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561-177570 / 189,3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총선 'D-6'] ('격전지역'을 가다) '서울 노원갑'..'3파전'

    4선 고지를 노리는 자민련 백남치 의원과 정치 신인인 민주당 함승희, 한나라당 최동규 후보 등 3당 후보가 치열한 자존심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백 의원은 한나라당 공천 탈락에 불만을 품고 자민련으로 당적을 옮겼고 최 후보는 민주당 공천경쟁에서 낙마한 뒤 한나라당 공천을 받았기 때문이다. 후보등록 이전 여론조사결과는 민주당 함 후보와 한나라당 최 후보가 오차범위내에서 선두 다툼을 벌이면서 백 의원이 추격전을 벌이는 양상이었다. 총 유권자가 21만5천6백여명인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후보 44명 금고이상 前科 .. '총선 D-6'

    ...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공개대상자의 13.1%인 44명이 금고 이상의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과기록이 공개된 지역구는 광주 울산 강원 제주의 23개 전 지역구와 경남 14곳, 경북 12곳, 전남 11곳, 충남 10곳, 충북 5곳, 부산/전북 각각 1곳 등이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12명, 한나라당 4명, 자민련/민국당 각 5명, 한국신당 1명, 민주노동당 2명, 무소속 15명 등이다. 서화동 기자 fireboy@ked.co.kr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선관위, 비방.흑색선전 강력대응

    ... 따르면 지난 4일 현재까지 각 정당이 비방.흑색선전.저급한 표현을 담은 논평이나 성명, 보도자료를 발표한 사례는 모두 1백26건이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이 66건(비방성 50건, 흑색선전성 13건, 저급 표현 3건)으로 가장 많고 민주국민당 23건(비방성 21건, 흑색선전성 2건), 자민련 19건(비방성 14건, 흑색선전성 4건, 저급 표현 1건) 민주당 18건(비방성 16건, 흑색선전성 2건) 등이다. 서화동기자 fireboy@ked.co.kr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총선 'D-6'] ('격전지역'을 가다) '서울 양천갑' .. 혼전양상

    여야 4당에서 각각 전문가를 자처하는 후보가 나서 인물론을 뽐내며 격돌하고 있다. 선거전이 시작되기 전에는 민주당과 한나라당간 2강대결로 굳어지는듯 했으나 본격 선거전이 펼쳐지고 유권자들이 출마자 자질을 비교하기 시작하면서 나머지 후보들이 거세게 추격하는 혼전양상으로 바뀌었다. 한나라당 원희룡 후보는 학생운동권 출신의 "386세대 변호사"인 점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민주당 박범진 후보는 "6.3세대" 출신 2선의원인 점을 강조하며 인물론에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與 관권지속땐 선거 보이콧" .. 한나라 '특단조치' 경고

    ... 관권선거 97건, 금권선거 99건, 흑색선전 15건, 폭력행위 17건, 불법 홍보물 배포 72건, 기타 86건으로 모두 3백86건의 부정선거 행위가 저질러졌다며 수집한 사례를 공개했다. 박근혜 후보(대구 달성)도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엄삼탁 후보측에서 금품을 살포하는 현장을 촬영한 비디오테이프를 공개하며 금권선거 중단과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홍사덕 선대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선관위에 적발된 불법선거운동 건수는 15대 총선보다 5배이상 많으며 민주당 불법선거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취재여록] 집권당 경제위기론 '유감'

    4.13 총선을 목전에 둔 6일,민주당 서영훈 대표의 기자회견이 열렸던 서울 여의도 당사에는 비장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비장한 마음으로 경제 위기의 징후에 대한 진솔한 말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서영훈 대표의 말대로 기자회견장에서 당 지도부는 시종일관 굳은 표정을 지었다. 기자회견의 핵심 내용은 경제위기를 불러온 주범인 한나라당이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경제위기를 부추겨 해외투자가들의 불안을 자초,주가가 하락하는 등 우리 경제에 적신호가 나타나고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총선 'D-6'] 강원 등 돌며 "안정" "심판" 역설..막바지 유세전

    투표일을 일주일 앞둔 6일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강원지역에서 "안정론"과 "심판론"으로 맞대결을 펼쳤다. 또 자민련과 민국당은 충청.영남권의 전략지를 누비며 "캐스팅보트론"과 "영남정권 창출론"으로 양당대결 구도를 흔드는데 전력했다. 민주당 =이날 강원 춘천, 원주, 홍천 횡성과 경기도 이천, 광주, 시흥 등 경합지역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안정론과 경제재도약론을 집중 설파했다. 이인제 선대위원장은 유세에서 "전과공개로 파렴치한 기록이 드러날 후보가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총선 'D-6'] (말말말...) '한나라당은 부전자전 병역...'

    "한나라당은 부전자전 병역 면제당, 3부자 병역 면제당, 아들 몽땅 병역 기피당이다" (민주당 장전형 부대변인, 한나라당은 병역에 관해 입이 열개라도 할말이 없다며) "후보자가 색소폰을 부는 것도 기부행위냐" (한나라당 안양동안 심재철 후보, 선관위가 거리유세에서 색소폰을 부는 것을 기부행위로 규정했다며) "북한특수 정당과 천하비리 제1당이 각축을 벌인다니 과연 비리특수총선이군" (민주국민당 김철 대변인, 수도권에서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각축전을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당적변경 금지법제정""부자세 신설"등

    ."당적변경 금지법제정" "부자세 신설" 등 정치공방에 신물이 난 유권자들의 공감을 사기 위한 이색공약이 쏟아지고 있다. 민주당 우상호 후보(서울 서대문갑)는 1년에 최소한 5건 이상의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다짐했고 한나라당 김왕석 후보(서울 동작을)는 철새 정치인을 정치판에서 퇴출시키기 위한 "당적변경 금지법" 제정을 제시했다. 민주노동당 신장식 후보(서울 관악을)는 부자들의 세금포탈 방지를 위해 "부자세"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으며 청년진보당은 ...

    한국경제 | 2000.04.07 00:00

  • [총선 'D-6'] (오늘의 이슈) '제2경제위기' 가능성...네탓 공방

    한국경제를 바라보는 외국인 시각을 둘러싸고 여야간 논쟁이 치열하다. 민주당은 6일 이번 총선에서 야당이 승리하면 개혁이 늦춰질 수 있다고 우려하는 외국 언론의 칼럼과 기사를 들이대며 유권자의 안정심리를 자극했다. 외국인 투자가가 한국을 외면하면 지난 97년말과 비슷한 경제위기가 올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켜 안정희구 세력의 표를 결집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대해 한나라당은 "개혁을 오히려 늦추고 있는게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 현 ...

    한국경제 | 2000.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