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911-18920 / 19,8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사정위 파행위기 .. 노동계, 간담회 불참

    민주노총의 노사정위 불참선언에 이어 한국노총도 18일 열릴 예정이던 노사정위 간담회에 불참, 노사정위가 파행운영될 위기에 처했다. 노사정위는 이날 오전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김원기 위원장과 이기호 노동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정부측이 마련한 올해 실업 대책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민주노총 이갑용 위원장은 물론 한국노총 박인상 위원장도 불참을 통보, 간담회가 무산됐다. 한국노총 최대열 홍보국장은 "한국노총이 정부산하기관 ...

    한국경제 | 1999.01.18 00:00

  • 노사정 정책협의 강화 .. 출범 1돌...관계장관회의 구성

    ... 제정 경제청문회 개최 등은 아직 이행되지 않고있다. 문제점 = 대통령자문기구라는 한계로 인해 합의사항이 구속력을 지니지 못하고 있는게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있다. 이 때문에 합의사항 이행을 둘러싸고 참여주체간 논란이 끊이지 않고있다. 특히 불참을 선언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2월말~3월초 각각 새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어서 노사정위의 정상가동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5일자 ).

    한국경제 | 1999.01.15 00:00

  • 비조합원 상급노조간부 인정 .. 노동부, 적극 검토

    정부는 해고자 등 비노조원도 민주노총, 한국노총, 각종 산별연맹 등 상급 노동단체의 임원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다. 이렇게 되면 노동운동전문가들이 각종 상급노조단체에서 합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길이 열려 향후 노동운동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노동부 관계자는 10일 "최악의 실업난이 예상되는 향후 2~3개월 동안 노사 협력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실직자의 노조원 자격 인정문제를 1년 유예하는 대신 이에 따른 ...

    한국경제 | 1999.01.10 00:00

  • 일방적 구조조정 계속땐 "총파업 불사" .. 양대 노총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8일 정부당국이 일방적인구조조정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총파업과 노사정위 탈퇴 등 강력한 투쟁에 돌입키로했다. 한국노총 산하 정부산하기관 노조협의회는 이날 오전 여의도 노총 회의실에 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무런 법적 근거없이 자행되어온 그동안의 모든 구조 조정 지침을 단호히 거부한다"면서 "기존지침의 전면철회가 받아들여지지 않 을 경우 생존권 사수를 위해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협의회는 특히 현정권과의 ...

    한국경제 | 1999.01.08 00:00

  • 한국노총 별도 교원노조 추진 .. 민노총과 주도권쟁탈 치열

    한국노총이 교원노조법 국회 통과를 계기로 전교조와 별도의 교원노조를 설립하기 위한 교원 조직화작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어서 민주노총과의 주도권 쟁탈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한국노총 박인상 위원장은 7일 "한국노총은 노동조직의 분열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30만명에 달하는 대다수 미조직화된 교원들이 한국노총 을 원할 경우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해 별도의 교원노조 설립을 강행할 뜻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교원노조는 매년 감소 추세에 ...

    한국경제 | 1999.01.07 00:00

  • [금강산 노사합동 연수] '노/사/정대표 금강호 선상토론회'

    ... 자세가 충분히 있다는 것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김영배 상무 =노사는 한 몸이다. 사측이 아프면 노측도 따라 아프기 마련이다. 올해 30대 그룹 가운데 17개가 도산했다. 근로자들의 고통도 많았다. 노동계에서는 민주노총보다 한국노총의 위상이 강화됐다. 근로자들의 고통이 한국노총의 유연성으로 많이 해결된 반면 민주노총은 고용조정에 투쟁력을 집중해 실질적인 혜택을 많이 받지 못했다. 내년에는 갈등증폭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러나 노사가 올해 ...

    한국경제 | 1998.12.30 00:00

  • [리뷰 '98 경제] (8) '노동계' .. 노동시장도 '정글법칙'

    ... Million Job)운동"은 실업해결책을 찾지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정부에 하나의 방향타가 됐다. 노사관계 역시 감원을 둘러싼 대립과 갈등으로 얼룩졌다. 노사분규가 94년이후 5년만에 증가세로 반전됐다. 개별사업장은 물론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상급노동단체들도 총파업을 감행 했다. 이런 와중에서 평생직장.완전고용의 신화는 산산히 부숴졌다. 특히 지난2월 노사정합의에 따라 도입된 정리해고는 전국의 산업현장을 휩쓸었다. 이에 따라 근로자들은 쉽게 해고되고 ...

    한국경제 | 1998.12.26 00:00

  • [리뷰 '98 경제] (8) '노동계' .. '올 노동계 최대 이슈'

    올해 노동계의 최대이슈는 정리해고였다. 정리해고는 평생직장 개념에 젖어있던 근로자들의 사고를 뿌리채 뒤흔들었고, 노사갈등 확산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올해 최대규모의 노사분규인 현대자동차 사태와 민주노총의 총파업 시도 등도 정리해고를 둘러싼 사용자측과의 갈등에서 비롯됐다. 정리해고제는 지난 2월6일 제1기 노사정위원회가 진통끝에 합의를 끌어내면서 도입됐다. 당시 노동계는 정리해고를 수용하는 대신 교원노조 법제화, 노조정치활동 합법화, ...

    한국경제 | 1998.12.26 00:00

  • [리뷰 '98 경제] (8) '노동계' .. 내가 본 98년

    ... 합의로 법제화될 수 있었다. 격동의 소용돌이속에서도 올해가 새로운 질서와 관행을 정착시킨 한해로 평가받는 것도 바로 이때문이다. 김원기 노사정위원장은 올 한해 고용조정을 둘러싸고 빚어진 노사갈등 해결의 중심에 서있었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시도할 때도, 현대자동차가 정리해고문제로 분규를 일으켰을때도 그는 노사를 설득해 파국을 막았다. 김위원장을 만나 올 한햇동안의 노동계의 이슈를 되짚어봤다. -올해 노사관계는 구조조정과 기업퇴출 등으로 큰 진통을 겪었다. ...

    한국경제 | 1998.12.26 00:00

  • [사회I면톱] 연봉제 확산...노동계 '비상' .. 노조위상 약화

    ... 기업 및 공기업 금융기관 유통업체 등 대부분의 직장에 연봉제가 도입된다. 능력과 성과에 의해 개별적으로 연봉을 체결하는 방식이 대세를 이루면서 노동조합의 위상도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부 관련부처 및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이 최근 3백10개 사업장 소속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임금지불 형태를 조사한 결과 판매서비스직의 9.1%, 사무관리직의 2.7%, 생산기능직의 0.5%가 현재 연봉제를 적용받는 것 으로 나타났다. 또 사무관리직의 24.7%, 판매서비스직의 ...

    한국경제 | 1998.1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