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거침없는 다저스, 3년 만에 최다 9연승

    '49경기 41승' 69년 만에 타이기록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갑작스러운 감독 교체로 어수선한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제물로 9연승을 질주했다. 다저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와의 방문경기에서 선발 잭 그레인키의 완벽투와 돌아온 4번 타자 핸리 라미레스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4-0으로 이겼다. 다저스는 8일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부터 이어온 연승 행진을 '9'로 늘...

    연합뉴스 | 2013.08.17 11:17

  • 美야구, '비디오 판독' 기준 강화…전분야로 확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실시되는 '비디오 판독'이 홈런 판독만이 아닌 전 분야로 확대될 전망이다. MLB 사무국은 16일(한국시간) 끝난 정기 구단주 총회에서 '비디오 판독 개편안'을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편안은 현재 홈런 판독에만 쓰이는 비디오 판독 요청을 전 분야로 확대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MLB 사무국은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심판협회와 상의해 상세한 비디오 판독 확대 기준을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

    한국경제 | 2013.08.16 09:13 | 엄광용

  • [美야구] 류현진 "추가 실점 막고자 집중력 있게 던졌다"

    "타석서 보니 하비 공 빨라"…"범가너 공이 젤 어려워" 괴물 투수의 대결로 관심을 끈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맷 하비(24)에게 판정승을 거둔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1회 점수를 준 뒤 추가 실점을 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집중력 있게 던졌다"고 승리의 원동력을 설명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을 1실점으로 버텨 시즌 12승째를 따낸 뒤 기자회견에서 "이겨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다른 경기 때...

    연합뉴스 | 2013.08.14 15:27

  • [美야구] 우리베-A.J.엘리스에 힘입은 류현진의 기분좋은 승리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괴물' 류현진(26)이 12승째를 거둔 경기는 '절친' 후안 우리베와 '일등도우미' A.J. 엘리스가 나란히 활약을 펼쳤기에 더욱 의미가 깊었다.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류현진이 7이닝을 1점으로 막는 동안 다저스 타선은 4점을 뽑아내며 팀의 4-2 승리를 완성했다. 0-1로 뒤진 5회말 1사 후 A.J. 엘리스가 볼넷으로 걸어나가자 우리베는 깔...

    연합뉴스 | 2013.08.14 15:17

  • [美야구] 류현진, 경기 운영능력서 하비에 판정승

    정교한 직구 제구로 하비의 광속구 제압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의 동부지구와 서부지구를 대표하는 괴물 투수 대결에서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맷 하비(24·뉴욕 메츠)를 제압하고 웃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솔로홈런 1개를 내줬을 뿐 7이닝을 1점으로 막고 4-2 승리의 발판을 놨다. 이에 반해 올스타 휴식기 이후 4경기에서 2승 1패, 평균자책...

    연합뉴스 | 2013.08.14 14:57

  • [美야구] 추신수 연장전 2루타로 팀 승리 발판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2루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2로 팽팽히 맞선 연장 13회 안타를 터뜨렸다. 이전 타석까지 5번의 타격 기회에서 안타를 뽑지 못한 추신수는 1사 1루에서 우선상에 떨어져 원바운드로 펜스를 맞히는 2루타를 치고 1사 2,3루 기회를...

    연합뉴스 | 2013.08.12 06:45

  • [美야구] "류현진 던지는 다저스, 월드시리즈행 예상"

    최근 승승장구하는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류현진 등 선발투수진의 호투를 앞세워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는 현지 언론의 예측이 나왔다. 켄 로즌솔 칼럼니스트는 10일(현지시간) 미국 폭스스포츠에 게재한 칼럼에서 "선발 투수진이 튼튼한 다저스가 내셔널리그(NL)의 다른 모든 팀을 제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즌솔은 다저스 선발투수진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는 류현진에 대해 "위협적인 3선발"이라고 호평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13.08.11 11:46

  • [美야구] 류현진 '절친' 우리베, 탬파베이 속임수에 '아뿔싸'

    공 숨긴 줄 모르고 베이스에서 발 떼 태그 아웃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절친한 베테랑 내야수 후안 우리베(34)가 오랜만에 나온 속임수 플레이에 당해 머리를 긁적였다. 우리베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누상에 나갔다가 탬파베이 내야수의 글러브에 공이 들어 있는 것을 미처 알아채지 못하고 베이스에서 발을 떼다가 태그 아웃당했다. 다저스가 4-0으로 앞선 ...

    연합뉴스 | 2013.08.11 11:45

  • [美야구] 류현진, 14일 최고 영건 하비와 '빅뱅'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최고 영건으로 떠오른 맷 하비(24·뉴욕 메츠)와의 불꽃 튀는 선발 대결로 팬들의 시선을 붙잡는다. 류현진은 14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츠와의 홈경기에 시즌 23번째 선발 등판한다.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제물로 5연승과 함께 시즌 11승(3패)째를 수확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99로 떨어뜨렸다....

    연합뉴스 | 2013.08.11 10:44

  • [美야구] 다저스, 탬파베이에 9회말 대역전극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다 기울어가던 승부를 뒤집고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홈 경기에서 3-6으로 뒤지던 9회말 3타자 연속 적시타와 상대 투수의 송구 실책으로 4점을 더해 7-6으로 이겼다. 짜릿한 역전승으로 3연승을 달린 다저스는 시즌 65승 50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애리조나 다이...

    연합뉴스 | 2013.08.10 1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