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동절 맞은 경남 이주노동자 "주거권 보호·차별 법제도 개선"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는 노동절인 1일 "이주노동자의 주거권을 보호하고 차별적인 법 제도를 조속히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센터는 이날 성명에서 "한국 정부가 이주 인력을 도입한 지 30년이 됐지만, 이주노동자는 원시적 착취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도 1년 넘게 최저임금조차 받지 못한 중국 출신 노동자가 권리를 구제받지 못해 센터에 도움을 요청하는 등 법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직장이동 금지, 불합리한 외국인 ...

    한국경제 | 2021.05.01 08:00 | YONHAP

  • thumbnail
    KB국민카드, 경제활동인구 10명 중 7명이 사용하는 체크카드

    ... 최초로 카드 디자인에 인기 캐릭터 펭수를 새겨넣은 ‘KB국민 펭수노리체크카드’가 대표적이다. 폭넓은 카드 혜택과 눈길을 끄는 펭수 디자인 덕분에 출시 후 1년간 47만 장이 발급됐다. 현재는 ‘KB국민노리체크카드’와 함께 KB국민카드의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KB국민 첵첵 체크카드’는 20대 등 젊은 고객층을 겨냥해 나온 상품이다. 이 카드는 편의점, 교통, 간편결제, 뷰티 등 고객이 선호하는 영역에서 ...

    한국경제 | 2021.03.29 15:21

  • thumbnail
    경남 외국인주민지원센터 개소…"지역사회 정착 돕는다"

    ...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고, '찾아가는 다문화공연'을 마련해 외국인주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도 제공한다. 외국인주민 지원단체 간 긴밀한 연대로 외국인주민의 코로나19 방역 공동 대응을 지원하는 컨트롤타워 역할도 맡는다.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가 위탁 운영하는 지원센터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캄보디아, 스리랑카 출신의 외국인주민 6명도 직원으로 근무하며 한국어에 서툰 외국인주민이 지원센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앞서 도는 도내에 13만5천여명의 ...

    한국경제 | 2021.03.26 14:09 | YONHAP

  • thumbnail
    "은퇴후 자녀교육·결혼 1.7억 필요…퇴직급여는 1억도 안 돼"

    ... '매우 부족')하다고 답했다. 소득 5분위 가구는 10.6%가 생활비 부족을 느꼈다. 이에 따라 소득 부족 등 이유로 고령자도 건강에 문제가 없는 한 계속 취업 상태를 유지하려는 성향을 보였다. 국민연금연구원의 제7차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 자료에 따르면 60대의 52.8%가 취업상태였다. 보험개발원은 "은퇴 후에도 예상 지출이 많지만 퇴직급여만으로는 부족하고, 공적연금만으로 노후 준비도 충분치 못한 상황"이라며 "개인연금 세제혜택을 강화하는 등 사적연금 가입 유인을 ...

    한국경제 | 2021.01.11 12:00 | YONHAP

  • 혼자 사는 노인 月 소득 169만 이하면 기초연금 받는다

    ... 중·고령자는 적정 노후 생활비로 부부는 월 267만8000원, 개인은 164만5000원을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이 전국 50세 이상 4531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국민노후보장패널 8차 조사’ 결과다. 2017년 7차 조사와 비교해 부부는 24만4000원, 개인은 10만8000원 늘었다. 최소한의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비용은 부부 기준 194만7000원, 개인 기준 116만6000원으로 ...

    한국경제 | 2020.12.29 17:43 | 노경목

  • thumbnail
    노후 적정 생활비 얼마로 여길까…부부 월 268만원-개인 165만원

    민노후보장패널 조사…노후 최소 생활비 부부 195만원-개인 117만원 노후를 앞두거나 노후 생활을 하는 우리나라 50대 이상 중·고령자는 노후에 필요한 적정 생활비로 부부 기준 월 268만원 수준을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은 전국 50세 이상 가구원이 있는 4천531 가구(개인 7천343명)를 대상으로 조사한 '국민노후보장패널' 8차 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는 중·고령자의 노후 준비 및 ...

    한국경제 | 2020.12.29 11:32 | YONHAP

  • thumbnail
    野, 민노총집회에 "살인자라던 광복절 때처럼 단속하라"

    ... 것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광복절·개천절)집회 주동자들은 살인자라며 서슬 퍼렇게 극언까지 서슴지 않던 정권이 왜 이번에는 대응이 미온적인지 그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노총은 당장 내일(25일) 총파업과 집회를 전면 취소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 당국도 국민을 성향에 따라 차별하지 말고 8·15와 개천절 때 단속하던 그 기세로 단속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류성걸 기재위 간사도 같은 ...

    한국경제 | 2020.11.24 16:11 | YONHAP

  • thumbnail
    "공장 밖 출입 못 해요"…이주노동자들의 외로운 추석 풍경

    ...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국어 능력과 한국 문화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는 시험) 4단계 공부를 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을 위한 명절 행사 등도 모두 취소돼 이주 노동자들이 기댈 곳은 더 좁아졌다. 청주이주민노동인권센터 관계자는 "명절에는 이주노동자지원센터나 이주민공동체 등이 외국 가수 공연 등을 준비했지만, 올해는 모두 취소됐다. 많게는 50여명까지 모였는데 안타깝다"고 씁쓸해했다. 코로나19로 일감이 줄어들어 어려움을 토로하는 ...

    한국경제 | 2020.10.02 11:31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은 日극우단체 슬로건" vs "정청래도 日극우냐"

    ... 밝혔다. '국민의힘'은 띄어쓰기가 없다. 외국어 표기는 영어로는 'People Power Party(피플 파워 파티)', 중국어로는 '国民力量(궈어민리이량)', 일본어로는 '国民の力(고쿠민노 치카라)'다. 경희대 법무대학원 강효백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의 새 당명은 일본에서 가져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일본극우총본 '일본회의'의 창립 5주년과 10주년 기념식에 ...

    한국경제 | 2020.09.08 14:10 | 김명일

  • thumbnail
    국민의힘 영문 표기는 '피플파워'…4개 언어 표기

    국민의힘이 2일 한국어를 포함한 4개 언어로 된 당명 표기를 발표했다. 국민의힘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영어 당명 표기는 '피플파워 파티(People Power Party)', 중국어 당명은 '궈민리량(国民力量)', 일본어 당명은 '고쿠민노 치카라(国民の力)'다. 미래통합당의 후신인 국민의힘은 이날 전국위를 통해 새 당명을 확정한 뒤 선관위 신고 절차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2 17: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