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살아난 직구 위력…류현진 힘으로 '천사' 타선 눌렀다

    ESPN 상세 분석…"완벽한 완급 조절·바깥쪽 승부가 승인"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괴물 같은 투구로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 타선을 제물로 빅리그 첫 완봉승을 수확한 원동력은 살아난 직구 위력에 있다. 29일(이하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인절스와의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주전포수 A.J. 엘리스와 호흡을 맞춘 류현진은 초반부터 오른손 타자 바깥쪽에 꽉 찬 힘있는 속구로 타자...

    연합뉴스 | 2013.05.29 15:07

  • [美야구] 류현진 신들린 완봉투로 전국구 스타 '우뚝'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무서운 루키 류현진(26)이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전역으로 전파를 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신들린 완봉투를 뽐내고 전국국 스타로 발돋움했다.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 ESPN은 미국 두 번째 도시를 연고로 한 라이벌 대결인 다저스와 에인절스의 경기를 전역에 생중계했다. ESPN은 인터리그 주간을 맞아 이날 서부지역 '프리웨이 시리즈' 경기와 뉴욕 양키스-뉴욕 메츠 간 '서브웨이 시리즈' 경기...

    연합뉴스 | 2013.05.29 15:06

  • [美야구] 1할타자 크루스, 류현진 완봉 도운 '우정의 홈런'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클럽하우스에서 류현진(26)의 가장 친한 동료로 유명한 내야수 루이스 크루스(29)가 보기 드문 홈런포로 승리의 1등 도우미가 됐다. 크루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과의 홈경기에서 0-0으로 팽팽히 맞선 5회 무사 1루에서 왼쪽 펜스를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첫 두 개의 공에 연달아 헛스윙한 크루스는 볼 두 개를 골라내...

    연합뉴스 | 2013.05.29 15:06

  • [美야구] 결승홈런 친 조이 보토 "추신수 덕분"

    미국프로야구(MLB) 신시내티 레즈의 강타자 조이 보토(30)가 결승 투런포를 때리고 그 공을 동료 추신수에게 돌렸다. 보토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인터리그 경기에서 2-2로 팽팽히 맞선 8회말 균형을 깨는 2점 홈런을 작렬,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보토는 "이 홈런을 칠 수 있었던 것은 추신수와 잭 코자트 덕분"이라며 "그들이 아니었다면 칠 수...

    연합뉴스 | 2013.05.28 12:45

  • [美야구] 추신수, 친정팀 상대 10호 홈런과 멀티히트

    최근 주춤했던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친정팀을 상대로 시즌 10호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를 터뜨리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인터리그에서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치는 등 4타수 2안타 2득점 1타점의 활약을 펼쳤다. 추신수가 홈런을 친 것은 16일 마이애미 히트 경기 이후 10경기만이다. 또 멀티히트는 19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

    연합뉴스 | 2013.05.28 05:33

  • [美야구] 류현진, 29일 에인절스 강타선 제물로 6승 도전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29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을 상대로 시즌 6승에 도전한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인 다저스는 28일부터 나흘간 지역 라이벌인 에인절스와 인터리그를 치른다. 28∼29일 다저스타디움에서 2연전을 벌이고 30∼31일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맞붙는 '프리웨이 시리즈'다. 류현진은 우완 잭 그레인키에...

    연합뉴스 | 2013.05.26 10:55

  • [美야구] 다저스 '호화 물타선', 류현진 등판하면 '불방망이'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26)이 시즌 5승을 내달릴 수 있었던 데는 그의 등판 때마다 반짝 살아나는 팀 타선의 공이 크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7⅓이닝 동안 안타 6개, 볼넷 2개를 허용한 채 2점만 주고 호투했다. 그 사이 다저스 타선은 1∼3회에만 7점을 뽑는 등 폭발력을 과시해 총 9점을 ...

    연합뉴스 | 2013.05.23 09:13

  • [美야구] 류현진의 새 능력 '땅볼 요리'

    땅볼 대 뜬공 비율 1.22…내셔널리그 상위권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3일(이하 한국시간) 밀워키 브루어스를 제물로 시즌 5승 수확과 함께 땅볼 유도 능력을 선보였다. 이날 7⅓이닝 동안 마운드를 지킨 류현진은 탈삼진 4개를 뺀 아웃카운트 18개를 땅볼 11개(병살타 2개 포함), 뜬공(직선타 포함) 5개로 채웠다. 좌투수 공략에 능한 우타 거포가 즐비한 밀워키 타선을 맞아 어느 때보다 낙차 큰 커브를 많이 던진 ...

    연합뉴스 | 2013.05.23 09:13

  • [美야구] 최다 이닝 던진 류현진 '이닝이터'로 자리잡을까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투구수 조절에 애를 먹던 류현진(26·LA 다저스)이 뒤늦게 '이닝 이터(inning eater)'로 자리잡을 가능성을 보였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7⅓이닝을 6안타 2실점으로 막아 시즌 5승(2패)째를 따냈다. 팀내 에이스인 클레이턴 커쇼에 이어 5승 사냥에 성공한 것도 고무적이지만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가장 긴 이닝을 소화했다는 점에서 벤치의 신...

    연합뉴스 | 2013.05.23 09:12

  • [美야구] 다저스 구원진 '불쇼'…류현진 날아간 5승

    5이닝 5탈삼진 2실점…4-2로 앞선 6회 타석 때 교체 불펜 6점 헌납…중전 적시타로 두 번째 타점 '위안거리'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5승 달성 요건을 갖추고 강판했으나 구원진의 난조로 승리를 허공에 날렸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터너 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방문경기에서 시즌 9번째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5개씩 내주고 2실점 했...

    연합뉴스 | 2013.05.18 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