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521-184530 / 203,5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권노갑씨 "지지후보 밝힐 것"

    민주당 권노갑(權魯甲) 전 최고위원은 11일 이른바 당권.대권분리론에 대해 "당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면서도 "대권후보가 되면 당권인 총재도 후보에게 가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권 전 위원은 이날 오후 신라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3월 자신이 밝힌 '대권.당권분리론'에 관한 질문에 "내년 1월에 전당대회를 열도록 당헌에 규정돼 있어 그때 후보경선을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라고 말한 것이 잘못 전달된 것"이라며 "지난71년 대통령 선거때 후보와 ...

    연합뉴스 | 2001.09.11 18:18

  • ['비대칭규제' 분석] 정치권 반응

    ...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후발주자인 LG텔레콤을 지원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대해 의원들은 열띤 논쟁을 벌였다. 비대칭 규제를 지지하는 의원들은 시장 왜곡을 최소화하면서 공정경쟁을 조성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는 태도를 보였다. 민주당 곽치영 의원은 KTF가 이동통신 시장의 강자로 부상했기 때문에 자칫 "2강(SK텔레콤과 KTF)1약(LG텔레콤) 체제"를 굳히는 뜻하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이를 막을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비대칭 정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

    한국경제 | 2001.09.11 17:46

  • [상환용 채권발행 파문 확산] 재경위 왜 시끄럽나

    ... 나섰기 때문. 안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40분께 열린 회의에서 "어젯 밤 사태는 물론 진 부총리가 그동안 본회의나 예결위에서 국회를 모독해온 데 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민주당 이정일 간사,강운태 정세균 의원 등은 "진 부총리 발언 문제는 속기록을 검토해 보니 증언감정법에 규정된 "모욕적인 언행"에 해당하는 것으로 볼 수 없다""진 장관의 사과로 사태를 매듭짓자"고 맞서 나 위원장이 서둘러 정회를 선언했다. ...

    한국경제 | 2001.09.11 17:44

  • 김대통령 첫 참석 .. 전경련 창립40주년 기념리셉션

    ... 대림산업,이웅렬 코오롱,최용권 삼환기업,박영주 이건산업,허영섭 녹십자 회장,김윤 삼양사 부회장 △정·관·학계=김대중 대통령,이만섭 국회의장,장재식 산업자원부 장관,한완상 교육인적자원부 장관,김원길 보건복지부 장관,장영철 노사정위원장,고건 서울시장,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노무현 민주당 상임고문,전용학 민주당 대변인,권철현 한나라당 대변인,노인환 자민련 부총재,전철환 한국은행 총재,이기준 서울대 총장 손희식 기자 hssoh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1 17:41

  • 공자금 추가조성 파문 확산...국감 이틀째

    ... 따졌다. 또 공적자금추가조성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면서 야당이 전날 국감에서 이를 부인하며 고함을 친 진 부총리를 고발하겠다고 나서 회의가 장시간 정회되는 진통을 겪었다. 정보통신부를 상대로 한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 국감에서는 민주당 김희선,한나라당 최병렬 의원이 "LG텔레콤 같은 후발 사업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정부방침은 특정 업체를 편드는 것이다"며 비대칭 정책에 반대입장을 강하게 피력,찬성론자인 민주당 박상희 의원 등과 설전을 벌였다. 김인식.김남국 ...

    한국경제 | 2001.09.11 17:41

  • 김근태위원 "동교동계는 하나회"

    민주당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 김근태 최고위원의 동교동계 비판을 반박한데 대해 김 최고위원이 또다시 공격하는 등 양측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권 전 위원은 지난 10일 김 최고위원이 "특정계보를 해체하라"고 동교동계를 겨냥한데 대해 "동교동계를 해체하라는 주장은 당을 해체하라는 말이나 마찬가지다"며 "뿌리를 없애면 나무가 어떻게 살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김 위원은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동교동계를 '하나회'에 비유하며 "'동교동계를 ...

    한국경제 | 2001.09.11 17:36

  • 진부총리 '고함사태' 사과

    ... 생각하며 정중하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에 고발을 요구했던 한나라당 의원들은 "진 부총리의 정중한 사과가 있었으니 일단 수용하고 그밖의 여러 문제는 추후 논의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재경부에 대한 감사를 진행키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이 서울지방국세청의 감사기일 변경과 안정남(安正男) 전국세청장의 서울국세청 증인채택 과정에 대해 "수(數)에 의한 폭거"라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나오연(羅午淵) 위원장의 사회를 거부, 한동안 논란을 빚었다. 민주당 정세균(丁世均) ...

    연합뉴스 | 2001.09.11 17:35

  • 김홍일의원 자서전 출간

    김대중 대통령의 장남인 민주당 김홍일 의원이 "대통령 아들의 멍에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심경을 토로한 '나는 천천히,그러나 쉬지 않는다'란 자전에세이집을 11일 발간했다. 김 의원은 이 책에서 "우리나라에서 대통령의 아들은 당사자 입장에선 명예라기보다는 멍에요,행복쪽이라기보다는 불행쪽이지 않았나 싶다"며 대통령 아들로서 겪는 고충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의 자녀라는 이유만으로 숨죽이며 살라는 주장엔 잔인한 독선이 깔려 있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01.09.11 17:35

  • "정치 중심에 당이 나서야" .. 한광옥 신임대표 취임

    민주당 한광옥 대표는 11일 "당이 정치의 중심에 서야 한다"며 "국민과의 대화를 긴밀히 해 국민의 뜻을 당 정책에 적극 반영함으로써 당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날 취임식후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나는 친한 사람은 있으나 계보색은 없다"며 "화합의 원칙으로 당을 이끌어나갈 것이며 할 말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경선출마 포기여부에 대해 "지금은 당을 안정시키는 일 외에 어떤 ...

    한국경제 | 2001.09.11 17:33

  • '무색무취형' 등용...쇄신 비켜가 .. 당.청와대 인사특징

    김대중 대통령이 11일 단행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민주당 당직자에 대한 인사는 쇄신보다는 화합에 초점을 맞춘 '무색무취'가 특징이다. 청와대 비서실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40대 수석비서관 2명이 발탁된 것도 눈길을 끈다. ◇청와대=당초 예상을 깨고 청와대 수석비서관 8명중 5명이 교체됐다. 이번 인사에서 가장 주목할 대목은 정무수석에 유선호 경기도 정무부지사를 임명한 것. 그동안 정무수석 자리에는 3,4선급의 중진의원을 앉혀 여야관계를 ...

    한국경제 | 2001.09.11 17:32