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5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영길 대표의 발언이 아슬아슬하다" [여기는 논설실]

    ... 그런 측면에서 대통령 레임덕 징후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우리 정치사에서 임기 말 대통령 레임덕 현상은 익숙한 풍경이다.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면 여당부터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대통령에게 당을 떠나달라는 요구를 했다. 김영삼 민자당 후보는 1992년 3월 총선에서 관권선거 논란이 일자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선거관리 중립내각과 탈당을 요구했다. 대선 직전 노 전 대통령은 민자당을 떠난 뒤 거국내각을 선포하고 현승종 한림대 총장을 총리로 임명했다. 1997년 ...

    한국경제 | 2021.05.18 08:50 | 홍영식

  • thumbnail
    홍준표 "복당 논쟁은 흠집 내기"…대권행보는 8월께 시작

    ... 밝혔다. 홍 의원은 14일 대구 수성구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복당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는 건 일부 계파의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복당하면 '도로 한국당'이라는 비난에 대해 "이 당의 뿌리는 민자당이다. '도로 한국당'이라는 말은 그 역사와 자유한국당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렇다면 당에서 재선 이상의 의원들은 다 그만둬야 한다. 모두 도로 한국당 출신이니까"라며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14 16:58 | YONHAP

  • thumbnail
    여당에서 대통령이 사라졌다…레임덕 징후인가 [여기는 논설실]

    ... 대통령이 여당을 탈당했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소속 정당 탈당의 첫 테이프를 끊은 사람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1987년 민주정의당 후보로 나서 대선에서 이긴 그는 민정·민주·공화 3당 합당을 성사시켜 민자당을 만들었다. 그러나 내각제 파동 문제로 노 전 대통령과 사이가 틀어진 김영삼 민자당 후보는 1992년 대선 때 노 전 대통령 사돈기업의 이동통신 허가 문제를 들고 나왔다. 또 그해 3월 총선에서 관권선거 논란에 휩싸이자 노 전 대통령에게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홍영식

  • thumbnail
    강보성 前 농림부 장관 별세

    강보성 전 농림수산부 장관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제주 출신인 강 전 장관은 제주대 교수를 거쳐 제11, 13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1990년 3~9월 농림수산부 장관을 맡았다. 이후에는 민자당 국책 자문위원, 국민신당 제주도지부 위원장, 국민회의 당무위원, 새천년민주당 위원 등을 지냈다. 빈소는 제주시 제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8시30분.

    한국경제 | 2021.03.14 18:26

  • thumbnail
    불굴의 노동운동가 김말룡의 한평생 이야기

    ... 10·26사태로 유신정권이 무너지고 이듬해 신군부가 들어서면서 동일방직 해고노동자 복직투쟁을 이유로 한때 구금되기도 했으나 노동상담은 계속됐다. 1987년까지 상담 건수는 무려 1만8천여 건에 이른다. 1990년 거대 여당 민주자유당(민자당)이 등장하자 이에 대항해 이듬해에 통합민주당(민주당)이 결성됐고, 선생은 1992년 치러진 제14대 총선에서 민주당 전국구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진출한다. 정치인의 길 또한 노동운동의 연장선이었다. 1991년과 1993년 원진레이온 ...

    한국경제 | 2021.01.07 16:05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스타카토(음을 하나하나 짧게 끊어서 연주하는 연주법)'처럼 단발에 그치곤 했다. 대통령의 소속 정당 탈당 첫 사례를 만든 사람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그는 3당 (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을 성사시켜 민주자유당(민자당)을 만들었다. 하지만 내각제 파동으로 노 전 대통령과 김영삼 당시 민자당 대표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1992년 9월 충남 연기군수의 총선 관권선거 폭로로 위기가 커지자 여당 내에서 대통령 탈당 요구가 터져 나왔고 결국 노 전 ...

    한경Business | 2020.09.07 10:35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1990년 2월~1995년 12월) 민정당은 1988년 '여소야대' 국면을 타개하고자 김영삼 총재가 이끌던 통일민주당, 김종필 총재의 신민주공화당과 '3당 합당'을 단행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민주자유당(민자당)은 사실상 현대 정치사에서 첫 거대 보수여당으로서의 의미를 가졌다. 이에 반대한 통일민주당 내 소수파가 민주당으로 따로 떨어져 나와 현재 진보 진영의 뿌리가 됐다. 민자당 로고에도 파란색이 사용됐으며 파란색은 이후 보수 정당을 상징하는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미래통합당→국민의힘…'박근혜 탄핵사태' 이후 3번째 당명 교체 1990년 민주계 김영삼 흡수한 민자당이 시초 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제1야당의 새 당명이 31일 베일을 벗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2월 내걸었던 '미래통합당'이란 간판은 불과 반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보수당 역사에서 최단명 기록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

  • thumbnail
    역대 원구성 지연 사례는…1992년 125일 걸려

    ... 30일 임기를 개시했지만 국회의장 선출에만 한 달이 소요됐다. 그 뒤로 약 석 달이 지난 같은 해 10월 2일에야 상임위원장 선출과 상임위 위원 배정을 완료했다. 국회가 정식으로 문을 여는 데만 125일이 소요됐다. 교섭단체였던 민자당, 민주당, 통일국민 등 3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등을 놓고 장기간 진통을 겪었다. 2008년 임기를 시작한 18대 전반기 국회도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88일간이나 평행선을 달렸다. 한나라당, 통합민주당, 공동교섭단체 선진과창조 ...

    한국경제 | 2020.06.12 16:30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개헌 불질러놓고 “국정블랙홀 될라” 발 빼지만…

    ... 대통령과 김영삼(YS) 민주당 총재, 김종필(JP) 신민주공화당 총재는 3당 합당에 합의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추진하기로 약속하고 비밀 각서까지 썼다. 하지만 대통령 출마 뜻이 강했던 김 전 대통령은 각서가 공개되자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자당 대표 업무를 거부하고 마산으로 내려갔고 내각제 개헌 약속은 9개월 만에 없던 것이 됐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DJ)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와 JP는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JP는 DJ가 ...

    한경Business | 2020.05.04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