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안타 봇물 터진 다저스 연패 끝…매직넘버 '2'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연패를 끊고 4년 만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까지 필요한 '매직넘버'를 '2'로 줄였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봇물 터진 타선의 12안타를 앞세워 9-3 승리를 거뒀다. 14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부터 전날까지 이어지던 4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남은 정규시즌 11경기에서 다저스가 2승을 거두거나 애리조나가 ...

    연합뉴스 | 2013.09.18 14:33

  • [美야구] 류현진, 초반 약점 아쉽지만 안정감으로 만회

    놀라스코와의 포스트시즌 3선발 경쟁 '우위'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초반 약점을 완전히 날려버리지는 못했지만 안정감 있는 투구로 이를 만회하고 포스트시즌 3선발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섰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시즌 7패째를 떠안았다. '천적 타자'와 '1회 실점'이라는 두 가지 징크스를 넘지 못했고...

    연합뉴스 | 2013.09.17 13:52

  • [美야구] 커쇼 3실점…다저스 매직넘버 '4'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역전패했으나 우승 확정을 위한 매직넘버는 '4'로 줄였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홈경기에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2-0으로 앞선 7회 집중타를 맞아 2-4로 졌다. 시즌 86승 61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이날 콜로라도 로키스에 패한 서부지구 2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73승 73패)와의 승차를 12.5경기로 유...

    연합뉴스 | 2013.09.14 16:18

  • [美야구] 추신수 2경기째 무안타…연속 출루 중단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의 추신수(31)가 두 경기 연속 안타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이나 몸에 맞는 볼도 없어 한 차례도 베이스를 밟지 못했다. 이로써 추신수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은 '18'에서 멈췄다. 시즌 타율은 0.290에서 0.287로 떨어졌다. 출루율 또한 0.4...

    연합뉴스 | 2013.09.14 12:52

  • [美야구] 임창용 결장…컵스는 피츠버그에 역전승

    임창용(37)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가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재역전승했다. 임창용은 등판하지 않았다. 컵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서 5-4로 이겼다. 컵스의 2회초 선취점을 뽑은 뒤 4회초에는 브라이언 보거세빅이 투런포를 터뜨려 3-0으로 앞섰다. 그러나 피츠버그는 4회말 페드로 알바레스에게 그라운드 홈런을 시작으로 3연타석 홈런을 날려 3-3 동점...

    연합뉴스 | 2013.09.14 11:58

  • [美야구] 류현진, 남은 목표는 방어율 2점대·PS 3선발 굳히기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14승 수확에 실패한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남은 목표는 평균자책점 2점대 복귀와 포스트시즌 3선발 굳히기로 요약된다. 허리 통증 탓에 12일 만에 등판한 류현진은 3연패로 내리막을 탄 애리조나를 제물로 승리를 따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으나 뚜껑을 연 결과 '천적 타자'와 '1회 실점'의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앞으로 두 ...

    연합뉴스 | 2013.09.12 15:56

  • [美야구] MLB홈페이지 "류현진, 신인왕 후보 모습 잃었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괴물' 류현진(26)이 신인왕 후보다운 모습을 잃었다는 혹평을 받았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고 3점을 줬다. 다저스가 1-4로 지면서 류현진은 시즌 6패(13승)째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는 류현진이 최근 4번의 선발 등판에서 3번 패했다며 앞...

    연합뉴스 | 2013.09.12 15:56

  • -美야구- 임창용 메이저 첫 등판…⅔이닝 무실점

    이상훈·구대성·박찬호 이어 韓·美·日 리그 거친 4번째 선수 투구수 14개 중 13개가 직구 임창용(37·시카고 컵스)이 꿈에 그리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섰다. 임창용은 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3-4로 뒤진 7회초 1사 후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동안 3타자를 상대하면서 볼넷 1개와 안타 1개를 허용했으나 3번째 상대 타자를 병살타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이닝...

    연합뉴스 | 2013.09.08 09:01

  • [美야구]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신시내티, 다저스에 역전승

    '추추 트레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신시내티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다저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에 볼넷 하나를 고르고 1득점을 올렸다. 신시내티는 조이 보토의 역전 2점포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직전까지 두 번 연달아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린...

    연합뉴스 | 2013.09.07 11:34

  • [美야구] 임창용 데뷔전 연기…컵스는 밀워키 제압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 임창용(37·시카고 컵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이 또 미뤄졌다. 임창용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서 등판을 기다렸지만 끝내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소속팀 컵스가 초반부터 여유 있게 앞서 등판을 기대하게도 했지만 임창용은 결국 5일 메이저리그로 승격된 뒤 2경기 연속 불펜에서 경기를 마쳤다. 컵스는 8-5로 이겨 2연승했다. 60승80...

    연합뉴스 | 2013.09.07 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