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9세 때 마스터스 출전 첫 마쓰야마, 10번 도전 끝에 그린재킷(종합)

    ... 출전하고 싶다는 꿈을 지니게 됐다. 6년 뒤인 19세 때 그는 2011년 마스터스에 처음 출전했다. 미국 본 아마추어 선수에게도 흔치 않은 마스터스 출전 경험을 일본의 주니어 선수가 잡게 된 것은 2009년 창설된 아시아 ... 동일본 대지진의 피해를 가장 심하게 입은 도시다. 마쓰야마는 일본 동남부 에히메현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다니하라 히데, 미야자토 유사쿠, 이와타 히로시 등 빼어난 선수를 배출한 도호쿠 후쿠시 대학 골프부에서 뛰려고 센다이로 유학 왔다. ...

    한국경제 | 2021.04.12 16:17 | YONHAP

  • thumbnail
    19세 때 마스터스 출전했던 마쓰야마, 10번 도전 끝에 그린재킷

    ... 히데키(일본)는 마스터스와 인연이 각별하다. 그는 19세 때인 2011년 마스터스에 처음 출전했다. 미국 본 아마추어 선수에게도 흔치 않은 마스터스 출전 경험을 일본의 주니어 선수가 잡게 된 것은 2009년 창설된 아시아 ... 동일본 대지진의 피해를 가장 심하게 입은 도시다. 마쓰야마는 일본 동남부 에히메현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다니하라 히데, 미야자토 유사쿠, 이와타 히로시 등 빼어난 선수를 배출한 도호쿠 후쿠시 대학 골프부에서 뛰려고 센다이로 유학 왔다. ...

    한국경제 | 2021.04.12 11:12 | YONHAP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행방불명된 내 이름을 찾아서!

    ... 노력한다. 온천을 찾아온 오물을 뒤 덮어쓴 강의 신령을 아무도 맡으려 하지 않자 치히로는 온 정성을 다해 더러움을 전부 해내게 치유해줌으로써 선물을 받게 된다. C. 치히로의 온천장 생활을 견딜 수 있게 해준 것은? 감사 인사와 노크 ... 서로의 존재를 지켜주는 소중한 모습은 영화 < 너의 이름은, 2016>을 연상케 한다. F. 영화에서 미야자키 감독의 철학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모노노케 히메>, <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등에서 ...

    The pen | 2020.10.01 10:00 | 서태호

  • thumbnail
    신지애, 사상 첫 60대 평균타수…日 '황금세대 반격'에 韓 9승 그쳐

    ... 달리던 신지애를 끌어내리고 상금왕까지 꿰차며 역습의 선봉장 노릇을 했다. 황금세대는 당분간 K골프를 견제할 대항마가 될 듯하다. 미야자토 아이(34)가 2011년 일본인으로는 처음 여자 골프 세계 정상에 선 것을 보며 골프선수 꿈을 키운 ‘아이 키즈’가 황금세대다. 시부노와 하타오카, 가와모 유이(21), 가쓰 미나미(21), 하라 에리카(20), 고이와이 사쿠라(21), 아사이 사키(21), 이나미 모네(20) 등이 대표적이다. ...

    한국경제 | 2019.12.22 17:54 | 김병근

  • '뒷심 부족' 신지애, 상금 선두 탈환 실패

    ...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시부노는 보기 없이 버디를 6개 잡았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스즈키를 1타 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가장 윗단에 이름을 새기며 시즌 4승을 수확했다. 일본인 최초로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미야자토 아이(34)가 루키로 데뷔한 2004시즌 세운 5승에 1승 모자란다. 시부노는 우승상금 1800만엔을 보태 시즌 상금을 1억3791만4314엔(3위)으로 불렸다. 시즌 3승 및 상금왕 탈환을 노렸던 신지애는 막판에 타수를 줄이지 ...

    한국경제 | 2019.11.24 16:24 | 김병근

  • 12월 새댁 되는 이보미…결혼도, 골프도 '술술'

    ... 버디 5개를 잡아 공동선두를 달렸지만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내줘 순위가 두 계단 밀렸다. 이보미는 올해 25개 대회에 출전했다. 상반기에 출전한 13개 대회에서는 예선 탈락을 다섯 번이나 했다. 최고 성적이 6월 중순 열린 미야자토 아이 산토리 레이디스오픈의 공동 22위다. 하반기에 출전한 12개 대회에서도 네 번 예선 탈락했다. 하지만 ‘톱10’을 다섯 번 했다는 게 확연한 차이다. 8월 캣레이디스대회에서는 단독 3위도 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19.10.24 16:03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日투어 시즌 3승…韓·美·日 '상금퀸' 다시 시동

    ... 마쳤다.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꿔 3라운드까지 누적 타수인 15언더파를 지켰다. 첫날 5언더파 공동 선두로 대회를 시작한 신지애는 둘째날과 셋째날 각각 6언더파, 4언더파를 적어내며 나흘 내내 선두를 달렸다. 공동 2위 미야자토 미카, 하라 에리카를 3타 차로 따돌린 완벽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시즌 3승, 통산 24승째(비회원 자격 우승 1회 포함)다. 신지애는 지난 4월 스튜디오앨리스여자오픈과 후지산케이레이디스클래식을 잇달아 제패하며 상승세를 ...

    한국경제 | 2019.06.30 19:00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시즌 3승…일본 통산 상금 100억원 육박

    ... 지바현의 카멜리아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622야드)에서 열린 어스 몬다민컵(총상금 2억엔)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공동 2위 미야자토 미카·하라 에리카(일본·이상 12언더파 276타)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4월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 오픈,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에 이어 시즌 3승째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3천600만엔(약 3억8천만원)을 ...

    한국경제 | 2019.06.30 17:01 | YONHAP

  • thumbnail
    한 박자 쉰 K골프 "괜찮아! 메이저가 있잖아"

    ... ‘나사 극장’을 연출했다.”(일본 골프 전문 매체 마이캐디) “여대생 골퍼 가와모 유이가 황금세대로 떴다.”(일본 데일리스포츠) 일본 골프계가 모처럼 떠들썩해졌다. 이틀 새 두 명의 ... 투어 3년차인 만큼 잃을 게 없었다”고도 했다. 하타오카는 오카모도 아야코(17승·68), 미야자토 아이(9승·34), 고바야시 히로미(4승·56)에 이어 일본 선수로는 LPGA 다승 네 ...

    한국경제 | 2019.04.01 15:46 | 이관우

  • thumbnail
    대니엘 강 이어 '오빠' 알렉스 강까지?…美프로골프 '남매 챔피언' 나오나

    ... 윤정호(28)가 2016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을 제패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누나 윤슬아(33)와 함께 처음으로 국내 프로투어 남매 챔프가 됐다. LPGA투어 통산 10승의 강자 렉시 톰슨(23)과 PGA 웹닷컴(2부) 투어의 커티스 톰슨(26·이상 미국)도 남매다. 일본에는 미야자토 유사쿠(39)와 미야자토 아이(34)가 남매 골퍼로 유명하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2.22 17:54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