새벽에 눈을 뜨곤 했다. 하지만 5일(한국시간)에는 미국 야구팬들이 새벽 혹은 밤늦게 TV 앞으로 모였다. 한국프로야구 생중계를 보기 위해서다. KBO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을 뚫고 이날 개막했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아직 개막일도 확정하지 못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개막 하루 전에 KBO리그 중계권 협상을 마쳤고, 5...

    한국경제TV | 2020.05.05 20:15

  • 美야구 마이너리거 윤석민, 3이닝 8실점 '조기 강판'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선발 수업을 받고 있는 윤석민이 시즌 4패에 조기 강판되는 수모를 안았다. 윤석민은 5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하버파크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배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11안타를 내주며 8실점해 패전 투수가 됐다. 윤석민은 결국 4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윤석민이 부진한 투구를 보인 노포크는 2-16으로 완패했다. 윤석민은 지난달 30일 콜럼버스 클리...

    한국경제 | 2014.05.05 15:22 | 김정훈

  • 美야구 다저스, SF에 2연패 … 지구 2위로 떨어져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2연패를 당해 지구 2위로 떨어졌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다저스 선발 폴 마홈은 6이닝 5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며 샌프란시스코 선발 라이언 보겔송(6이닝 4피안타 1실점)과 팽팽하게 맞섰다. 하지만 7회말 등판한 다저스 불펜 J.P. 하월이 파블로 산도발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결승점을 내줬...

    한국경제 | 2014.04.17 14:59 | 김정훈

  • thumbnail
    넥센타이어, 美야구 텍사스 홈구장 광고 ··· "추신수 효과 믿는다"

    넥센타이어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텍사스 레인저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현지 마케팅을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넥센타이어는 추신수 선수가 뛰고 있는 텍사스의 홈 구장(텍사스주 알링턴)에 가로 36.27m, 세로 2.16m 크기의 광고판(사진)을 노출할 예정이다.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류현진 선수의 소속팀인 LA다저스를 비롯해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마케팅 후원 계약을 맺었다. 올해 텍사스 레인저스가 추가돼 3개 구단으로 늘...

    한국경제 | 2014.04.10 12:54 | 김정훈

  • [美야구] 류현진, 내셔널리그 신인왕투표서 10표로 4위

    메이저리그 진출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른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에서 4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양대리그 신인왕 수상자가 발표된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신인왕 후보들의 득표수를 공개했다. 호세 페르난데스(마이애미)가 142점으로 신인왕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류현진은 10점을 받아 4위에 올랐다. 다저스의 팀 동료인 야시엘 푸이그가 95점으로...

    연합뉴스 | 2013.11.12 10:23

  • [美야구] 류현진, 신인왕 무산…커쇼·다르빗슈 사이영상 도전

    한 시즌 내내 기대를 모으던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한국인 첫 메이저리그 신인왕 수상은 무산됐다. 류현진은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인 MLB닷컴의 방송을 통해 공개한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상위 3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BBWAA는 정규리그를 마친 직후 투표를 통해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의 최우수선수(MVP)·사이영상·신인왕·감독상 수상자를 이미 뽑...

    연합뉴스 | 2013.11.06 09:39

  • [美야구] "류현진, 의문스러웠지만 팀 공헌도 컸다"

    '괴물'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첫해를 긍정적으로 돌아본 현지 보도가 나왔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SB네이션이 운영하는 다저스 전문 웹사이트 '트루블루 LA'는 시즌 종료 후 '2013 다저스 리뷰'를 게재, 선수단의 활약상을 돌아가며 평가해왔다. 트루블루 LA는 5일(한국시간)에는 류현진에 대한 리뷰를 올려 "물음표가 따라붙기도 했지만 신인 류현진은 올 시즌 30번 선발 등판해 192이닝을 소화하며 팀...

    연합뉴스 | 2013.11.05 09:39

  • [美야구] 류현진, 팬투표로 뽑는 신인상 후보 올라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에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팬과 야구 관계자들의 투표로 뽑는 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올해의 업적'(GIBBY·Greatness in Baseball Yearly) 부문별 수상 후보자를 발표했다. 22개 부문 가운데 류현진은 올해의 신인 후보 10명 중 하나로 선정됐다. 올 시즌 류현진은 14승 8패와 평균자책점 3....

    연합뉴스 | 2013.11.01 16:21

  • [美야구] 매팅리 다저스 감독, 다년 계약 공식 요구

    다저스, 쿠바 내야수 게레로와 4년 297억원에 계약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지휘한 돈 매팅리 감독이 구단 수뇌부에 다년 계약을 공식 요구했다. 매팅리 감독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구단이 올해 초 나의 옵션 계약 행사를 거부한 바람에 레임덕을 겪었다"며 수뇌부의 처사에 실망감을 뒤늦게 나타냈다. 이날 회견에는 네드 콜레티 다저스 단장이 동석했다. 다저스 타격코치이...

    연합뉴스 | 2013.10.22 0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