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8,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정보당국 "중국, 트럼프 재선실패 원해…러시아 바이든 폄하"

    국가방첩안보센터, 중국·러시아·이란 선거개입 우려 목소리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하길 바라고, 러시아는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폄하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미 정보당국의 판단이 나왔다. 미 국가방첩안보센터(NCSC) 윌리엄 에바니나 소장은 7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중국과 러시아, 이란의 선거 개입 우려를 제기했다. 에바니나 소장은 "외국의 많은 활동가는 누가 대선에서 이길지에 ...

    한국경제 | 2020.08.08 06:29 | YONHAP

  • 뉴욕증시, 미·중 긴장 속 부양책 불확실성 혼조…다우, 0.17% 상승 마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용지표가 다시 나빠졌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예상보다 나은 지표로 불안감이 경감됐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 협상은 이날까지도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했다. 백악관과 민주당은 이날 오후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부양책 규모를 2조 달러 수준으로 줄이는 안을 제안했지만, 백악관은 1조 달러를 크게 넘어설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

    한국경제 | 2020.08.08 05:53 | YONHAP

  • thumbnail
    美외교 빅3 스코크로프트 前안보보좌관 별세…북핵타격론 제기도(종합)

    ... 전 보좌관은 1991년 소련 해체 이후 미국 외교정책의 뼈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그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과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미국의 3대 외교 거물로 꼽힌다. NYT는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스코크로프트 전 보좌관의 절제된 외교 정책에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1993년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의 탈퇴를 선언한 이후 조성된 1차 북핵 위기 당시에는 북핵시설에 대한 제한적 ...

    한국경제 | 2020.08.08 05:51 | YONHAP

  • thumbnail
    외신, 류호정 원피스 복장 논란에 "성차별주의 논쟁 유발"

    ... 자극적 내용이 담긴 게시물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회 내 여성 의원 비중이 19%로 한국 입법부 역사상 가장 높지만 여전히 국제적 기준보다 낮다고 지적했다. CNN은 온라인상 복장 논란에도 불구하고 소속 정당과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를 불러왔다면서 업무가 아닌 외모로 평가하는 것에 대한 비판과 국회의 지나친 엄숙주의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함께 전했다. CNN은 "한국은 선진국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페미니스트는 여성으로서 힘든 곳이라고 본다"며 "여성은 직장에서 ...

    한국경제 | 2020.08.08 05:35 | YONHAP

  • thumbnail
    美외교 '빅3' 스코크로프트 前안보보좌관 별세…북핵타격론 제기

    ... 보좌관은 1991년 소비에트 연방 해체 이후 미국 외교정책의 뼈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그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과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미국의 3대 외교 거물로 꼽힌다. NYT는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스코크로프트 전 보좌관의 절제된 외교 정책에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1993년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의 탈퇴를 선언한 이후 조성된 1차 북핵 위기 당시에는 북핵시설에 대한 제한적 ...

    한국경제 | 2020.08.08 02:30 | YONHAP

  • thumbnail
    '헛발질 안돼' 바이든 실언에 민주당 조마조마…TV토론 시험대

    토론 벼르는 트럼프에 빌미…반사이익 사라지고 지지율 악재될 우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잇단 '실언'으로 민주당 등 반(反)트럼프 진영이 노심초사하는 모양새다. 현재 각종 여론 조사상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지만 남은 기간 실수가 반복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즉각적인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는 한편 지지도 하락의 요인이 되는 등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

    한국경제 | 2020.08.08 01:58 | YONHAP

  • thumbnail
    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최고조(종합2보)

    ... 나온다. 미국의 대중국 여론이 악화하는 가운데 '반(反)중' 강경책으로 선명성을 부각, 지지층을 결집한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2위 경제대국과의 대결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에게 뒤지는 트럼프에 있어서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이 유권자들의 주요 논쟁거리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이번 제재는 무역 분쟁과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양국 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을 ...

    한국경제 | 2020.08.08 01:45 | YONHAP

  • thumbnail
    [속보] '운동권 대부' 허인회 구속 수감…"증거인멸 우려"

    ...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다만 허 전 이사장의 법률대리인은 "허 전 이사장은 해당 업체와 대리점 계약을 맺고 영업활동을 했을 뿐 금품을 제공하거나 약속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허 전 이사장은 1980년대 고려대 총학생회장을 지냈고, 이후 '운동권의 대부'라 불렸다. 2000년 새천년민주당, 2004년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00:21

  • thumbnail
    '납품청탁 의혹' 386 출신 허인회 구속…"도망할 염려"

    ... 알려졌다. 허 전 이사장이 인맥을 활용해 의원들을 찾아가 도청 대비 필요성을 말하면서 국회와 일부 정부 기관 등에 도청탐지 장치 제작업체 G사 제품을 납품하도록 돕고 수수료 명목으로 수억원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허 전 이사장은 1980년대 고려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386 운동권' 출신 친여 인사로 2000년 새천년민주당, 2004년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다. 2004∼2005년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0:11 | YONHAP

  • thumbnail
    미 일자리 회복세 주춤…7월 증가폭 줄고 실업률은 10.2%(종합2보)

    ... "다시 고용해야 하는 사람들의 규모를 고려할 때 이날 발표는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노동시장 회복 정체는 재선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더욱 나쁜 뉴스라고 로이터통신이 지적했다. 2차 경기부양 패키지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는 백악관,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에게 조속한 타결이 필요하다는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협상이 길어지면서 주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연장도 불발돼 지난주 만료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0: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