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류현진 대신 등판 매길, 4홈런 7실점 '뭇매'

    다저스, 콜로라도에 2-7로 무릎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대신 선발 등판한 맷 매길이 6이닝 동안 홈런 4방을 얻어맞고 7실점 했다. 매길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7실점(6자책점)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다. 매길은 홈런 4방을 포함한 5안타를 내주고 볼넷을 무려 9개나 허용할 정도로 제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고...

    연합뉴스 | 2013.06.03 07:33

  • [美야구] '기둥투수' 커쇼·류현진 적극 보호 나선 다저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이 왼손 투수 류현진(26)의 선발 등판 순서를 전격 조정한 것은 그만큼 류현진을 보호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시즌 12번째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으나 발등·발목 통증 탓에 우완 맷 매길에게 마운드를 양보했다. 류현진이 선발 등판 순서를 거르기는 시즌 개막 이래 처음이다. 그는 5월 29일 ...

    연합뉴스 | 2013.06.03 06:28

  • [美야구] 추신수, 하루 사구 2개…개인 최다 17개 타이

    무안타 그쳤으나 사4구 3개로 출루율 0.441 톱타자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한 경기에 두 차례나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가는 흔치 않은 경험을 했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에 그쳤으나 몸에 맞는 공 2개와 볼넷 1개로 세 차례 출루했다. 추신수가 하루에 두 차례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한...

    연합뉴스 | 2013.06.03 06:27

  • [美야구] 류현진, 콜로라도전 등판 취소…매길 선발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는 류현진(26)이 결국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예정된 등판 경기를 걸렀다. 다저스 구단은 3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투수로 류현진 대신 맷 매길(24)을 내세웠다. 매길은 선발 투수 겸 9번 타자로 출전했다. 다저스는 애초 이 경기에 류현진이 선발 등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하지만 류현진이 다친 왼쪽 발 상태...

    연합뉴스 | 2013.06.03 03:32

  • [美야구] 추신수, 5타수 1안타…쐐기 1득점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하루 만에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추신수는 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를 치다가 전날 몸에 맞는 공 1개만 얻어내고 무안타로 숨을 고른 추신수는 다시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시즌 타율은 0.287로 약간 내려갔다. 추신수는...

    연합뉴스 | 2013.06.02 11:51

  • [美야구] 류현진 "100% 준비됐을 때 마운드에 서고 싶다"

    MLB 홈페이지 "류현진 3일 등판 불투명"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에서 뛰는 '괴물' 류현진(26)이 예정된 등판 경기에 결장할 가능성이 커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의 콜로라도전 선발 등판이 불투명하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류현진은 일정대로라면 3일 오전 5시 10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등판, 시즌 7승째이자 4연승...

    연합뉴스 | 2013.06.02 10:02

  • [美야구] 다저스, '불펜 방화'…연장 10회 끝내기 패배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불펜 방화로 역전을 거듭한 끝에 연장 10회에 지고 말았다. 다저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경기 연속으로 연장전을 펼쳤으나 6-7로 졌다. 다저스의 선발 투수 잭 그레인키는 5⅓이닝 동안 삼진 3개를 솎아냈으나 볼넷 3개와 안타 9개를 내주는 등 4실점했다. 6-6으로 팽팽히 맞서던 10회 마운드를 물려받은 마무리 투수 맷 ...

    연합뉴스 | 2013.06.02 09:46

  • [美야구] 류현진, 로키 산맥 넘어 4연승 도전

    다저스, 콜로라도 상대 1∼3선발 총출동…분위기 반전 찬스 미국프로야구 첫 완봉승을 수확해 상승세를 탄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로키산맥을 넘어 시즌 7승과 4연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6월 3일 오전 5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등판한다. 시즌 12번째 선발 등판이자 7번째 원정 등판이다.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제물로 9이닝 동안 ...

    연합뉴스 | 2013.05.31 10:04

  • [美야구] 류현진 왼쪽 발등 OK…콜로라도전 정상 등판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최다승(6승) 투수 류현진(26)이 6월 3일 오전 5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정상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 구단은 30일 홈페이지에서 류현진의 컨디션을 전하고 예정대로 선발 등판할 것으로 점쳤다. 전날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제물로 메이저리그 첫 완봉 역투를 펼친 류현진은 경기 중 상대 타자 마크 트럼보의 직선타에 왼쪽 발등을...

    연합뉴스 | 2013.05.30 14:29

  • [美야구] 류현진 '노모처럼…' 11경기 만에 완봉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한국인 투수 중 데뷔 후 가장 이른 경기 만에 메이저리그에서 완봉승을 거두자 그 페이스가 얼마나 빠른지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영원한 숙적' 일본 출신의 투수들과 비교하는 목소리들이 조금씩 나온다. 일본프로야구의 자존심을 어깨에 걸고 태평양을 건너간 숱한 스타들과 견줘도 류현진의 페이스는 최고 수준이라 할 만하다. 현재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는 다르빗슈 유(텍사스)는 올해 첫 경기에서 8⅔이...

    연합뉴스 | 2013.05.29 1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