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91-184500 / 203,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총리 잔류할 듯

    ... 총리직에 잔류할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5일 밤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가족 및 친지들과 모임을 갖고 총리직수락과 자민련 복귀여부 등 향후 거취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의 총리직 잔류로 공조가 붕괴된 민주당과 자민련의 관계는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권의 다른 관계자는 "이 총리는 총리로서 국민에 대한 책무와 (자민련) 총재로서 당에 대한 의무 사이에서 고심하다 결국 국민에 대한 책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09.06 14:19

  • 與 당정개편 '인선건의' 안팎

    민주당이 5, 6일 연이어 총재인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인사문제에 대해 공개적인 건의를 하고 나선 것은 이번 당.정.청 개편이 여권의 '마지막 기회'라는 당측의 절박한 위기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대선국면을 앞두고 당의 `제 목소리' 내기가 시작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낳고 있다. 특히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한동(李漢東) 총리 거취를 둘러싼 그동안의 혼선에 대한 비판이 집중 제기된 것으로 알려져 이 총리 거취논란이 이번 당.정.청 ...

    연합뉴스 | 2001.09.06 12:00

  • 정동채씨 '언론권력' 자료발간

    국회 문화관광위 정동채(鄭東采.민주당) 의원은6일 정기국회 정책자료집을 통해 "'국민의 정부'에서 언론탄압은 없으며 권력화된 언론이 군림할 뿐"이라며 역대 정부의 언론탄압 사례와 현 정부의 언론정책, 언론의 권력개입 현상 등을 예시했다. 정 의원은 26쪽 분량의 자료집에서 "언론은 거대한 권력집단으로 성장했고 선출된 권력을 능가하는 영향력을 행사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을 추궁할 방법이 없다"며 "87년 6.29선언으로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되면서 ...

    연합뉴스 | 2001.09.06 11:52

  • 與 당대표 '후보배제'로 정리

    민주당의 새 대표 인선의 조건으로 '대권주자 불가론'이 제시되면서 김중권(金重權) 대표의 후임을 둘러싼 당내 논란이 신속하게 정리되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6일 "당 대표와 청와대 비서실장과 관련, 설왕설래가 있는데 어느 자리도 어느 누구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 "당 대표는 가능한 대선에 출마하시지 않는 분 중에서 발탁되지 않나 생각된다"며 '대권후보 배제론'을 제기했다. 민주당의 한 핵심관계자도 "지금까지 대선주자가 당을 맡았기 때문에 ...

    연합뉴스 | 2001.09.06 11:51

  • 민주당, 총리.비서실장 인선 강력 건의

    민주당이 총리와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에 대해 참신한 인사의 과감한 발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언론에서 거론되는 기존의 인사로는 민심수습이 불가능하다고 강력히 제동을 걸면서 국정의 일대 쇄신차원에서 인선을 해야 한다고 김대중 대통령에게 건의한 것이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정.청의 인사와 관련,여권이 면모를 일신,새출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현정부와 민주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하며 이를 통해 당이 단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데 ...

    한국경제 | 2001.09.06 11:46

  • 노무현씨 대선도전 공식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6일 오후 자신의 정치적 기반인 부산의 한 호텔에서 당내외 인사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후원회를 갖고 내년 대통령선거 도전을 공식화한다. 노 고문은 후원회에 앞서 배포한 인사말을 통해 "내년 대선에선 낡은 시대에 안주해 특권을 누리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대변하는 68세의 후보와 도전정신으로 정당하게 승부하는 보통사람의 시대를 열고자 하는 50대 서민후보의 승부가 될 것"이라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 ...

    연합뉴스 | 2001.09.06 11:45

  • 與 최고회의 대표 신경전

    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가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6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후임대표를 놓고 한화갑(韓和甲) 이인제(李仁濟) 김원기(金元基) 최고위원간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회의에서 이인제 위원은 후임 당대표에 대해 "내년 대선후보 경선을 공정하게 잘 관리하고 야당과 폭넓게 대화할 수 있는 인물이 대표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화갑 위원의 대표설에 부정적인 입장과 김원기(金元基) 최고위원에 대한지원 입장을 ...

    연합뉴스 | 2001.09.06 11:31

  • thumbnail
    총리설 있는 홍재형의원

    총리 하마평이 있는 민주당 홍재형의원(왼쪽)이 6일 재경위에서 '홍의원이면 국회 인준은 문제가 없다'고 말한 자민련 이완구총무와 대화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06 11:28

  • 재경위 증인채택 논란

    ... 시작되자 한나라당 이한구(李漢久) 의원은 "고위직 공무원들만으로는 세무조사에 대한 국민들이 궁금증을 풀어줄 수 없다"고 말했고 박종근(朴鍾根) 의원은"감사일 1주일전에 채택해야 하는 만큼 23명을 증인으로 부르자"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강운태(姜雲太) 의원은 "국정감사는 지난 1년동안 행정부가 정책을 제대로 심의했느냐를 따지는 것인데 실무자까지 부를 필요가 있느냐"며 반대했다. 증인 문제로 당초 예정된 국세청에 대한 결산심사가 늦어지자 민주당 홍재형(洪在馨) 의원은 ...

    연합뉴스 | 2001.09.06 11:19

  • 여 "새인물 기용해야"

    민주당은 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정.청 개편 방향과 관련, "언론에 보도되는 면면으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없으므로참신하고 국민들이 존경할 수 있는 새로운 인물로 개편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뜻을모으고 이를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에게 건의키로 했다. 민주당이 전날 당무회의 후 거취논란이 있던 이한동(李漢東) 총리도 포함한 이른바 빅3'의 교체 희망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데 이어 이날도 김 대통령에게 `쇄신의 강도'를 강조하는 당의견을 ...

    연합뉴스 | 2001.09.06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