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빅토리노 역전 만루포…보스턴 월드시리즈 진출

    보스턴 레드삭스가 6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AL) 정상을 탈환하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에서 격돌한다. 보스턴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6차전에서 7회 터진 셰인 빅토리노의 역전 결승 만루홈런에 힘입어 5-2로 이겼다. 이로써 4승 2패를 거둔 보스턴은 WS를 제패한 2007년 이후...

    연합뉴스 | 2013.10.20 13:41

  • [美야구] 류현진 '아! 월드시리즈'…내년 기약하고 2013년 마감

    루키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게 올해 대망의 월드시리즈를 밟을 기회는 오지 않았다. 다저스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6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0-9로 대패, 2승 4패로 탈락하면서 류현진의 2013시즌도 막을 내렸다. 이날 믿었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세인트루이스의 집중타에 무너지면서 20일 명운을 건 류현진의 ...

    연합뉴스 | 2013.10.19 12:44

  • 美야구 홈런 두 방에 무너진 다저스…NLCS 3패째

    나폴리 결승포…보스턴 ALCS서 1패 후 2연승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류현진(26)의 호투로 마련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에서 벼랑 끝에 몰렸다. 다저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NLCS 4차전에서 2-4로 졌다. 잭 그레인키와 클레이턴 커쇼 등 '원투 펀치'를 내세우고도 1∼2차전을 빼앗긴 다저스는 전날 ...

    연합뉴스 | 2013.10.16 12:55

  • [美야구] 다저스의 '황금 동아줄' 류현진

    [ 포토슬라이드 201310151023l ] '괴물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벼랑 끝으로 몰린 팀을 위기에서 구하고 다저스의 '황금 동아줄'로 발돋움했다. 류현진은 1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치고 팀에 귀중한 1승(3-0 다저스 승)을 선사했다. 앞서 열린 1·2차전에서 클레이턴 커쇼, 잭 그레인키 등 메이저리그 최강으로 손꼽히는 선발 원투펀...

    연합뉴스 | 2013.10.15 12:58

  • [美야구] '한국인 첫 PS 선발승'…역사 써내려가는 류현진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괴물 투수' 류현진(26)이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가운데 처음으로 포스트시즌(PS) 선발승을 거두며 최초의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 투수가 됐다. 미국 야구에 진출한 한국인 투수 가운데 처음으로 거둔 포스트시즌...

    연합뉴스 | 2013.10.15 12:58

  • 美야구 커쇼 올리고도 패배…다저스 NLCS 2연패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올리고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승제)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했다. 다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NLCS 2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0-1로 졌다. 1차전서 연장 접전 끝에 패한 다저스는 이로써 이틀 연속 세인트루이스에 덜미를 잡히고 말았다. 커쇼는 6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고 안타 2개에 1실점(비자...

    연합뉴스 | 2013.10.13 08:48

  • [美야구] 류현진, 벼르던 가을 잔치서 '최악의 투구'

    허리 부상 또는 중압감…부진 원인 미스터리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마음속에 별러온 미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 출격했으나 최악의 투구로 쓸쓸히 마운드를 떠났다. 류현진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한국인 빅리거로는 처음으로 선발 등판했으나 3이닝만 던지고 3회말 타석에서 대타 마이클 영으로 교체됐다. 1승 1패로 맞선...

    연합뉴스 | 2013.10.07 11:21

  • [美야구] 다저스 NLDS 2차전서 패배…승부 원점

    AL 디비전시리즈 보스턴, 첫 판 탬파베이 제압 NL 피츠버그는 세인트루이스에 7-1로 승리하며 승부 원점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승제) 두 번째 경기에서 져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다저스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2차전 방문경기에서 안타수에서 10-6으로 앞섰지만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3-4로 덜미를 잡혔다. ...

    연합뉴스 | 2013.10.05 10:51

  • 美야구 탬파베이, 클리블랜드 꺾고 포스트시즌 진출

    메이저리그 팀 전체 연봉 순위 최하위권인 탬파베이 레이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 진출했다. 탬파베이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벌어진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단판대결에서 클리블랜드를 4-0으로 제압했다. 와일드카드로 2년 만에 디비전시리즈 무대를 밟은 탬파베이는 오는 5일 동부지구 챔프 보스턴 레드삭스와 디비전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탬파베이의 올 시즌 ...

    한국경제 | 2013.10.03 13:26 | 김정훈

  • thumbnail
    [美야구] 류현진, 최종전 4이닝 투구로 2억7천만원 추가 수익

    미국프로야구의 '괴물투수' 류현진이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승수를 추가하지는 못했지만 짭짤한 부수입을 올리는 데는 성공했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4이닝 2실점으로 시즌 8패(14승)째를 떠안고 조기에 강판했다. 올 시즌 30번의 등판 중에서 가장 짧은 이닝을 던졌다. 그러나 이날 짧은 4이닝 투구만으로 류현진은 25만 달러(약 2억7천만원)의 추가 수익을 챙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188이닝을 던진 류현진은 이날 등판으로 올 시즌 총...

    연합뉴스 | 2013.09.30 1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