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1-237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추신수 1안타…'빨랫줄 송구' 2차례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공격에서는 여전히 주춤한 모습을 보였으나, '철벽 수비'로 팀에 기여했다. 추신수는 25일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이어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치고 시즌 타율을 0.207로 조금 높였다. 1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추신수는 미네소타 선발투수 칼 파바노의 143㎞짜리 싱커를 공략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

    연합뉴스 | 2011.04.25 00:00

  • [美야구] 추신수, 4타수 1안타…타점 행진은 끝

    비 때문에 하루 쉰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안타 생산을 재개했으나, 최근 4경기 이어오던 연속 타점 행진은 멈췄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때렸다. 시즌 타율은 0.205로 조금 올랐다. 1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첫 타석을 맞은 추신수는 상대 선발 브라이언 던싱의 싱커를 때렸으나 유격수 정면...

    연합뉴스 | 2011.04.24 00:00

  • 美야구 MVP 조시 해밀턴 팔 골절 부상

    지난 시즌 미국 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외야수 조시 해밀턴(30·텍사스 레인저스)이 팔을 다쳐 당분간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텍사스는 해밀턴이 12일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해 6∼8주간의 치료와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해밀턴은 1회 디트로이트 3루수와 포수가 내야 파울 플라이를 잡으려고 홈을 비운 사이 3루에서 홈으로 태그업하다가 아웃되면서 다...

    연합뉴스 | 2011.04.13 00:00

  • [브리핑] 대우인터내셔널(047050) - AD-7본격탐사 시작, 3분기 실적도 양호한 수준 전망되어 주가의 추가 상승 가능할 것으로 판단...대신증권

    ... 매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질 수 있는 시기로 판단된다. ● 연말경이면 A-1, A-3 판매 관련 본계약 체결도 예상 AD-7 및 A-1, A-3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와는 별도로 이미 매장량이 확인된 A-1, A-3 가스전(쉐, 쉐퓨, 미야구조)의 판매 관련 본계약도 금년말, 늦어도 내년초까지는 체결될 예정이어서 가스전 관련 리스크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판단된다. 이미 지난 6월 중국 CNPC와 MOU를 체결?으로써 판매관련 주요 내용이 결정되었지만, 항간에서는 가스전 ...

    한국경제 | 2008.09.29 08:54

  • 대만 맹인, 트랙터와 부딪친 뒤 43년만에 시력 회복

    53세의 대만 여성이 최근 트랙터에 머리를 부딪친뒤 43년만에 갑자기 시력을 회복했다고 대만 동남부 타이퉁 경찰이 24일 발표. 10살때 피부발진을 앓은뒤 눈이 먼 미야구란 이름의 이 여성은 최근 교회에 갔다가 귀가중 길가에 서있던 트랙터에 머리를 찧은뒤 생긴 혹이 10일만에 점자 가라앉으면서 시력이 서서히 되살아나기 시작했다는 것. 타이퉁 소수종족 아미족 출신인 그녀가 시력 회복후 첫번째로 한 일은 자기 동생에게 "네 옷이 정말 예쁘구나"라는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美야구 '살아있는 전설'...칼 립켄 주니어 은퇴

    미국 프로야구의 '살아 있는 전설' 칼 립켄 주니어(41·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은퇴를 선언했다. 메이저리그 연속 경기 최다출장 기록보유자인 립켄은 7일(한국시간) 볼티모어의 캠든야즈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21년간 정들었던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립켄은 3차례 타석에 나서 아쉽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홈팬들의 끊임없는 박수갈채 속에 모자를 높이 들고 작별을 고했다. 지난 81년 데뷔 이후 21...

    한국경제 | 2001.10.07 17:33

  • 알로, 올해 감독에 선정 .. 미국 야구기장협서 선정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펠리페 알로우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미야구기자협회 에 의해 내셔널리그 올해의 감독으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사상 최초의 도미니카 출신 감독인 알로우는 92년 엑스포스에 취임한 뒤 매년 팀성적을 향상시켰고 올시즌엔 파업전까지 74승40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를 달렸다. 이날 기자단 투표에서 알로우 감독은 총 투표 28표 중 27표를 얻어 압도적인 표차로 뽑혔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4.10.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